Beautiful Solitary Ladies ON INSTAGRAM 2018

Beautiful Solitary Ladies ON INSTAGRAM 2018

There aren’t any specifical canons based on which you can state with certainty who’s the sexiest on Instagram. Frequently it’s tough to stick to the modification of fashion styles with this platform that is social but something continues to be unchangable: those girls whom promote natural splendor, instead of bright makeup products and revealing garments, are most widely used.

We now have developed a variety for the hottest Instagram girls for you, which, due to their appearance, will inspire and motivate you to exploit and build your feeling of beauty every single day!

Elsa Hosk

No. 1 on our selection of hottest Instagram girls is just a girl that is swedish Elsa Hosk. a story that is amazing related to the start of her job: Her photos to model agencies when she was very young, Elsa’s father sent. The rarest instance when a woman’s dad isn’t only against her profession into the modeling business, but he himself encourages her. Even as we see today, the efforts of Elsa’s dad are not in vain.

Her resume that is impressive is with cooperation with such leaders of this fashion industry as: Free People, Ungaro, H&M, Anna Sui, Dior, Dolce & Gabbana, Guess, etc. Today Elsa is a honorary person in victoria’s Key Angels. This really is one of several peaks that are many the profession of any model that any girl dreams of (even though her task is certainly not pertaining to the model company).

Elsa constantly posts new photos on Instagram. Every one of her pictures is unique, however they are united by one detail that is unchanging the sexuality of Elsa.

Interesting fact: if Elsa could maybe perhaps maybe perhaps not build a profession of model, she’d carry on … to relax and play baseball. This might be her pastime, which had most of the opportunities to cultivate into one thing more because for some time, being in Sweden, Elsa played baseball for a level that is professional. Her love of sports makes her one of the more fitness that is popular Instagram.

Bella Hadid

One of several hottest Instagram girls, Bella Hadid was created in l . a ., Ca, when you look at the group of tv presenter and former model Yolanda Hadid and United states multimillionaire of Palestinian lineage Mohamed Hadid. Bella has an adult cousin, model Gigi Hadid, and a more youthful bro, Anwar Hadid. She even offers two older siblings, Mariel and Alan from her daddy’s part and five step-sisters from her stepfather, David Foster.

As an adolescent, Bella Hadid effectively practiced sports that are equestrian initially planned to take part in the Olympic Games 2016 in Rio de Janeiro, but later on could perhaps perhaps not train and compete.

Into the fall of 2014, Bella started to study photography, but stopped our career due to the popularity of her modeling job. Since it proved, it had been a choice that is fateful. Today Bella the most popular models in the planet. Her Instagram is just a temple of beauty and sex.

By the method, Bella ended up being blond in her own youth!

Emily Ratajkowski

Let’s go further and always check even more hot girls on Instagram. Beauty Emily Was born in the suburb of London, in a grouped household from America. Continue reading “Beautiful Solitary Ladies ON INSTAGRAM 2018”

Analysis paper assistance for you personally as well as other pupils

Analysis paper assistance for you personally as well as other pupils

Each researcher should create a work logically, properly using needed terminology, and throughout the protection, obviously state his\her ideas and Give reasons that are concrete. Analysis work has a few types:

  • fundamental, which means that the purchase of the latest theoretical knowledge, medical information and habits when you look at the area that is studied
  • search, this means the introduction regarding the newest forecasts associated with Formation in technology and science, along with the search and breakthrough of non-existent habits;
  • used, this means the answer of specific problems that are scientific produce new choices (growth of techniques, tips and step-by-step instructions).

In the event that you question your abilities, then decide for research paper assistance from specialists.

Simple tips to make your research paper: actions to adhere to

Continue reading “Analysis paper assistance for you personally as well as other pupils”

HOW EXACTLY TO HAVE AN EXCELLENT CONVERSATION WITH A RUSSIAN WOMAN

HOW EXACTLY TO HAVE AN EXCELLENT CONVERSATION WITH A RUSSIAN WOMAN

Dating a girl that is russian exactly what increasingly more males from various countries constitute their minds to. Yes, these women have great feeling of a family and are recognized for their loyalty that is inborn and. Nonetheless, you will find many mindset gaps between Russian and Western civilisations, which makes communication that is intercultural tricky.

To effectively perform regarding the dating that is international, you need to discover the traditions for the culture your potential match arises from at minimum for a level that is basic. This can help you make contacts that are great on the globe. And, of course, familiarity with some Russian principles that are conversational is important to make the girl of one’s fantasy be seduced by you. Below are a few great discussion subjects to consider if you are planning to speak with stunning Russian girls.

Date discussion topics to discuss with Russian women

Hobbies. One of many reasoned explanations why males from all over the globe search Russian girls for relationship is their many-sidedness. A typical lady that is young originates from Russia has a circle that is wide of and amazing hobbies. She can make a wonderful life time partner for almost any man who’s chosen the active life style. Likewise, it is a proper solution to check always your compatibility on The level that is basic.

Aspirations. Everyone dreams intensely about one thing. There are individuals whose feeling of life would be to realise an idea that is particular they place all their skills and abilities to operate. Russian ladies frequently do so – they know very well what methods to be passionate about things. For that reason, they love hearing about aspirations of other individuals.

Plans for a lifetime. Well, this 1 may not fit in with the best first-date discussion Topics but you should definitely later try it. Russian females have numerous characteristics; in specific, their life priorities are determined. They like preparing in advance to create decisions that are right build their delight action by action. Ergo, these women want to be with males who possess certain objectives too.

Books. Reading is among the favourite hobbies of Russian girls. They keep carefully the monitoring of contemporary literature and love sharing their thoughts about this. To impress a young girl from this nation, i will suggest you appearing your self as a smart man. Show your erudition plus the power to discourse.

Heritage. adult dating This will be another topic that immediately triggers a Russian lady’s curiosity in regards to you. Show your knowing of the newest activities and present your viewpoint So she shall eagerly react. Don’t bother about the dissimilarity of the indigenous countries since Russians typically understand the Western life quite well!

Family. You’ve probably heard there is certainly the cult from it in Russia. Continue reading “HOW EXACTLY TO HAVE AN EXCELLENT CONVERSATION WITH A RUSSIAN WOMAN”

벤 로(40) 씨는 “집에서 아침 7시 45

벤 로(40) 씨는 “집에서 아침 7시 45분에 나왔지만, 9시가 다 되도록 지하철을 타지 못하고 있다”며 “도로 복구에 걸리는 시간을 고려해 전면적으로 반일 휴가를 줬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하지만 홍콩 정부는 민간 기업의 경영에 정부가 간섭할 수는 없는 노릇이라는 입장만 밝혀 시민들의 원성을 샀다. 시속 195㎞에 달하는 돌풍을 동반한 태풍 망쿳은 1979년 태풍 호프 이후 홍콩을 강타한 가장 강력한 태풍이다. 강력한 돌풍에 시내 곳곳의 가로수가 쓰러지고 아파트 유리창이 깨지는 바람에 2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발생했지만, 다행히 사망자는 없었다. 홍콩 북부 신계 지역에서는 4만 가구가 정전 사태를 겪어야 했다. ▲ 밥벌이의 미래 =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개인이 당면할 소소한 변화를 구체적으로 분석한 책. 물리학 연구자이자 과학기술 칼럼을 써온 이진오 씨가 펴냈다. 저자는 과학기술 자체보다 인간이 그 기술에 어떻게 반응할지에 주목한다. 자율주행차의 예에서 알 수 있듯 기술이 뛰어나다고 해서 인간이 곧바로 기술을 받아들이는 게 아니라는 것. 그 기술이 인간의 마음을 얼마나 움직일 수 있느냐가 관건이라고 말한다. 틈새책방. 340쪽. 1만5천원.▲ 문화일보 = ‘김병로 司法독립’에서 역주행하는 코드 법치 市場 흐름 외면한 ‘세금 폭탄’으론 집값 못 잡는다 ‘종전선언 합의 英譯’ 왜 정부 입장 바꿔 北 追從했나 ▲ 내일신문 = 늑장대응보다 과잉대응이 낫다 ▲ 헤럴드경제 = 유은혜 후보자 보좌관 불법채용은 명백한 범법 행위 ‘고용참사는 성장통’…진단만하고 처방없는 청와대 연구팀은 유도체화 없이 기체상 ‘주인-손님’ 화학법이라고 불리는 방식을 이용해 두 종류의 시알산을 높은 감도로 분석했다. ‘주인-손님’ 화학은 주인 역할을 하는 분자가 자신의 분자 구조 안에 손님 분자를 선택적으로 받아들여서 안정한 복합체를 형성하는 현상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두 시알산의 용액 상태 농도비는 기체 상태에서 주인-손님 복합체 비율과 비례했다. 복합체 형성 비율은 주인 분자 구조 인식 능력에 따라 결정된다. 이 점을 이용해서 각 시알산 복합체 이온 세기를 비교해 분석하는 게 핵심 원리다. 개발된 분석법은 글리콜뉴라민산을 최소 농도 1.6pmol(피코몰)까지 정량할 수 있다. 유도체화가 필요한 기존 분석법과 비슷하다. 플래그십 레이저 프로젝터는 6개 레이저 광원을 갖춰 기존 영화 상영용 디지털영사기 대비 30% 이상 향상된 풍부한 색감과 높은 해상도를 구현한다. 지난해 부산국제영화제(BIFF)에서 시험 도입해 영화전문가와 관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현재 베를린국제영화제 등 세계 주요 영화제 공식 디지털 프로젝터로 사용하고 있다. 특히 영화의전당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영화제 개·폐막작을 야외극장에서 상설 상영하고 있어 이번 최신 프로젝터 도입으로 한층 깨끗한 화질의 영상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부산시 관계자는 “앞으로 매년 프리미엄급 화질로 부산국제영화제 개·폐막식과 오픈시네마 섹션을 상영할 수 있게 됐다”며 “가로 24.0m, 세로 12.9m의 국내 최대 크기 야외스크린과 최고의 화질이 만나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을 전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 달 4일부터 열리는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에는 윤재호 감독의 ‘뷰티풀 데이즈'(Beautiful Days)가, 폐막작에는 홍콩 원화평 감독의 ‘엽문 외전'(Master Z: The Ip Man Legacy)이 각각 선정돼 영화의전당 야외극장에서 상영한다. 영화의전당은 부산국제영화제에 앞서 야외극장에서 새로 도입한 레이저 프로젝터로 영화 ‘스포트라이트’를 무료 상영한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들고 나간 대법원 문건이 대부분 대외비에 해당하고, 이후 문건을 변호사 활동에 활용한 정황이 있는 등 죄질이 좋지 않다고 보고 구속 수사 방침을 정했다. 특히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이 세 차례 기각되는 사이 문건을 파쇄하고 송고항공편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해 차량으로 정상 오른다장군봉서 천지까지 1.5㎞로 돌계단 2천여개…곤돌라도 마련돼 (서울=연합뉴스)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평양정상회담 사흘째인 20일 백두산을 방문키로 함에 따라 어떻게 이동해, 무엇을 볼지에 관심이 쏠린다. 일단 문 대통령은 항공편을 이용해 백두산을 찾은 뒤 현지에서 서울로 돌아올 것이라는 게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설명이다. 백두산 인근에는 삼지연공항이 있어 항공편을 이용해 관광하는 것이 어렵지 않다. 현대아산과 한국관광공사는 2005년 공동으로 백두산 관광사업을 하기로 북측과 합의했으며, 정부는 삼지연 공항 현대화를 위해 피치와 부자재를 제공하기도 했다. 또 2007년에는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정상회담에서 백두산 관광에 합의하고 백두산-서울 간 직항로를 개설하기로 합의했다. 이번에 이용할 삼지연 공항은 북한에 있는 지방 공항 중에서도 비교적 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https://zvb59.com/ (오클랜드=연합뉴스) 고한성 통신원 = 뉴질랜드 정부가 북한의 유엔 대북제재 결의 위반을 감시하기 위해 동북아 지역에 해상초계기를 파견할 것이라고 7일 발표했다. 윈스턴 피터스 외교장관과 론 마크 국방장관은 이날 공동 보도자료를 통해 뉴질랜드 정부가 유엔의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지원하기 위해 공군 P-3K2 오리언 해상초계기를 동북아 지역에 배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뉴질랜드가 대북제재 감시 임무를 위해 파견하는 P-3K2기는 일본 가데나 공군기지에 주둔하며 동북아시아 지역 공해 상에서 감시활동을 벌이게 된다. 피터스 장관은 “뉴질랜드는 항구적인 한반도 평화를 이룩해야 한다는 확고한 입장을 갖고 있다”며 “우리는 최근 북미대화와 남북대화를 환영하지만, 북한이 국제의무를 다하는 그 날까지 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은 필수불가결하다”고 강조했다. 또 마크 장관은 “뉴질랜드가 다른 나라들과 협력하면서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북한의 해상활동, 특히 선박간 환적에 의한 물자이동 등의 위반 행위를 감시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북제재 결의는 유엔 안보리에서 만장일치로 채택됐다. 남북경협 통해 발전용 유연탄 공급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국내 화력발전을 담당하는 송고 16개 생산 시설과 7개 R&D센터를 보유한 Menarini Group은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중앙아메리카 및 남미 전역에서 강력한 입지를 보유하고 있다. Menarini 제품은 전 세계 136개국에서 판매 중이다. ‘협상’은 인질범과 경찰 소속 협상팀이 피 말리는 협상을 벌이는 범죄영화로, 손예진과 현빈을 투톱으로 내세웠다. ‘협상’ 측은 “추석 연휴 유일한 현대극인 만큼, 사극 이외의 장르를 보고 싶은 관객들의 선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세 영화 출연진은 개봉일과 주말 극장을 직접 찾아 장외 홍보전을 벌인다. ‘안시성’의 조인성, 남주혁, 배성우, 엄태구, 김설현 등은 롯데시네마 월드타워, 메가박스 코엑스, CGV 용산 등 서울 시내 주요 극장을 돌며 19~21일 관객을 차례로 만난다. ‘안시성’ 측은 “각 극장에서 무대인사 요청이 쇄도해 추석 연휴 때도 추가로 무대 인사를 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명당’의 조승우, 지성, 김성균, 유재명, 이원근 등은 19~23일 주요 극장을 나눠서 돌며 관객을 찾는다. ‘협상’의 손예진, 현빈, 이종석 감독 등도 22~23일 서울 주요 극장을 차례로 돌며 인사할 예정이다. 극장 관계자는 “흥행에 가장 중요한 것은 입소문”이라며 “개봉 당일 SNS나 인터넷을 통해 관람평이 빠르게 돌고 나면 흥행 판도가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은 NLL 고려 설정된 듯…’긍정 신호’평화수역 남북 선박 한반도기 게양…’남북공동순찰대’ 운영(김해=연합뉴스) 가야대학교는 18일 여성인적자원 활용 중요성을 인식하고 전문여성인력 양성과 지역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기 위해 경남여성새로일하기센터·김해여성새로일하기센터와 업무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세 기관은 상호이해와 협력증진을 위한 정보교류, 여대생 취업지원 등 활동을 활발히 펼쳐 나가기로 했다. 또 지역 인적자원개발(RHRD)사업 상호협력체계 구축, 산업현장 고용동향 분석과 신규 직무개발 등 여성인력 활용을 위해 힘을 합칠 예정이다. 가야대 이상희 총장은 “지역 대학의 핵심적 존재 이유 중 하나는 지역발전에 기여하는 것”이라며 “가야대학교는 이번 협약을 계기로 김해지역에서 필요한 여성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일자리를 늘리는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소녀와의 약속을 지킨 영국 총리 헨리 파머스튼의 일화가 있다. 빅토리아 여왕 시대 총리를 지낸 그는 어느 날 웨스트민스터 다리를 건너가던 중 우유 통을 들고 가던 소녀가 실수로 통을 떨어뜨려 우유가 모두 쏟아지고 울음을 터뜨리는 것을 목격했다. 그는 소녀의 눈물을 닦아주며 우윳값을 대신 내어주려 했지만 마침 지갑이 없자 다음날 다시 만나기로 약속했다. 이튿날 각료회의를 하던 파머스턴의 머리에 약속이 떠올랐고, 그는 회의를 잠시 중단시키면서까지 다리로 달려가 약속한 돈을 소녀에게 주었다. 정치인의 약속이란 이행이 반드시 동반돼야 한다. 송고 탈북민 출신인 김인태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책임연구위원은 “백두산은 외국 관광객도 많고 국가행사도 많이 열려서 삼지연 공항은 잘 관리가 되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께서 이용하는 데 큰 불편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과 함께 백두산을 방문하는 문 대통령은 삼지연공항에서 곧바로 백두산 정상 장군봉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삼지연 공항에서 버스나 SUV 등을 이용해 백두산 정상의 장군봉으로 이동하는 데는 약 1시간에서 1시간 30분 정도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에서 천지로 이동할 수 있다. 백두산 정상의 천지는 남한 사람이라면 누구나가 가보고 싶어하는 곳으로 중국 쪽으로 백두산을 방문하는 한국인 관광객은 대부분 천지를 관람한다.ICT기업 진입 예외적 허용…대주주 신용공여·지분취득 금지카카오·네이버·넥슨·넷마블 수혜 대상…한도초과 심사 관문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차지연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보유 한도가 34%로 확대된다. 재벌기업의 인터넷은행업 진입은 원천 배제하되 정보통신기술(ICT) 주력 기업에는 예외적으로 진입을 허용한다. 산업자본의 사금고화를 막고자 중소기업외 기업 대출은 원천 금지된다. 대주주 대출과 대주주 지분 취득 역시 허용되지 않는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이 통과됐다. 전반적으로는 8월 국회 논의 당시 출발점인 정부·여당안과 유사하지만 재벌을 배제하는 문제를 시행령에 위임한 부분에 차이가 있다. 인터넷은행에는 산업자본의 지분보유한도가 34%로 격상된다. 현행 은행법상 규제 한도는 4%(의결권 없이 10%)다. 당초 25%, 34%, 50% 등 3가지 안이 논의됐으나 최초단계부터 가장 유력했던 34%로 의견이 모였다. 여야 간 핵심 쟁점이던 재벌 배제 문제는 법이 아닌 시행령으로 규정하되, 법상에는 경제력 집중에 따른 영향과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을 고려해 산업자본을 승인한다는 조항만 뒀다. 정무위는 대신 금융위가 시행령을 정할 때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고, 기업집단내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이 높은 회사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해달라고 부대 의견을 명시했다. 이는 자산 10조원이 넘는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대상 기업 집단을 우선 배제한다는 의미다. 즉 대기업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막는다는 것이다. 다만 여기에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은 인터넷전문은행업 발전 기대를 감안해 허용한다는 단서가 달렸다.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이란 기업집단 내 ICT기업 자산 합계액이 기업집단 내 비금융사 자산합계액의 절반 이상이 되는 기업을 의미한다. https://zvb59.com/

블랙 잭 비스페놀A는 다양한 음식 용기나 포장재에 사용됐는데 노출될 경우 정상적인 사춘기 발달을 교란시킬 수 있어 많은 국가에서 영유아 용기에는 절대적으로 사용을 금지하고 있다. 비스페놀A는 여성의 난포액, 양수, 모체, 태아에서도 검출된다는 사실이 밝혀졌고, 월경주기나 가임력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것으로 지적된다. 최근에는 한국인의 혈청 내 비스페놀A 농도가 증가한다는 보고도 있어 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 프탈레이트 및 그 분해물질은 다양한 화장품, 비누, 향수, 음식 포장재 등에 존재한다. 여러 여성질환이나 월경주기 교란 등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생각되나 프탈레이트의 단독 영향에 대해서는 아직 규명해야 할 것이 많다. 또 프탈레이트는 체내에 유입되면 다양한 대사물질로 분해돼 각각의 성분이 정확하게 어떻게 질병 유발에 영향을 미치는지 추적하기가 까다롭다. 이런 내분비교란물질에 의해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여성질환은 자궁내막증, 월경주기 이상, 가임력 저하, 조기 난소부전 등이 있다. 2015년 북미의 한 연구팀이 약 15가지의 내분비 교란물질을 분석한 결과, 가장 높은 수준으로 검출된 노출군이 저농도 노출군에 견줘 폐경이 4년 가까이 빨랐다는 보고가 있었다. 자궁내막증 역시 내분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과 현대일렉트릭, 현대건설기계, 현대미포조선은 송고(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강원 춘천시 공무원들이 파업 중인 환경미화원을 대신해 19일 쓰레기 수거작업에 투입됐다. 지난 17일부터 환경미화원 노동조합원 등이 파업에 들어감에 따라 시청 소속 공무원이 이날부터 농촌지역 생활쓰레기 수거작업에 나선 것이다. (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해병대 상륙기동헬기 ‘마린온’ 추락사고의 원인은 ‘로터 마스트’라는 부품의 결함 때문으로 잠정 결론 났다. 로터 마스트는 엔진에서 동력을 받아 헬기 프로펠러를 돌게 하는 중심축이다. 제조공정상 문제로 이 부품에 균열이 발생해 사고 헬기의 시험비행 때 이륙 송고 현재의 지지율 판도는 군사독재정권이 종식되고 나서 처음으로 시행된 송고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부동층 움직임에 주목(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을 3주도 남기지 않은 현재까지 확실하게 판세를 주도하는 후보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불투명성이 커지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기는 후보가 없는 점을 들어 올해 대선이 역대 가장 치열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지지율 30%를 넘는 후보가 없는 것은 지난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이다. 앞서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4일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였고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 전체 후보 13명 중 나머지 8명은 3% 이하에 그쳐 의미 있는 지지율을 기록하지 못했다.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자는 19%였다. 제약·바이오 업계는 우선 신약과 바이오시밀러, 복제약을 분류해 개발 단계에 따라 자산화 여부에 차등을 뒀다는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 신약보다 성공 가능성이 큰 바이오시밀러와 복제약을 하나의 잣대로 판단하는 건 불합리하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면서도 신약 개발의 특수성과 어려움, 제약·바이오 기업의 잠재적 투자 가치 등은 반영되지 않았다는 데는 여전한 아쉬움을 내비치고 있다. 신약은 임상 송고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부동층 움직임에 주목(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대선을 3주도 남기지 않은 현재까지 확실하게 판세를 주도하는 후보가 나타나지 않으면서 불투명성이 커지고 있다. 브라질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최근 여론조사에서 지지율 30%를 넘기는 후보가 없는 점을 들어 올해 대선이 역대 가장 치열한 선거가 될 것이라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대선을 코앞에 둔 시점에 지지율 30%를 넘는 후보가 없는 것은 지난 1989년 대선 이후 29년 만에 처음이다. 앞서 여론조사업체 다타폴랴(Datafolha)가 지난 14일 발표한 대선후보 투표의향 조사 결과를 보면 사회자유당(PSL) 자이르 보우소나루 후보가 지지율 26%로 선두였고 노동자당(PT) 페르난두 아다지 후보와 민주노동당(PDT) 시루 고미스 후보가 13%로 공동 2위를 기록했다. 브라질사회민주당(PSDB) 제라우두 아우키민 후보의 지지율은 9%, 지속가능네트워크(Rede) 마리나 시우바 후보는 8%였다. 전체 후보 13명 중 나머지 8명은 3% 이하에 그쳐 의미 있는 지지율을 기록하지 못했다. 부동층으로 분류될 수 있는 응답자는 19%였다. 블랙 잭

https://ymb23.com/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송철호 울산시장은 남북 정상회담과 관련해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평화, 새로운 미래, 3차 남북 정상회담을 응원합니다’는 글을 올려 “회담 성공 개최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송 시장은 “오늘 3차 남북 정상회담이 개최되고 있다”며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을 만들었다”고 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김정숙·리설주 여사의 포옹은 분단된 조국의 평화통일을 앞당길 것”이라고 덧붙였다. 송 시장은 “지난 4월 27일 1차 판문점 회담 이후 5개월 사이에 남북 관계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며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설치,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이어 오늘 3차 남북 정상회담까지 남과 북은 매일 새로운 역사를 써 나가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향후 남북 관계는 문 대통령이 강조한 것처럼 ‘국제정세가 어떻게 되든 흔들리지 않는 불가역적이고 항구적인 평화’가 밑받침이 되어야 한다”며 “평화는 하루아침에 오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어 “문 대통령은 신중에 신중을 기해 남북 평화와 남북 공동 번영 시대를 열 것”이라며 “평화 시대 울산은 신 북방시대 동북아 경제 중심 기지로 우뚝 설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씨는 “모두들 현지 주민이 구해준 박스에 앉거나 누운 채로 여진이 계속되는 가운데 아침까지 불안에 떨어야 했다”면서 “이튿날 아침부터 배를 이용해 대피가 시작됐지만 진척이 너무 느려 오후 3시께 한국교민이 제공한 다른 배를 타고 섬을 빠져나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tvN ‘윤식당’ 촬영지로 국내에도 잘 알려진 이 섬에는 지진 당시 1천여명의 내외국인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으며, 이중 약 80명은 한국인이었다. 길리 트라왕안 섬과 가까운 방사르 항(港) 주변 지역은 이번 지진으로 심각한 피해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최씨는 “도로가 갈라지고 건물이 많이 무너졌다. 사람도 많이 죽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앞서 현지 재난당국은 방사르 항 주변을 비롯한 북(北) 롬복 지역의 건물 70%가 무너지거나 손상됐다고 밝힌 바 있다.(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철새 도래기를 앞두고 구제역이나 고병원성 인플루엔자(AI) 유입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 ‘구제역ㆍAI 특별방역대책상황실’을 운영한다고 19일 밝혔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대웅[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대웅[ 송고 국공립 어린이집 확충과 차액보육료 지원도 복지정책에 포함됐다. 민간 어린이집 장기임차 전환과 공동주택 내 관리동 어린이집 임차 전환 등을 통해 현재 송고▲ 이종현씨 별세, 이언구(전 충북도의회 의장)씨 부친상 = 16일 오전 3시, 충주 탄금장례식장 특1호실, 발인 19일 오전 8시. ☎ 043-842-4444 (충주=연합뉴스) 송고▲ KT[030200]는 부산국제영화제 기간인 10월 6일 부산 해운대구 소향씨어터에서 ‘청춘기업(氣UP) 토크콘서트 #청춘해’를 개최한다. 올레tv 10주년을 기념해 올레tv 영화 소개 프로그램 ‘무비스타 소셜클럽’ MC 조우종이 진행을 맡고, 배우 진영·장동윤, 그룹 비투비가 출연한다. KT는 영화제 기간 영화의전당 비프힐에서 VR(가상현실) 콘텐츠 기업 바른손[018700]과 VR 영화 상영관도 운영한다. 지난달 KT가 주최한 VR콘텐츠 공모전 수상작 중 일부를 상영한다. (서울=연합뉴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본토에 거주하는 대만인에 제공하는 신분증을 취득한 사람이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미국이 송고’3차 관세 공방’서 미·중, 예고보다 세율 낮춰…대화 신호도11월 美중간선거 결과 주목…미·중 살얼음판 속 탐색전 이어질 듯”김정은, 최종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에 합의”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이윤영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9일 남북 평양공동선언에 대해 “매우 흥분된다”고 평가하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사찰(Nuclear inspections)을 허용하는데 합의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날 평양 정상회담을 마친 뒤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하고 곧바로 공동기자회견을 열어 합의문 내용을 공개한 지 약 1시간 만인 19일 0시께(미국 동부시간 기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최종 협상에 부쳐질 핵사찰을 허용하는 것과, 또 국제 전문가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엔진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영구적으로 폐기하는 것에 합의했다”고 말했다. 美, 클래퍼 방북 전 사전설명…”순수한 인도적 방문”당국자 “북미관계 개선은 핵문제 등에 대한 北태도에 달려”(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김효정 기자 = 정부는 북한이 억류 중이던 미국인 케네스 배와 매튜 토드 밀러씨를 석방한 것을 환영하면서 북한이 “남북한 간 인도주의적 문제 해결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호응해 나오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정부는 송고업계 활성화 위해 천연염색 옷 입고 할인 행사도 추진 (나주=연합뉴스) 김재선 기자 = 전남 나주시천연염색문화재단은 ‘천연염색 데이’ 지정을 추진 중이라고 송고 https://ymb23.com/

룰렛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사상 두 번째로 신인으로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석권했다. 신인왕과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을 한꺼번에 손에 넣은 선수는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이다. 박성현은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낸시 로페스를 아느냐”는 질문에 “사실은 잘 몰랐다. 최근에야 알았다. 알고 보니 정말 대단한 분이셨더라”고 고백한 바 있다. 1993년생인 박성현이 태어나기도 전에 전성기를 보낸 선수를 알기는 힘들다. 더구나 박성현은 올해 미국땅을 밟았다. 박성현 또래 선수뿐 아니다. 박성현 덕에 로페스가 누구인지 알게 됐다는 골프팬도 적지 않다. 최근 LPGA투어 소식을 전하는 뉴스에는 로페스라는 이름이 빠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성현의 엄청난 성취가 전설의 스타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린 셈이다. 그러나 로페스가 한국 골프팬들에게 이름을 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98년 박세리(40)가 LPGA투어에 진출했을 때 로페스는 박세리의 멘토를 자처했다. 당시에도 현역으로 뛰던 로페스는 미국 무대에 도전한 박세리를 친딸처럼 보살폈다. 아는 사람이라곤 한 명도 없던 박세리에게 먼저 다가가 크고 작은 조언을 건네는 등 로페스는 유난히 박세리를 살갑게 대했다. 로페스는 스무 살 연하의 박세리를 스스럼없이 “친구”라고 불렀다. 심지어 로페스는 취재 경쟁을 벌이는 기자들에게 “박세리를 괴롭히지 말라”고 뜯어말릴 만큼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박세리 역시 “골프장 안팎에서 로페스를 닮고 싶다”면서 “그녀는 큰 언니처럼 편한 사람”이라고 화답했다. 또 박세리는 “14세 때 TV에서 본 로페스는 한마디로 내 우상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뒤 박세리는 “로페스의 격려와 칭찬이 많은 힘이 됐다”고 공식 기자회견에서 밝히기도 했다. 1999년 LPGA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박세리는 무릎 수술을 받은 로페스가 입원한 병실을 일부러 찾아가 병문안을 했다. 로페스가 박세리를 각별하게 챙긴 이유는 딱히 밝혀지지는 않았다. 다만 20년 전 스무 살에 LPGA투어에 데뷔해 메이저대회를 제패하는 등 강렬한 루키 시즌을 보냈던 자신의 모습을 박세리에게 떠올렸을 것이다. 아닌 게 아니라 로페스는 박세리가 신인 때 두 차례나 메이저대회를 제패하자 “세리를 보면 20년 전 내 모습이 떠오른다. 세리가 영웅으로 떠오르면서 나는 마음의 여유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리를 20년 전 자신의 분신처럼 느낀 것이 아닐까. 1997년 AP는 ‘박세리와 로페스는 너무 닮았다’는 장문의 기사를 통해 20년 전 로페스가 걸었던 길을 박세리가 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페스는 그야말로 LPGA투어 사상 최강의 신인이었다. 데뷔하던 해 로페스는 9승을 쓸어담았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을 제패했고 5개 대회 연속 우승이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널리 알려졌듯이 신인왕은 물론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 평균타수 1위에 주는 ‘베어 트로피’ 등 타이틀이란 타이틀은 모조리 쓸어 담았다. AP가 선정하는 ‘올해의 여성 운동선수’에도 뽑혔다. 로페스는 세 차례 상금왕, 네 차례 올해의 선수상, 세 차례 베어트로피를 받았고 48승을 올린 뒤 2002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경기력뿐 아니라 따뜻한 성품으로 동료, 후배 선수들의 존경을 받았다. 세 자녀를 출산할 때마다 투어를 쉬었다가 다시 복귀하는 등 아내와 어머니, 선수의 역할을 다 같이 해냈다. 평생 이룬 업적도 대단하지만, 신인 때 활약이 워낙 돋보였기에 로페스는 늘 ‘최강의 신인왕’으로 기억됐다. 어떤 신인도 로페스가 이룬 성과를 뛰어넘지 못했다. 다만 로페스의 루키 시즌에 버금가는 활약을 펼친 신인을 꼽으라면 박세리와 박성현이다. 박세리는 신인 때 4차례 우승했다. 4승 가운데 2승은 메이저대회(LPGA챔피언십, US여자오픈)에서 올렸다. 신인이 메이저대회에서 2승을 거둔 것은 로페스도 해내지 못한 일이다. 박성현은 우승 횟수는 박세리보다 적지만 메이저대회(US여자오픈) 제패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차지한 점에서 로페스의 위업에 근접했다. 카리 웹(호주)도 신인 때 4승을 올렸고 리디아 고(뉴질랜드) 역시 3승을 꿰찼지만, 로페스와 비교되지는 않았다. 웹이나 리디아 고는 메이저대회 우승도 없었고 올해의 선수나 상금왕 같은 개인 타이틀도 차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역대 최고의 선수로 꼽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신인 때 우승이 없었다. 박성현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이 확정된 뒤 인터뷰에서 “대단한 분과 같은 길을 걷게 돼 굉장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성현은 ‘전설’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렸다. 아울러 또 한 명의 ‘전설’ 박세리의 추억도 소환했다. 박성현이 로페스가 걸었던 길, 그리고 박세리가 걸었던 길을 걷기를 바란다. 샤오저는 쉬 씨에게 100여 건의 정보를 제공하는 대가로, 4만5천 위안화(약 735만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리고 방송에서는 쉬 씨가 1977년 1월생이고 본명이 쉬리팅(許莉婷)이란 인물로 대만 국방부 군사정보국의 첩보요원이라며 그의 신상을 공개했다. 룰렛

더킹카지노 앞서 푸틴 대통령은 국방장관과 달리 이스라엘을 향해 유화적 메시지를 내놓았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과 송고北, 먼저 제의…이산상봉-군사훈련 집중 협의(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남북이 송고한국 보다 두배 높은 시급 등 매력(서울=연합뉴스) 성연재 기자 = 사람 보다 양이 더 많은 나라. 짙푸른 초원 위에 하얀 양 떼가 그림 같은 나라. 멸종 위기에 놓인, 날지 못하는 새 ‘키위’와 특산품인 과일 ‘키위’ 덕분에 키위라는 애칭을 얻은 뉴질랜드. 이에 다른 경찰관이 이 남성에게 총을 여러 발 발사해 현장에서 체포했다. 브뤼셀 경찰 대변인은 “한 남성이 오늘 아침에 흉기로 경찰관을 공격했다”면서 “다른 동료 경찰관이 이 남성에게 총격을 가해 이 남성은 중상을 입었다”고 밝혔다. 경찰 대변인은 공격을 받은 경찰관은 머리에 가벼운 상처를 입었다고 전했다. 범인의 신원과 범행동기 등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 지역 주민은 언론 인터뷰에서 “2~3발의 총소리를 들었고 경찰관이 바닥에 쓰러진 남성에게 ‘칼을 버려, 칼을 버려’라고 소리쳤다”고 말했다. 이날 사건이 발생한 곳은 불법체류 난민들이 주거하는 캠프가 있는 공원 인근이다. 앞서 지난 5월 말 벨기에 남동부에 있는 제3의 도시 리에주시에서는 외출 나온 재소자가 흉기로 경찰을 공격한 뒤 총기를 빼앗는 테러 사건이 발생, 경찰관 2명과 행인 1명이 숨졌다. ◇ 오존농도 0.01ppm 높아지면 영유아 천식 위험 82% 증가 오존의 노출 경로는 주로 호흡기를 통한 흡입과 눈 및 피부 등의 접촉이다. 지금까지 보고된 각종 연구결과를 보면 오존 노출은 심장병, 기관지염, 폐기종, 천식 악화, 폐용량 감소 및 호흡곤란 등과 연관성이 있다. 낮은 농도에서도 가슴 통증, 기침, 메스꺼움, 인후 자극, 충혈과 같은 건강문제를 일으킨다. 이 중에서도 가장 강력한 연결고리가 천식인데, 특히 아이들이 위험하다. 최근 캐나다 소아 전문병원(The Hospital for Sick Children) 연구팀이 미국흉부학회 국제회의에서 발표한 논문을 보면 출생 이후 오존에 노출된 아이들은 만 3세가 될 때까지 천식 발병 위험이 82%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캐나다 토론토에 사는 어린이 1천881명을 출생 이후 평균 13세까지 추적 관찰한 결과다. 연구팀은 오존 노출과 천식, 알레르기비염, 습진 등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이 결과 조사 기간 중 질병 발생률은 천식 31%, 알레르기 비염 42%, 습진 76%였다. 천식만 보면 평균 발생 연령은 3세였고, 오존농도가 0.01ppm 증가할 때마다 발생 위험이 82% 높아졌다. 반면 다른 대기오염물질인 초미세먼지(PM2.5)나 이산화질소의 경우 천식과는 상관성이 없었다. 연구팀은 오존이 항산화력(antioxidant activity)을 감소시키고 호흡기관의 염증을 유발해 폐 성장에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분석했다. 특히 어린이의 경우 폐와 다른 호흡기관이 작은 데다, 빠르고 깊게 호흡하는 야외 신체활동을 더 많이 하기 때문에 오존이 호흡기 질환의 위험도를 더 높인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어 백 군수는 경남고성공룡세계엑스포의 다섯 번째 개최를 공식화했다. 백 군수는 송고고성하이화력발전소 사업 중 800여억원 관내 업체에 발주’2020년 경남고성세계엑스포’ 개최 공식화 기존 전망들과 차이…교육과 훈련 등에 투자 확대 필요(서울=연합뉴스) 김기성 기자 =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은 기계와 로봇, 알고리즘의 활용이 늘면서 오는 2025년까지 전 세계적으로 줄어드는 일자리보다는 새로 생기는 것이 배 가까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WEF는 20개국에서 1천500만 명을 고용한 기업 경영진을 대상으로 한 조사 결과라며 이같이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7일 보도했다. 이날 행사에 참가한 19개 회사는 총 47명을 채용한다는 계획에 따라 이력서 검토와 1:1 면접 등을 실시했으며 100여 명이 넘는 한인 구직자들이 참여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코트라의 한 관계자는 이번 박람회가 미국, 호주와 같이 구직자 선호도가 높으면서 제도 문화적으로 진입 장벽이 상대적으로 낮은 뉴질랜드 취업의 문을 활짝 여는 기회가 된 것으로 평가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행사에는 100명이 넘는 구직자들이 참가해 구인 기업과 심층 채용 면접을 보았다”며 이들 가운데서 일부는 각 기업의 채용절차에 따라 취업 기회를 얻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트라는 이날 행사에서 다양한 취업 정보 제공과 함께 구직자들의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마련해 ‘취업면접에서 승리하는 방법’, ‘뉴질랜드 애니메이션 업계 현황’, ‘취업 성공사례’ 등도 소개했다. 오스템임플란트의 이건욱 오클랜드 법인장은 “뉴질랜드 시장 개척을 위한 진취적인 한인 인재를 찾고 있다”며 “이번 박람회를 통해 인적 자원과 마케팅 분야에서 2명을 채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여필 코트라 오클랜드 무역관장은 “구직자 취업 선호도가 높은 뉴질랜드에도 IT, 건설 등 장기 구인난을 겪는 직군이 있다”며 “뉴질랜드 취업 지원 사업이 이제 첫발을 내디딘 만큼 앞으로 다양한 일자리 사업을 통해 우리 청년들의 뉴질랜드 취업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카지노

주사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정상회담 결과 기자회견은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소식이 발표되면서 ‘화룡점정’을 이뤘다. 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서울 방문을 요청했고, 김 위원장이 가까운 시일 안에 방문하기로 했다”면서 “특별한 사정이 없으면 ‘올해 안’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답방이 성사될 경우 남북 정상이 1년 동안 네 차례나 얼굴을 마주하는 셈이 되며, 이는 판문점선언에 명시된 양 정상의 ‘정기적 회담과 민족 중대사에 대한 수시 논의’가 실현되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이런 정기적 만남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여정에서 남북 정상의 신뢰를 한층 두텁게 한다는 점에서 한층 의미가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문 대통령의 이번 2박3일 방북 기간 양 정상은 카퍼레이드나 환영만찬 등에서 ‘우정’과 ‘신뢰’를 언급하며 돈독한 관계를 과시했고, 이날 기자회견 직후에도 평양 옥류관에서 함께 오찬을 했다. 이런 남북관계 개선은 연내 종전선언이라는 문 대통령의 1차 목표를 앞당기는 데에도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북미 핵협상의 가늠자가 될 제73차 유엔총회가 오는 18일(현지시간) 뉴욕 유엔본부에서 막을 올린다. 유엔은 18일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전 에콰도르 외교장관) 총회 의장 주재로 개막식을 열고 차기 총회 개시일 직전인 2019년 9월 16일까지의 새로운 회기를 시작한다. ◇정상급만 97명 참석…치열한 외교 각축전 유엔총회는 ‘외교의 슈퍼볼’로 불린다. 총회 개막 기간 각국은 연설은 물론 다양한 양자외교를 통해 자국 국익 극대화를 위한 치열한 외교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모두에게 의미 있는 유엔 만들기: 평화롭고 평등하며 지속가능한 사회를 위한 글로벌 리더십과 책임 공유’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총회 기간에는 지속가능한 개발, 국제평화·안보, 인권 등 9개 분야 175개 의제에 대한 토의가 이뤄진다. 정상급 인사들이 대거 참여하는 총회의 하이라이트인 ‘일반토의'(General Debate)는 오는 25일부터 다음 달 1일까지 열린다. 일반토의는 각국 정상이나 외교장관 등 고위급 인사들이 대표로 참석해 주제에 구애받지 않고 강조하고 싶은 메시지를 기조연설을 통해 내놓는 자리다. 이번 일반토의에는 국가원수 97명, 부통령 4명, 정부 수반 41명, 부총리 3명, 장관 46명 등 196개 회원국 수석대표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일반토의에서는 관례에 따라 브라질 대표가 25일 첫 연사로 나서고, 유엔 소재국인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두 번째로 연설한다. 제10차 유엔총회 시 어느 나라도 첫 번째 발언을 원하지 않은 상황에서 브라질이 지원한 것을 계기로 이후 브라질이 첫 번째 발언을 하는 것이 관행으로 굳어졌다. 일반토의는 국가원수(대통령 또는 국왕), 정부 수반(총리), 부통령·부총리·왕세자, 외교장관 등의 순으로 연설 순서가 배정된다. Aside from collaborating with KLY Media Group, Honor also have a special collaboration with Happa, a famous Indonesian designer with a well-established clothing brand, to create a special smartphone case for Honor 9i. “I was attracted by the design of Honor smartphone, I watched the launch of Honor 9 Lite and its glass back design is quite gorgeous which impressed me a lot. I also read the news about the beautiful Aurora glass design of Honor 10, which sets the new trend for smartphone design. This time I am inspired by the design and the special color, Robin Egg Blue, of Honor 9i, which made me decide to design a smartphone case for Honor 9i to make this beautiful smartphone more exquisite,” said Mel Ahyar, Co-Founder of Happa Official. “From my perspective, the design of Honor smartphones puts the youth at its heart, hence it makes every smartphone produced by Honor represents the youngster’s individual style.”폐암·유방암·직장암 가장 많아…담배·술·운동·식사가 핵심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기관(IARC)은 12일(현지시간) 펴낸 보고서에서 올해 전 세계에서 암으로 인한 사망자가 96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망했다. 보고서는 또 암이 확산하면서 올해 1천810만 명이 새로 암 진단을 받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IARC는 21세기 말이면 암이 전 세계적으로 첫 번째 사망원인이 되고 기대수명을 늘리는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IARC는 2012년 보고서에서 암으로 인한 연간 사망자가 800만 명, 새로 발생하는 암 환자가 1천400만 명에 이를 것으로 예상했는데 6년 만에 사망자와 발생 환자 수 전망치가 크게 늘었다. 주사위

https://gla69.com/ 이날 화재로 주민 4명이 연기를 마셨고 이 중 1명은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고 있다. 이들 4명 중 다른 1명은 화재 이후 발생한 정전 탓에 멈춘 엘리베이터에 갇혀있다가 구조됐다.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오리온 전현직 임직원들이 송고전직 사장 “건물매입 전 이미 사직, 매입경위 밝혀야” (대전=연합뉴스) 한종구 기자 = 대전오월드 사육장을 탈출했다 사살된 퓨마가 교육용 표본(박제)으로 되살아날 것으로 보인다. 송고 Agnew 대표는 “인간의 이동 방식이 빠르게 진화하고 있다”라며 “이곳 웨스트 오스트레일리아에서 새로운 차량 기술을 테스트할 수 있게 되면서, 가장 안전한 방식으로 이 변화에 적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라고 말했다. 아베 승리시 2021년 9월까지 총리직 유지…전쟁가능국 개헌 속도낼 듯(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집권 자민당의 차기 총재 선출을 위한 선거가 오는 20일 오후 실시된다. 선거일을 하루 앞둔 19일 현재 판도는 총재 3연임에 도전하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확고한 우위를 점하는 가운데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이 막판 추격을 시도하는 양상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도 취임 이후 경제가 회복세를 보이고 농림수산물 수출 및 관광 진흥을 통해 지역경제를 활성화했다는 실적을 내세우며 최종 굳히기에 나섰다. 이시바 전 간사장은 현 정권에서 불거진 모리토모(森友), 가케(加計) 학원 스캔들을 겨냥해 “정권 운영 자세가 문제”라며 반아베 성향의 당원표 확보에 주력했다. 이번 전시회의 주제는 ‘더 나은 미래를 상상하라(Imagine a Better Future)’로 정해졌다. 세션별 키노트(주제발표) 연사로는 버라이즌, AT&T, T모바일, 스프린트 등 미국 4대 통신사와 유럽장비업체인 노키아, 에릭손의 ‘대표 선수’들이 포함됐다. 삼성전자 미국법인의 팀 벡스터 사장도 연단에 등장한다. 전시회장 주변은 온통 ‘5G 전쟁’으로 열기를 끌어올렸다. 제5세대(5G) 이동통신을 의미하는 5G는 4G LTE의 시대를 넘어 무선통신 네트워크를 빅데이터,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가상현실(AR), 증강현실(AR) 등 모든 첨단 기술을 전달할 ‘무한 통로’로 만드는 개념이다. 4차 산업혁명의 시작점으로 평가되기도 한다. 이런 가운데 미국 이통사 간에서는 개막일부터 불꽃 튀는 전쟁이 펼쳐졌다. 미국 최대 통신사 버라이즌이 다음달 5G 서비스를 시행할 것이라고 선제 포문을 열었다. 휴스턴, 인디애나폴리스, LA, 새크라멘토 등 4개 도시에서 ‘픽스드 와이어드 액세스(FWA)로 불리는 5G 홈서비스를 시행한다고 버라이즌은 발표했다. 속도는 300Mbps에서 1Gbps까지 이를 것으로 보인다.(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미야기(宮城)현 센다이(仙台)시의 한 파출소에 19일 괴한이 침입해 경찰관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뒤 동료 경찰관이 쏜 총에 맞아 숨졌다. NHK와 교도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전 4시께 한 남성이 “분실물을 찾으러 왔다”며 센다이시 미야기노(宮城野)구 히가시센다이(東仙台) 파출소로 들어왔다. 이에 당직 근무 중인 순사장(33, 한국의 경장급)이 이 남성을 맞이했지만, 그는 갑자기 괴한으로 돌변해 흉기를 휘둘렀다. 함께 당직 근무를 하던 40대 순사부장(한국의 경사급)은 다른 방에 있었다. 40대 순사부장은 시끄러운 소리에 파출소 사무실로 돌아왔다. 그는 순사장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임형섭 박경준 기자 = 남북 정상은 19일 “한반도를 핵무기와 핵 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나가야 하며 이를 위해 필요한 실질적인 진전을 조속히 이뤄나가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했다”고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판문점선언을 철저히 이행해 남북관계를 새로운, 높은 단계로 진전시켜 나가기 위한 문제와 실천적 대책들을 허심탄회하고 심도있게 논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일부 언론은 이 장면을 두고 평양 시민들이 ‘김정일화(花)’를 흔들며 카퍼레이드를 펼친 두 정상에게 환호를 보냈다고 보도했다. 김정일화는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상징하는 꽃으로 불멸의 꽃이라고도 불린다. 김일성화가 김일성 주석을 상징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김일성화는 1965년 4월 김일성 주석이 인도네시아를 방문했을 때 당시 수카르노 대통령이 난과(蘭科)의 열대식물에 김 주석의 이름을 붙여 선사한 것이다. 김정일화 역시 1988년 2월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46회 생일 때 일본의 원예학자 가모 모도데루가 선물한 베고니아과 다년생 식물이다. 사무소는 60㎡ 규모로, 국내에 체류 중인 우즈베키스탄 근로자들의 직장생활 적응과 노무관리, 성공적인 귀국 등을 지원한다. 이사코프 파루흐 한국주재사무소장 등 우즈베키스탄에서 파견한 공무원 4∼5명이 통역과 법률 자문, 문화행사 개최 등을 하게 된다. https://gla69.com/

슬롯 머신 에어비퀴티(Airbiquity)와 OTA매틱에 대한 더 상세한 정보는 에어비퀴티 웹페이지(www.airbiquity.com)를 방문하거나 이메일(sales@airbiquity.com) 문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소방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 화재나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송고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강원도소방본부가 추석 연휴 기간 화재나 교통사고 등 각종 안전사고 예방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송고 홍 전 대표가 언급한 ‘물가 폭등’과 ‘수출 부진’도 현실과 거리가 있다. 이번 여름 기록적인 폭염으로 채소류 물가가 크게 뛰어 체감물가 상승 폭이 크기는 하지만, 통계청이 발표한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37로 10개월째 전년 동월대비 1%대 상승세(1.5%)를 유지했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가 잠정 집계해 발표한 자료를 보면 7월 수출 실적은 518억8천만달러로 작년 동기 대비 6.2% 증가했으며, 월간 실적으로 역대 2위다. 1∼7월 누적 수출은 6.4% 증가한 3천491억달러로 사상 최대이며, 1∼7월 누적 일평균 수출도 22억2천만달러로 역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경남 창원시는 4일 용지호수공원 내 보트형 레저시설인 무빙보트 이용객이 5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무빙보트는 지난해 9월 6일부터 운영을 시작해 299일 만에 5만 명을 넘겼다. 개장 열흘 만에 이용객 5천 명을 넘어서는 등 꾸준히 탑승객이 몰렸다. 창원시는 5만 명 돌파를 기념해 이날 보훈 가족 30명에게 무료승선 기회를 제공했다. 무빙보트는 둥근 형태로 최대 8명까지 탈 수 있는 보트형 레저시설이다. ◇러시아 언론 “문 대통령 ‘북미 대화 재개’ 방북 주요 목적” 러시아 타스 통신도 문 대통령의 방북과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속보로 비중 있게 다루면서 문 대통령이 방북의 주요 목적 가운데 하나를 북미 대화 재개로 잡고 있다고 전했다. 통신은 문 대통령의 평양 일정 진행과 김정은 위원장의 환대 소식 등을 실시간으로 보도했다. 관영 리아노보스티 통신도 김 위원장 내외의 문 대통령 부부 공항 영접과 카퍼레이드, 정상회담 소식 등을 실시간으로 전했다. 통신은 특히 김 위원장이 정상회담을 시작하면서 문 대통령이 남북 및 북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점을 높이 평가했다고 소개했다. 25일 현재 최다승 부문에서 현역선수 1위는 137승을 올린 배영수(37·한화)이고, 2위는 129승의 장원준(33·두산)이다. 나이를 고려하면 배영수보다 장원준이 송진우의 기록에 도전할 가능성이 높지만 장원준도 81승을 추가하려면 향후 5년 이상 15승씩 거두거나, 8년 이상 10승씩 올려야 하는데 쉬운 일은 아닐 것이다. 현재 KBO리그의 간판 투수인 양현종(30·KIA)과 김광현(30·SK)은 나란히 115승을 기록 중이다. 이들도 6년 연속 15승씩 올린 후 7년째 6승을 추가하거나, 10년 연속 10승씩을 거둬야 하는데 나이에 따른 구위 저하와 부상 등의 변수를 감안하면 장담할 수 없는 도전이다. 투수 부문 중 통산 최다 세이브 기록은 이르면 내년쯤 기록 경신이 예상되는 부문이다. 최다 세이브는 전성기에 해외로 진출한 오승환(36·토론토 블루제이스)이 보유한 277세이브인데 현재 임창용(42·KIA)이 258세이브, 손승락(36·롯데)은 244세이브로 뒤를 쫓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올해 제55회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로 배우 설경구와 최희서가 위촉됐다. 아울러 조직위원회는 공정성 시비로 추락한 영화제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심사의 투명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대종상영화제조직위원회는 19일 여의도 KT타워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겸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구회 조직위원장은 “99년에 이르는 한국영화 여정 속에서 대종상은 ‘향수’라고 말할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대종상이 공정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그간의 비판으로 대종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말보다 행동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대종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대종상이 제 궤도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대종상 남우주연상 수상자인 설경구는 “작년에는 대종상 덕에 행복했다”며 “최근 부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그 명성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올해는 많은 배우가 참석해 명성을 되찾고 도약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작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은 날이 인생 최고의 날이었다”며 “내년이 한국영화 100년인데 의미 있는 시기에 존경하는 설경구 선배와 함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이고, 의미 있는 영화와 홍보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Liaoning once made great contributions to the development of new China and it is still an important national advanced equipment-manufacturing base. Liaoning still has great advantages in aviation, machinery, automobile, electronics, automation. Liaoning has witnessed the difficulties in the reform and extrication of state-owned enterprises in the previous years of the development of the market economy, and also experienced the pain of economic growth which was once ranked the bottom among the provinces in China. 슈퍼카지노

에비앙카지노 (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서울=연합뉴스) 이주영 기자 =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고 혁신성장을 선도하는 부처라는 자부심이 넘치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활동에서 정작 미래 먹거리와 혁신성장에 가장 중요한 ‘과학’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다. 과기정통부는 매일 적게는 송고경부고속도로서 추돌당한 가드레일 보수 차량 저지(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고속도로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2차 사고를 막은 오무연(35)씨가 ‘고속도로 의인상’을 받는다. 올해 전망도 밝지 않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쟁이 진정 기미를 보이기는커녕 확대되고 장기화하는 양상이기 때문이다. 글로벌 대형선사들이 아시아~북미 노선 서비스를 감축하면 환적화물이 줄고 대중국 수출입 물동량이 큰 타격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항만공사 관계자는 “현재 상황으로는 올해 물동량 목표 달성이 어려울 수 있다”며 “글로벌 해운동맹의 항로 재편 때 부산항에 계속 기항하도록 유도하고 중국, 일본, 동남아 등 주요 거점 국가의 화주들을 대상으로 물동량 유치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고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국내 한 방송사의 유명 예능프로그램 제작진이 태국에서 사전허가를 받지 않고 촬영하려한 혐의로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송고 송고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 주장…구역설정 근거 불분명 지적도 이번 조사 지역 중앙에 위치한 폭 13.4m, 길이 10.7m 대형 계단은 고려 궁성 내에서 발견된 계단 중에서는 규모가 가장 크다. 연구소는 “고려 궁성을 상징하는 정전인 회경전(會慶殿)의 남쪽 축대 네 계단이 폭 약 7.5m임을 고려할 때 이번 조사에서 확인된 계단의 규모가 얼마나 큰 것인지 알 수 있다”면서 “황제의 이동시 수행을 위한 일군의 행렬이 통행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또 계단 상부에 있는 전면 3칸(중앙 칸 4.3m, 양측 칸 각각 3.6m)×측면 2칸(2.5m) 규모의 문지는 중앙 칸이 넓은 구조이며, 내부에 바닥돌을 깐 것으로 드러났다. 문지 아래쪽으로는 장대석을 이용한 가구식 계단(5×2.3m)을 설치해 대형 계단과 연결되도록 했다.(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한화[000880] 방산 계열사들이 추석 명절을 앞두고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참배 및 봉사활동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한화·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한화지상방산 임직원 약 130명은 지난 14일 현충원을 찾아가 순국선열을 참배하고 묘역 정비 봉사활동을 했다. ㈜한화 방산부문 경영지원총괄 이성규 전무는 “오늘날의 대한민국을 있게 해주신 순국선열 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억하며 오늘 행사를 진행했다”며 “앞으로도 사업보국의 이념을 실천해 나가는 대한민국 대표 방산업체가 되겠다”고 말했다. 한화 방산 계열사들은 다양한 호국보훈 사회공헌활동을 펼쳐왔다. ㈜한화는 2011년 국립서울현충원과 자매결연을 한 이래 매년 현충원에서 애국시무식을 진행하는 등 8년째 지속해서 참배와 봉사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국가보훈가정에 직접 반찬을 배달하는 ‘나라사랑 푸드뱅크’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또 한화 방산 계열사들이 합동으로 국가유공자 등을 한화이글스 홈경기에 초청하는 행사를 2016년부터 해오고 있다. 행사를 마친 뒤 문 대통령은 “보통 소나무, 느티나무, 단풍나무로 기념식수를 하는데 모감주나무를 식수하는 것이 특이하다”며 “한 번씩 와서 점검해주시기 바란다”며 웃으며 당부했다. 최 부위원장은 이에 “꽃이 폈으면 좋겠는데…”라며 “나무 말이 곱다. 가을바람이 여러 곡식, 열매를 풍성하게 한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올 한해는 황금 같은 귀중한 금덩어리”라며 “좋은 나무가 앞으로 무럭무럭 자라 통일의 길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표지석에는 문 대통령의 방문 기간이 20일까지가 아닌 21일까지로 잘못 표시되는 해프닝도 있었다. 이는 표지석을 준비한 북측에서 잘못 제작한 것이라고 청와대 관계자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식수를 마치고는 행사에 참석한 학생들과 기념사진도 찍었고, 이 과정에서 문 대통령은 무릎을 굽혀 학생들과 키를 맞추는 모습도 보였다. 또 하나 분명한 게 있다. 지금은 강압 정치와 외부 도움에 기대지 않고 진짜 실력으로 경제에서 승부할 때다. 한국은 산업화, 민주화에 성공하고도, 둘의 균형 맞추기에 서툴다. 한국인은 자신의 민주화 역량을 깨닫고 있을까. 민주화, 산업화 역량에 대한 자각 없이 균형, 방향 감각은 오지 않는다. 민주주의 가치의 생활화, 내면화가 곧 사회발전이다. 번영을 바란다면 성장-분배 논쟁은 잘못 짚은 번지수다. 성장의 열쇠는 기술, 지식, 교육에 있기 때문이다. 혁신하느냐 못 하느냐가 진짜 경제 실력이다. 송고(서울=연합뉴스) 현경숙 논설위원실장 = 2014년 5월 20일 쁘라윳 짠-오차 당시 태국 육군 대장이 계엄령을 선포했다. 이틀 만에 쿠데타를 일으켰다. 5년째 철권통치 중이다. 태국에서 19번째 일어난 쿠데타다. 문민정부가 국가개혁을 위해 왕족, 군부, 대기업 등의 기득권을 제한하면 군부가 쿠데타를 감행한다. 국민 반감이 깊어지기 전에 민간에 정권을 이양한다. 문민 개혁이 너무 나갔다 싶으면 군이 다시 등장한다. 정치가 국민을 바라보지 않으니 민생은 제자리걸음이다. 경제는 중진국 함정에서 빠져 있다. ‘친 쿠데타 국가’ 태국의 현대사다 개츠비카지노.

일행은 태풍 영향인지 바람이 세

일행은 태풍 영향인지 바람이 세게 불고 보슬비까지 내리는 궂은 날씨에 이내 서둘러 단체 기념사진을 찍고는 버스로 발길을 향했다. 전세계에서 온 통일 전문가들이 오늘 접경지역에 와서 남북 분단상황에 대해 강력한 느낌을 받은 것처럼 보였다. 이들의 접경지역 방문이 전세계 해외동포가 한반도 통일을 위해 결집하도록 하는데 보탬이 될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다. 송고 자유한국당 김현아 의원은 유 후보자가 남편 회사의 사내이사를 국회의원 보좌관으로 채용한 것은 겸직을 금지한 국가공무원법 위반이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유 후보자는 “의원실에서 일하고부터는 남편 회사와의 어떤 금전 관계도 없었고 (회사에서) 사실상 퇴사한 상태였다”고 해명했다. 서류상으로는 계속 사내이사였는데 ‘사실상 퇴사’라는 답변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에 유 후보자는 “사내이사에서 빠지는 것으로 정리됐다”며 “이 회사가 매출이 거의 없어 (보좌관) 본인도 겸직을 인지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같은 당 곽상도 의원은 유 후보자의 우석대 겸임강사 경력을 언급하며 어떤 절차로 채용됐는지 질문했다. 유 후보자는 “(채용) 공고가 있었는지는 정확히 기억 못 하겠는데 행정학과 교수님들의 추천이 있었다”고 답했다. 강의 기간은 6개월인데 경력증명서에는 2년으로 기재된 것과 관련해서는 “우석대가 일괄적으로 겸임강사 계약 기간을 2년으로 하고 있다”며 “2011년 2학기에 강의를 하고, 총선 때문에 2012년에는 강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지만 계약이 2년이어서 경력증명서가 그렇게 발급됐다”고 해명했다.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출처가 불분명한 소득 8천500만원이 있다는 보도나 학교 앞에서 속도위반을 했다는 보도 등이 있는데 관계기관에 전화 한 통화만 해보면 될 일(사실이 아님을 알 수 있는 일)”이라며 “야당이 (이런 의혹을 언론에 제보해) 마구잡이 검증을 하는 게 우습다”고 일갈했다. 소득 관련 의혹을 제기한 자유한국당 전희경 의원은 유 후보자가 근거자료를 제대로 제출하지 못했다며 합리적인 검증이라고 맞섰다. 이 과정에서 박 의원은 전 의원에게 자신의 발언을 끝까지 들으라며 “잘 좀 들어”라고 소리쳤고, 전 의원은 “말 짧게 하지 마세요”라고 맞받아치기도 했다. Computer-delivered IELTS가 paper-based IELTS를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지만 시험 응시 방법과 유용성에서 선택을 제공하게 될 것입니다. 라이언 사무차장보는 이날도 콩고민주공화국에서 발생한 에볼라 때문에 인터뷰 중간중간 휴대전화로 메시지를 받았다. 그는 한국과도 각별한 인연이 있다. 그는 제 송고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정당지지율도 동반 하락했다. 지지율 등락에 일희일비할 필요는 없지만 당과 청와대가 그동안의 성과를 점검하고 안팎을 되짚어 볼 이유는 충분하다. 최근 발표되는 각종 경제지표 내용도 우울하다. 집권 2년 차에 본격적으로 접어든 문재인 정부가 첫 번째 고비에 직면했다. (*3) 전송 손실(transmission loss): 전기 신호가 통신선을 따라 이동할 때 겪게 되는 저하 정도 하지만 비교적 보호주의적 색채가 강했던 조코위 정부에서도 인도네시아에 대한 외국 기업의 투자는 꾸준히 늘어왔다. 송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버락 오바마 행정부 초대 백악관 비서실장을 지낸 민주당 주요 인사인 람 이매뉴얼( 송고 중국, 일본, 러시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아시아 5개국에 거주하는 재외 한인 동포 작가 25명이 참여해 작품 110여점을 출품했다. 이번 전시는 작품에서 나타나는 주제 의식과 모티브를 분석해 4개 부분으로 구성된다. ‘기억, 이산의 역사’ 주제에서는 강제 이주에 대한 후손들의 기억이 다뤄진다. 1951년 카자흐스탄 우슈또베시에서 태어난 문 빅토르의 캔버스 유채화 ‘1937년 강제이주열차’는 연해주에서 부유하게 살고 있던 고려인들이 화물열차에 실려 고통을 겪는 모습을 담았다. 산업화와 민주화 중 한국의 진짜 실력은 민주화다. 민주화야말로 순수 우리 실력으로 이룬 과업이다. 한국인의 민주화 의지, 독재에 무릎 꿇지 않는 용기는 민주주의가 덜 여문 아시아 국가들에 모범 사례다. 개발도상국에서 민주화가 진행되면 경제 성장 속도가 떨어진다. 개발독재를 지속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면 등장하는 게 고성장이 가능했던 권위주의 시절에 대한 향수다. 민주 정부에는 경제 실력이 없다는 프레임이 씌워진다. 독재로 달성한 산업화는 진짜 실력이 아니다. 지금 한국이 산업을 고도화하지 못하는 건 그 증거이기도 하다. “올해는 마스가 원재료 공급망의 혁신적인 변화, 핵심적인 파트너십 구축, 새로운 접근방법들의 시험과 함께 시작한 일들에 박차를 가하기 시작한 첫 번째 해다. 향후 몇 년 동안 마스의 활동들과 마스가 지상 전체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게 확대될 것이다”고 배리 파킨은 덧붙였다. 예스 파크는 널리 알려진 곳이 아니다. 도자기 예술을 하는 예술인들이 작품생활을 할 수 있는 터전을 마련하기 위해 3년 전 만들어졌다. 이천시는 2015년 700여억원을 들여 신둔면 고척리 40만㎡에 예스 파크를 조성했다. 입주한 각 도공의 준비 기간이 좀 길었다. 최근 들어서야 각 건물의 공사가 마무리되고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들이 하나 둘 자리를 잡았다. 처음 느낌은 하나의 드라마 세트장 같을 정도로 아담하지만 아름다웠다. 문 열린 공방으로 발걸음을 옮기자 카운터 뒤에서 힘차게 작품활동을 하는 작가가 눈에 들어왔다.

https://tvn31.com/ 청주공항에서 출발하는 항공권은 대부분 매진됐고, 유명 관광지 객실도 예약이 쉽지 않다. 18일 청주공항 입주 항공사들에 따르면 연휴가 시작되는 22일 이후 닷새간 제주행 항공권은 모두 동났다. 제주발 청주행 항공권도 22일 일부만 남아있는 상태다. 해외노선도 아시아나 청주∼대만은 만석이다. 22일과 25일 출발하는 아시아나 청주∼베이징과 24일 26일 출발하는 대한항공 청주∼항저우 등만 일부 좌석이 남아있다. 추석 차례 뒤 나들이를 계획하는 시민들로 주요 관광지 역시 호황이다. 단양 대명리조트(객실 840개)는 연휴 마지막 날인 26일을 뺀 나흘간 객실 예약률이 90%를 웃돈다. 단양관광호텔(객실 74개) 역시 아직은 여유가 있는 편이지만, 예약 문의가 이어지면서 빠르게 빈방이 빠지고 있다. 피서철에도 방이 남아돌던 속리산 레이크힐스호텔(객실 132개)도 50% 가까운 예약률을 보이고 있다. 이 호텔 관계자는 “숙박비 60%를 할인하고, 조식까지 제공하는 패키지 상품이 인기를 끌면서 예약률이 급상승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총리는 장터 방문에 앞서 좋은 일자리 창출 모범 중소기업으로 뽑힌 서울 구로구의 ‘제일메디칼코퍼레이션’을 격려 방문했다. 뼈접합용 스크루 등 의료기기를 제조하는 회사다. 이 회사는 송고 ADHD의 원인은 정확히 밝혀진 것이 없는데 유전적 요인, 임신·출산 시의 환경적 요인, 가정이나 사회 환경의 영향으로 인한 사회심리적 환경 요인, 독성 물질, 신경학적 이상 등이 위험 요인으로 언급되고 있다. 그러나 청소년, 성인 ADHD가 어린 시절에 겪거나 무심코 지나간 ADHD의 연장선에 있는 건 분명하다. 따라서 연령에 따라 다르게 나타나는 ADHD의 증상을 이해하고 임의로 치료를 중단하거나 대수롭지 않게 지나치지 않아야 한다. 그중에서도 성인 ADHD는 다른 공존질환이 있을 수도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한 보고에 의하면 성인 ADHD 환자의 85%가 우울증 등 기분장애, 공황장애 등 불안장애, 알코올이나 약물 오남용 등을 경험한다고 한다. 또 우울증으로 정신건강의학과를 방문한 성인을 대상으로 ‘성인 ADHD 자가 보고 척도(ASRS) 증상 체크리스트’를 사용해 조사한 결과 55.7%가 ADHD 의심 증상을 보였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이처럼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한 성인 ADHD 환자는 다른 정신 질환을 겪을 위험이 크고 학업 중단, 실직, 대인관계 문제 등 여러 문제를 일으키기 쉽다. 청소년, 성인 ADHD를 단순히 개인의 성격 문제로 치부하지 말고 국가와 사회에서 더 많은 관심과 지원을 기울여야 한다.(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전국 최대 봄꽃 축제인 진해 군항제 개막일인 1일 진해 시가지는 상춘객들로 넘쳐났다. 16개 생산 시설과 7개 R&D센터를 보유한 Menarini Group은 유럽과 아시아, 아프리카, 중앙아메리카 및 남미 전역에서 강력한 입지를 보유하고 있다. Menarini 제품은 전 세계 136개국에서 판매 중이다.(영동=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충북 영동군은 지난달 26일부터 지난 1일까지 군내에 쏟아진 집중호우 피해 주민에게 1억8천900만원의 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19일 밝혔다. 결국,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미래핵'(영변 핵물질 생산시설과 미사일 엔진 실험장 폐기)에 대한 논의를 진행해 합의문에 포함시켰고, ‘보유핵'(이미 생산한 핵탄두와 핵물질)은 후속 북미 협의로 공을 넘긴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된다. 다만, 이번 합의문에 구체적 표현이 담기지는 않은 다른 비핵화 관련 사안들에 대해서도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논의가 이뤄진 것으로 전해지면서 향후 남북, 북미 간 협의는 더욱 폭 넓은 조치를 대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취재진과 만나 “(비핵화 관련) 공동선언 내용 이외에도 많은 논의가 있었다”며 “논의의 결과를 토대로 내주 초 뉴욕 한미정상회담에서 북미 비핵화 협상도 좀 더 속도를 낼 방안들에 관해 양 정상 간 심도 있는 논의가 가능해졌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요구해온 핵 리스트 신고 등 관련 어느 수준에서 남북 정상 간 논의가 이뤄졌고, 이에 대해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 어떤 메시지를 전할지에 대해서도 시선이 쏠린다. 조성렬 국가안보전략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은 “핵무력 관련 다른 부분에 대해 논의가 있었을 수 있지만, 상세히 남북 합의로 공개하기는 어려웠을 것”이라며 “비핵화 관련 우리 정부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을 한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결국, 이제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게 공이 넘어간 것으로 보인다. 남북정상회담의 ‘성과’를 트럼프 대통령이 얼마나 매력적으로 느끼느냐에 비핵화 협상 진전 여부가 달린 셈이다. 황토 진흙으로 목욕하며 폭염을 견디는 코뿔소의 모습도 눈길을 끕니다. 진흙으로 목욕하면 체온을 조절하면서 자외선으로부터 피부를 보호하고 촉촉한 피부도 유지할 수 있다고 합니다. 몸에 붙은 기생충을 제거하는 효과도 뛰어나다고 합니다. https://tvn31.com/

룰렛 킨텍스 제1전시장 제2홀에서 열리는 ‘국제로봇산업대전’은 로봇 업체의 전시장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20개국에서 참가하는 200개 이상의 업체가 500개의 부스를 설치하고, 자사의 산업용 로봇, 서비스 로봇, 로봇 부품, 스마트 제조 솔루션, 스마트 애플리케이션과 소프트웨어 및 드론을 선보인다.”사업시행자 변경 공모로 사업재개·안정화 최선 노력”(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조리읍 봉일천리 일원에 추진하는 캠프 하우즈 주변 지역 도시개발사업의 사업시행자 ㈜티앤티공작에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처분을 통보했다고 19일 밝혔다. 오후 첫 정상회담 시간도 예상보다 30분 더 걸려 2시간 가까이 진행됐고, 환영 공연을 1시간 30여분간 같이 관람한 데 이어, 2시간 16분간 목란관 만찬까지 함께 하며 밤 11시가 다 돼서야 일정이 끝났다. 이러한 ‘밀착 행보’는 마지막 날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4·27 판문점 회담 때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한 발언을 기억했다가 셋째 날 ‘백두산 동반 방문’을 하자는 제안을 했고, 이를 문 대통령이 수락하면서 예상치 못했던 일정이 추가됐다. 당초 문 대통령은 셋째날 일정이 유동적이었다. 청와대는 마지막날 별도의 환송 오찬은 없을 것이며 남북 실무 협의에 따라 친교 일정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만 언급했다. 하지만 이날 김 위원장의 깜짝 제안으로 ‘2박3일 방북 일정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이는 백두산 동반 방문 일정이 추가됨에 따라, 양 정상은 오후까지 시간을 함께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경향신문 = 트럼프ㆍ김정은 다시 ‘핵 담판’ ▲ 서울신문 = 與, 투기에 맞서 ‘토지공개념’ 카드 꺼냈다 ▲ 세계일보 = 위원회가 접수한 경찰… 치안정책 좌지우지 ▲ 조선일보 = ‘판문점 선언’ 수십조 비용 덮어둔 정부 ▲ 중앙일보 = 트럼프ㆍ김정은 두 번째 핵담판 ▲ 한겨레 = 북미 2차 정상회담 급진전…한반도 ‘가을 대전환’ ▲ 한국일보 = 뛰는 집값 위에 나는 담합 당연하다는 듯이 “1억원 더” ▲ 디지털타임스 = 호황에 가려진 質 나쁜 한국 수출 ▲ 매일경제 = 美 “金, 2차 정상회담 요청” ▲ 서울경제 = ‘토지공개념’ 불 지핀 이해찬 ▲ 전자신문 = 방통위 ‘휴대폰 온라인 약식 판매’ 사실조사 전환 ▲ 파이낸셜뉴스 = 나랏빚 16년간 464% 눈덩이 文정부 확장재정 발목 잡는다 ▲ 한국경제 = “車부품사 줄도산 막자” 뒤늦게 나선 정부 ▲ 건설경제 = 인프라 투자로 ‘고속성장’…韓만 뒷걸음 ▲ 매일일보 = 기업 설비투자 싸늘하게 식어간다 ▲ 신아일보 = 2차 북미회담 솔솔… 트럼프, 비핵화ㆍ선거 두마리 토끼 잡나 ▲ 아시아타임즈 = 금융위기 10년…악몽이 되살아났다 ▲ 아시아투데이 = 한국호 퀀텀점프 무기는 新한류 ▲ 아주경제 = 불꺼진 항구, 캄캄해진 지역경제 ▲ 에너지경제 = 농어촌公 수상태양광 ‘민원 암초’에 비상 ▲ 이데일리 = 재정자립 실현 지자체…정부에 규제 풀어달라 당당히 요구 ▲ 일간투데이 = 혹독했던 여름도 저멀리 가을별빛에 취해볼까 ▲ 전국매일 = 광역 교통문제 해결기구 가동된다 ▲ 경기신문 = 이재명 “국토보유세 걷어 국민에게 주자” ▲ 경기일보 = ‘집값 잡기’ 국토보유세 꺼내든 李 지사 ▲ 경인일보 = 국세-지방세 비율 6대4로 ‘지방재정권 강화’ ▲ 기호일보 = 포스코건설, 게일사와 결별… IBD 개발사업 새 국면 ▲ 인천일보 = 이해찬 당 대표 인천엔 안 왔다 ▲ 일간경기 = 날뛰는 부동산… 여권, 대수술을 꾀하다 ▲ 중부일보 = 평택 브레인시티 감사착수 초읽기 ▲ 중앙신문 = 이해찬ㆍ이재명, 부동산 문제 해법은 ‘토지공개념’ 도입 ▲ 현대일보 = 與, 경기ㆍ인천찾아 부동산대책 논의 ▲ 강원도민일보 = 주민에 조례안 발의 권한 부여, 지방세 비율도 확대 ▲ 강원일보 = 양양~北 갈마ㆍ삼지연공항 하늘길 연다 ▲ 경남도민일보 = 분권 로드맵 정부 ‘의지’ 약하다 ▲ 경남매일 = 앞날 걱정인 박종훈표 경남교육 ▲ 경남신문 = 소음감지 단 1회… 그마저도 ‘잡음’ ▲ 경남일보 = 진주성 남문 위치 밝혀진다 ▲ 경북매일 = 알맹이 쏙 빠진…’무늬만 지방분권’ ▲ 경북연합일보 = TK예산 패싱 위기 돌파구 열까 ▲ 경북일보 = 주민이 조례 바꾸고 단체장 소환 쉬워진다 ▲ 경상일보 = “울산을 러 원유 극동 비축기지로” ▲ 국제신문 = 도시정비사업 낄 틈 없는 향토건설사 ▲ 대경일보 = 포항 창포∼흥해간 도시계획도로 주변 기획부동산 ‘무차별 땅투기’ ▲ 대구신문 = 한국당 ‘텃밭’ TK 껴안기 본격 행보 ▲ 대구일보 = 청도 용암온천 화재…”아찔했던 순간” ▲ 매일신문 = 인건비 느는데 순이익은 1% 힘들어서 문 닫고 싶습니다 ▲ 부산일보 = 1300리 낙동강, 1300만 생명의 물길로 ▲ 영남일보 = 주민이 조례 만들고 단체장 쉽게 소환 ▲ 울산매일 = 주민이 직접 조례 제ㆍ개정ㆍ폐지안 제출 가능 ▲ 울산신문 = 반구대 암각화 주변 개발 차단 허송세월 ▲ 울산제일일보 = 市, 러시아에 에너지ㆍ북극항로 협력 제시 ▲ 창원일보 = 경남교육청 학생인권조례 공개 ‘상호협력ㆍ존중 학교문화’ 명시 ▲ 광남일보 = 명성 잃어가고 있는 광주패밀리랜드 노후시설 여전… 위탁운영 한계도 ▲ 광주매일 = 무안국제공항 기반 시설 확충 시급 ▲ 광주일보 = 광주송정역 ‘KTX 투자선도지구’ 탄력 ▲ 남도일보 = 최악 취업난 속 시골병원은 ‘구인난’ 여전 ▲ 전남매일 = 광주송정역 일대 경제거점 개발된다 ▲ 전라일보 = 재정분권 구체적 방안 배제 알맹이 빠진 자치분권 논란 ▲ 전북도민일보 = 새만금 신재생에너지 매머드급 클러스터 ‘시동’ ▲ 전북일보 = 전북, 삼성 전장사업 유치전 팔 걷었다 ▲ 호남매일 = 광주 송정 ‘KTX역 투자선도지구’ 탄력 ▲ 금강일보 = 끝 보이는 수능 아랍어 ‘불패신화’ ▲ 대전일보 = KTX 세종역 신설 지혜 모을 때 ▲ 동양일보 = 이시종 자치연수원 이전 공약 ‘빨간불’ ▲ 중도일보 = 行首 골든타임 돌입 충청정치 ‘시험무대’ ▲ 중부매일 = 공부를 게임하듯 … IT로 배운다 ▲ 충청일보 = 철도사업 속도 내는 정부… ‘속타는’ 충북도 ▲ 충청투데이 = 자치분권 종합계획 ‘6대 전략ㆍ33개 과제’ 나왔다 ▲ 제민일보 = 제2공항 갈등 해결 실마리 찾았다 ▲ 제주매일 = 제2공항 입지 사전타당성 재조사 ‘새국면’ ▲ 제주신문 = “신화월드 오수역류 무책임 행정 탓” ▲ 제주新보 = 자기 결정권 부여 추진 ‘주목’ ▲ 제주일보 = 제주 ‘분권모델 완성’…갈 길은 멀다 ▲ 한라일보 = 세계적 자원 한라-백두 연구ㆍ협력 ‘시동’ 룰렛

개츠비카지노 하지만 2012년 대선을 앞두고 야권이 합쳐진 민주통합당 울타리 안에 다시 모였다. 이해찬은 당 대표가 됐고, 정동영 손학규는 또 대통령 후보 경선에서 붙었지만, 문재인에 패했다. 그 후 손학규 정동영은 반(反) 문재인 노선을 걸었고 2016년 총선과 2017년 대선을 앞두고 차례대로 안철수의 국민의당에 함께 둥지를 틀었다. 두 사람은 또 바른미래당과 평화당으로 헤어졌다. 베네수엘라의 주요 재계단체인 ‘페데카마라스’의 리카르도 쿠사노 회장은 마두로의 일련의 경제 정책은 “형언할 수 없을 정도로 최악”이라고 비난했다. 이러한 ‘징벌적’ 조치들은 투자를 유발하거나 신뢰를 주지 않을뿐더러 생산을 오히려 감소시키게 될 것이라고 쿠사노는 지적했다. 베네수엘라 상공회의소 간부를 지냈던 빅토르 말도나도는 “도대체 경제 개혁 정책이 이렇게 순식간에 대실패로 끝난 사례는 본 적이 없다”고 한탄했다. 베네수엘라 송고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현대중공업 희망퇴직 구조조정 저지 울산대책위는 19일 “현대중공업이 희망퇴직을 단행하면서 신규채용을 진행해 노동자를 기만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울산본부와 현대중 노조 등으로 구성된 대책위는 이날 울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이 지난해 70명, 올해 상반기 50여 명 등을 신규채용했고, 하반기에도 인력 충원을 한다”라며 “경영 위기라며 희망퇴직을 단행한 것과 앞뒤가 맞지 않는다”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현대중 등 우리나라 조선업체가 잇달아 대규모 수주에 성공했고 향후 수주 전망도 밝다”라며 “경기 회복 때 고숙련 노동자가 없다면 세계 일등 조선산업은 유지할 수 없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현대중그룹이 최근 서울아산병원 의료플랫폼 등 다양한 사업에 투자, 성남시에 5천 명 규모 연구개발(R&D) 센터 건립, 2022년 그룹 매출 70조 달성 목표를 홍보하는 등 사업을 확장하고 있어 경영 위기 막바지에 진행할 법한 구조조정은 더는 명분이 없다”라고 덧붙였다. 대책위는 “현대중이 구조조정 중단을 당장 선언해야 한다”라고 요구했다. 현대중은 지난달 말 해양사업부 작업 물량이 바닥나자 지난 14일까지 해양사업부와 현대일렉트릭을 대상으로 희망퇴직을 실시했다. 대책위는 해양사업부와 현대일렉트릭에서 각각 120여 명이 희망퇴직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대중 측은 “연구개발 역량 강화를 위한 필수 인력만 최소한 채용하고 있고 수년간 생산직이나 일반 사무직은 채용하지 않았다”라며 “현재 일감 부족으로 도크 3기 가동을 중단한 상황에서 일감이 많아질 것이라는 주장은 근거가 없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마치고 6개 항목 14개 세부 내용으로 이뤄진 ‘9월 평양 공동선언’을 19일 발표했다. 세부 실행 계획 중 하나로 ‘남과 북은 2020년 하계올림픽경기대회를 비롯한 국제경기들에 공동으로 적극 진출하며,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공동개최를 유치하는 데 협력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담겼다. 2024년 하계올림픽은 프랑스 파리에서, 2028년 올림픽은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다. 현재 여러 도시 분산 개최를 추진하는 독일, 호주 브리즈번이 2032년 하계올림픽 유치를 선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올림픽위원회도 유치에 관심을 보인다고 AP 통신은 전했다. We are continually enhancing IELTS to improve the experience for our test takers and stakeholders. 미국의 이날 메시지를 두고 자칫 남북 대화·협력의 속도가 비핵화의 진도를 훌쩍 뛰어넘을 경우 제재 이완 등으로 비핵화 동력이 떨어질 뿐 아니라 한미간 공조에도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가 깔렸다는 해석도 있다. 실제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공화당 중진인 린지 그레이엄(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은 이날 트위터 글을 통해 “한국의 (북한) 방문이 북한 정권에 대한 최대의 압박 노력을 약화할 것으로 우려한다”며 “한국이 김정은에게 놀아나선 안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평양 빅딜’이 성공한다면 ‘평양 남북정상회담→유엔총회에서의 한미정상회담→2차 북미정상회담’의 선순환 구조로 연결돼 비핵화 논의가 급물살을 타면서 연내 종전선언 성사 가능성에 무게가 실릴 수 있다. 반대의 경우에는 그만큼 북미간 교착 상태가 장기화될 공산이 커질 뿐 아니라 비핵화 협상에 대한 미국의 회의론과 강경 대응론이 더욱 우세해질 수 있어 보인다. 다만 미국의 이번 메시지 발신은 협상의 주도권을 놓치지 않기 위한 북미 간 힘겨루기 차원도 없지 않아 보인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미국 측은 일단 남북정상회담 상황을 지켜보는 신중한 스탠스를 취하면서 FFVD를 목적지로 한 대북제재의 고삐를 다잡으며 압박 수위를 높이는 모양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윗이나 기자회견 등을 통해 ‘발언 공간’이 있었지만, 남북정상회담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내놓지 않았다. ‘슈퍼 매파’인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도 ‘국가 생물방어 전략’ 정책과 관련한 언론 브리핑에서 남북정상회담 관련 질문을 받자 “우리는 어떤 종류든 간에 북한의 모든 대량파괴무기 프로그램 제거를 원해왔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여기에 대북 협상을 총괄해온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오는 27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이사국 장관급 회의를 주재하기로 했다. 대북제재 이행 문제를 논의하기 위한 안보리 회의를 전날 소집한데 이은 연장선으로 보인다. 트럼프카지노

더킹카지노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이들립에서 군사작전 수위를 조절한다면 양국간 협력관계가 파탄에 이르지는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터키는 이달 1일 이들립의 ‘급진’ 반군 조직 ‘하야트 타흐리르 알샴'(HTS)을 테러조직으로 공식 지정, 러시아의 군사작전을 부분적으로 수용한다는 신호를 보냈다. 러시아·시리아군은 이달 7∼10일에 집중 공습을 벌였지만, 그 대상을 흐메이밈 공군기지의 러시아 공군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는 이들립 남부와 하마주(州) 북부에 국한했다.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는 공습이 소강 상태를 보이자 11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에는 일부 피란민이 복귀했다고 보도했다. (수원=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수원 삼성이 전북 현대의 ‘불꽃 추격’을 따돌리고 7년 만에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에 올랐다. 수원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AFC 챔피언스리그 8강 2차전 홈경기에서 전·후반 전북에 세 골을 연이어 내주며 0-3으로 졌다. 원정 1차전에서 3-0으로 앞섰던 수원은 합계 3-3이 되면서 이어진 연장전에서도 승패가 가려지지 않아 승부차기까지 치른 끝에 4-2로 이겨 준결승 진출을 확정했다. 수원이 AFC 챔피언스리그 4강에 진입한 건 2011년(4강 탈락) 이후 7년 만이다. 수원은 톈진 취안젠(중국)을 완파하고 4강에 선착한 가시마 앤틀러스(일본)와 다음 달 3일(원정), 24일(홈) 4강전을 치른다. 반면 K리그 ‘1강’ 전북은 대한축구협회(FA)컵 16강 탈락에 이어 2년 만의 우승을 노린 AFC 챔피언스리그에서도 고배를 들며 올해 트로피를 노릴 대회는 K리그1만 남겨뒀다. 메르스는 낙타 젖이나 고기 등을 익히지 않고 섭취했을 때 감염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사람 간 전염은 매우 긴밀한 접촉이 아니면 쉽게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 – Immigration, Refugees and Citizenship Canada (IRCC) – Department of Home Affairs (Australia) – UK Visas and Immigration – Commission on Graduates of Foreign Nursing Schools and National Council of State Boards of Nursing, USA – International Monetary Fund 마체고라는 “(남북한) 경계선에서의 군사적 긴장 해소는 아주 좋은 일이다. 우리는 이번 (남북 정상) 회동을 환영한다”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누구도 남북한을 방해하지 않는 것”이라고 대북 제재 해제에 미온적인 미국을 겨냥했다. 그는 특히 지난달 말 서울에서 출발한 남측 열차가 군사분계선을 넘어 개성을 거쳐 신의주까지 운행하는 방식으로 북측 철도 시설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를 진행할 계획이었으나 유엔군사령부의 불허로 무산된 일을 상기시켰다. 마체고라 대사는 “우리는 미국을 포함한 모든 당사국이 한반도에 상호 이해와 평화 분위기가 조성되도록 하기 위해 남북한 화해가 모두에게 필요한 것임을 인식하는 데서 출발하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러시아 의회도 긍정적 평가에 가세했다. 발렌티나 마트비옌코 상원의장은 “우리는 이번 정상회담이 말 그대로 아주 성공적인 회담이라고 본다. 아주 내실이 있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회담이 남북한 간 신뢰 분위기 조성에 강력한 행보가 됐다. 남북한 지도자 모두 평화를 원하고 비핵화 문제를 해결하길 바라고 있음이 느껴졌다”면서 국제사회가 남북한 대화를 다양하게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콘스탄틴 코사체프 상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도 “평양공동선언은 의심의 여지 없이 중요하고 획기적인 문서”라면서 “그것의 의미는 어쩌면 지난 6월 북미정상회담의 정치적 무게보다 더 큰 것”이라고 말했다. 레오니트 슬루츠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위원장은 “남북 간 합의는 파격적이지는 않더라도 충분히 중요한 것이다. 한반도 평화와 화합을 달성하는 길에서 큰 행보다”면서 “국제사회가 북한을 수용하는 새로운 페이지가 시작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는 “러시아는 항상 한반도 문제를 정치·외교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해 왔으며 지금 남북한이 그 방향으로 가고 있다”면서 “중요한 것은 이 과정을 누구도 방해해선 안 된다는 것”이라고 역시 미국의 태도 변화를 주문했다. 하원 국제문제위원회 제1부위원장 드미트리 노비코프도 평양선언에 대해 “남북한 간 실질적 화해를 보여주는 아주 중요하고 필요한 합의”라면서 그러나 “우리는 미국이 남북 화해 과정을 허용하지 않으려는 강도 높은 조치들을 취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미국의 대북강경 태도에 우려를 표시했다. 신간 ‘인듀어'(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현재 마라톤 세계기록은 2시간 2분 57초. 인간의 한계로 여겨져 온 마의 2시간 벽을 깨뜨리기 위한 프로젝트 경기 ‘브레이킹2′(Breaking2)가 작년 5월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렸다.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후원을 받은 연구팀은 첨단 기술을 동원한 2년간의 연구 끝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마라톤 금메달리스트인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를 섭외했다. 킵초게는 2시간 0분 25초의 비공인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아깝게 목표 달성엔 실패했지만, 인간의 한계에 대한 생각을 바꿔놨다. 킵초게는 경기 후 더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뭐, 우리는 사람이잖아요. 이제 인류가 단축해야 할 기록은 딱 25초밖에 안 남았어요.” 신간 ‘인듀어'(다산북스 펴냄)는 인간의 육체적 한계를 규정하는 지구력을 과학과 심리학을 통해 탐구한다. 바카라

https://ymb23.com/ More Than 50 Global And North American Debuts Already Confirmed For 2018 AutoMobility LA Nov. 26-29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국군기무사령부의 역사를 거슬러 올라가면 조선시대의 암행어사를 흉내 내던 시절도 있었다. 기무사의 전신인 육군 특무부대 및 방첩부대원들은 암행어사가 지녔던 ‘마패’와 유사한 ‘공무집행 메달’을 차고 다녔다. 이 메달에는 “본 메달 소지자는 시기 장소를 불문하고 행동의 제한을 받지 않음’이란 문구가 새겨졌다. 1950년~1960년대의 이들은 이 메달을 차고 무소불위의 권력을 휘둘렀다. 이들이 소위 공무집행을 미명으로 저지른 온갖 불법행위가 ‘메달’ 하나로 보장된 측면이 역력하다. 이 메달이 얼마나 막강한 힘을 발휘했던지 민간인을 비롯해 심지어 간첩까지도 메달을 위조해 차고 다녔다고 한다. 1955년 9월 검거된 무장간첩 김태진 일당의 소지품에서 위조된 특무부대 메달이 나왔다고 한다. 탐관오리를 척결하던 암행어사의 ‘마패’보다 위력이 컸던 이 메달은 1967년 증명사진이 붙은 신분증으로 대체되면서 사라졌다. 참으로 유치하기 짝이 없다. 특권의식에 사로잡힌 권한 남용의 대표적인 행위로 꼽을 수 있다. 특히 이번 강좌 개설은 방통대 측의 요청에 따라 주인도 한국대사관의 지원으로 성사됐다. 현재 인도에는 송고 그의 고마움을 기리기 위해 후학들은 제주시에 오현단을 세웠다. 오현단은 제주도 기념물 제1호다. 제주에서는 또 동계 정온과 더불어 충남 김정(중종 15년 유배), 규암 송인수 제주목사(중종 29년), 청음 김상헌 안무사(선조 34년), 우암 송시열(숙종 15년) 등 5명의 현인을 기리고 있다. 광해가 왕위에 있던 시절 정온과 이익, 이태경, 송상인, 광산 노씨부인(인목대비 어머니) 등이 제주로 유배왔다. 광해군은 선조의 둘째 아들로 태어났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선조는 경복궁을 떠나 의주로 피신하고 광해군을 세자로 삼았다. 전란에도 광해군은 평안도, 강원도, 경상도, 전라도 등 전역을 돌며 의병을 독려했다. 민심을 수습하는 등 임진왜란을 극복한 데 큰 역할을 했다. 광해는 선조가 갑작스럽게 승하한 직후인 1608년 왕에 올랐다. 광해는 세금제도 면에서 공납을 폐지하고 대동법을 시행했다. 공납은 가구별로 지방 특산물을 세금으로 걷는 것이다. 대동법은 특산물을 대신해 쌀로 통일해 지주에게 걷는 납세제도다. 공납은 지역 실정에 맞지 않은 데다 가구마다 과도하게 부과돼 사회적 문제가 많았다. 대동법 시행에 따라 소득을 많이 올리는 지주가 대동미라는 이름으로 세금을 냈다. 소작인 등 가난한 농민들은 세금 부담에서 벗어나게 됐다. 또 중국을 놓고 패권을 다투던 후금(청나라)과 명나라 사이의 중립 외교를 펼쳐 전쟁이 휘말리지 않도록 실리를 따졌다. ‘허준’에게 ‘동의보감’을 편찬하도록 해 일반 백성이 주위에서 쉽게 약재를 구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임진왜란 때 불탄 궁궐을 무리하게 다시 지으면서 세금과 노역으로 백성들의 원망을 불러일으키기도 했다. 광해의 지지세력인 이이첨, 정인홍 등 일부 북인 세력이 전횡을 일삼았고 공공연히 뇌물정치, 매관매직이 성행했다. 붕당정치 시대인 당시 광해와 지지세력인 북인의 반대편에는 서인들이 있었다. 서인 세력은 어머니를 죽이고 동생을 살해한 ‘폐모살제’를 명분으로 1624년 인조반정을 일으킨다. 폐모살제는 광해의 배다른 동생인 영창대군을 살해하고 그 어머니 인목대비를 유폐한 것을 의미한다. 인조반정으로 집권에 성공한 서인 세력은 광해에 대해 패륜을 저지른 이로 묘사하고 매관매직 등의 실정을 부각했다. 광해를 다룬 영화 ‘광해, 왕이 된 남자’에서는 광해를 대동법을 시행하고 명과의 사대보다는 자주적 실리 외교에 힘쓴 조선의 유일한 개혁 군주로 다루고 있다. 역사 선생님 1천명이 뽑은 ‘다시 보고 싶은 역사 이야기’ 1위로 광해군를 뽑기도 했다. 양진건 교수는 “광해는 패륜을 저지르는 등 실정이 있는 것은 맞지만 반면에 개혁 군주로서 백성을 위한 정책을 펼친 면도 있다”며 “역사에서 실정만 부각됐으나 높이 평가받을 점도 많은 인물”이라고 말했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제주도는 도민과 관광객 모두가 건강하고 편안한 추석 명절 연휴를 보낼 수 있도록 22∼26일 5일간 도 보건건강위생과와 각 보건소를 중심으로 응급진료 종합 대책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9일 대한법률구조공단과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등 경북 김천시에 본부를 둔 산하기관을 방문해 현장점검을 하고 임직원을 격려했다. (서울=연합뉴스)EU 상임의장, EU 비공식 정상회의 앞두고 회원국 정상에 호소(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도날드 투스크 유럽연합(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18일 난민문제와 관련,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유럽에 도착한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서로 비난하며 대립하지 말고 건설적인 해법 찾기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투스크 의장은 오는 20, 21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열리는 비공식 EU 정상회의에 앞서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지난 2015년 140만 명에 달했던 난민의 유입으로 ‘난민 쓰나미 사태’를 겪은 EU에선 최근 들어 난민수는 난민 위기 이전 수준으로 줄었지만 유럽에 들어온 난민 재배치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에 첨예하게 대립하고 있다. 특히 이탈리아 정부가 최근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항을 거부하고 다른 회원국에 수용을 요구하면서 난민문제가 다시 ‘뜨거운 감자’로 재부상하고 있다. 이번 잘츠부르크 EU 정상회의에서는 난민문제 해법과 브렉시트(영국의 EU 탈퇴) 협상이 핵심의제인 것으로 알려져 EU의 오랜 숙제인 난민문제 해결에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올해 하반기 EU 순회의장국인 오스트리아와 일부 동유럽 국가들은 그동안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EU의 역외 국경을 강화할 것을 요구하면서 유럽 도착 난민의 재배치를 거부해왔다. 최근에는 ‘반(反) 난민’포퓰리스트 정권이 출범한 이탈리아도 이에 가세했다. 투스크 의장은 “일부는 난민 위기를 해결하려고 하는 반면에 일부는 이를 이용하려고 한다”면서 “잘츠부르크 회의에서는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접근에 나설 것을 소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프랑스, 독일,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는 반(反)난민을 내세운 극우정당이나 포퓰리스트 정당이 정권을 잡거나 지지기반을 넓혀가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 유럽의회 선거에서 이들 정당이 돌풍을 일으키는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EU 내 기성 정치권이 긴장하고 있다. https://ymb23.com/

에비앙카지노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내년 제91회 아카데미영화상 외국어영화 부문에 출품할 한국영화로 선정된 ‘버닝’을 연출한 이창동 감독이 다음 달 아카데미가 열리는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현지 영화학도들을 대상으로 한국영화 특강을 진행한다. LA한국문화원(원장 김낙중)은 2018년 가을학기에 미 주요 대학 영화학과 학생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는 ‘코리언 시네마 투어링 프로그램’을 마련한다고 17일(현지시간) 밝혔다. 김종관 감독(9월), 이창동 감독(10월), 명필름 심재명 대표(11월)가 초청돼 AFI, 채프먼, UCLA(LA 캘리포니아대학), USC(서던캘리포니아대학), UCI(어바인 캘리포니아대학) 영화학과 등을 찾아가며 교수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한다. 이 프로그램은 2015년부터 진행해온 한국영화 홍보사업이다. 그동안 류승완, 정주리, 박찬욱, 김지운, 윤가은, 최동훈, 황동혁 감독 등이 초청돼 미국의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했다. 특히 다음 달에는 아카데미에 출품하는 ‘버닝’을 현지 영화학도들에게 소개하는 장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 LA한국문화원 김낙중 원장은 “미국 내 최고의 영화학교에서 한국영화를 상영하며 미래 영화학도들에게 한국영화를 소개하고 친밀도를 넓히는 일은 매우 중요한 사업”이라며 “특히 ‘버닝’을 홍보함으로써 효과가 배가될 것”이라고 말했다. ‘버닝’은 무라카미 하루키의 단편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미스터리한 면모를 지닌 세 남녀의 이야기를 그렸다. 올해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도 초청돼 호평을 받았다. 한국영화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채프먼 대학교 영화·미디어아트 학과는 2015년부터 ‘한국영화의 오늘’이란 주제로 정규과목을 편성했다. Lab managers appreciate the flexibility to run multiple protocols in parallel by processing H&E and special stains simultaneously, increasing efficiency by 20 percent compared to other platforms. RFID tracking of consumables further supports easy-to-manage staining. 실제로 수목원 곳곳에는 일반적인 공룡 모형들과 달리 동작 센서가 장착돼 사람들이 접근하면 움직이며 포효하는 공룡들로 가득 차 있다. 사실 조금만 어두컴컴했다면 성인들조차 무서움을 느낄 정도였다. 산기슭에 자리 잡아 오르내리기에 불편한 점은 단점이었다. 마지막 미션은 이천 먹거리 가운데 가장 유명한 쌀밥을 먹는 것이었지만, 일단 혼자 다닌다는 점이 부담으로 다가왔다. “협상은 지금부터 시작…하나하나 차분하게 풀어나갈 것”NSC도 신중기조 재확인…”5·24 등 기존 입장변화 없다” 朴대통령은 개혁·경제 행보로 신속 전환 무게중심 이동(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통해 안보위기를 해소한 청와대가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하는 절차가 필요하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속도를 조절하며 ‘숨고르기’에 나서는 양상이다. 여론의 관심은 후속 남북회담 및 5·24 조치 등 의제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지만, 흥분하지 않고 차분하게 남북관계를 관리해 나가겠다는 것이다. 청와대는 무엇보다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북한의 진정성을 확인할 수 있는 첫 시험대로 추석계기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꼽고 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27일 남북간 합의사항 중 우선순위와 관련, “당장은 이산가족 상봉 문제부터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 관계 개선을 위해서 할 일이 한두 개가 아니며 하나하나 풀어가야 한다”면서 “마치 금방이라도 5·24 조치를 해제할 것처럼 하면 이상하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이산가족 상봉을 우선 과제로 보는 것은 이산가족들이 고령이라는 점 외에 남북간 6개 합의 사항 중 군사적 긴장 완화 관련 내용 외에 이산가족 상봉이 내용이 가장 구체적이고 실현 가능성이 큰 합의사항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남북이 합의한 당국회담이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문제는 구체 사항을 앞으로 남북간 협의를 통해 정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이산가족의 경우 실무적 준비만 하면 되는 상황이다. 남북은 이를 위해 다음 달 초에 적십자 회담을 갖기로 한 상태다. 그러나 이산가족 상봉도 합의대로 이행될지는 실제 상봉행사가 열리기 전까지는 불투명하다는 게 대체적 지적이다. 북측의 일방적인 통보로 행사가 예정일 직전 취소되거나 연기된 적이 많기 때문이다. 실제 북한은 2013년 9월 25~30일 박 대통령이 8·15 경축사에서 제안한 이산가족 상봉행사를 진행키로 합의했으나 직전(21일)에 이산가족 상봉 행사를 연기한다고 일방적으로 발표하기도 했다. 특히 시기적으로 실무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번 이산가족 상봉이 10월 중순에 열릴 것으로 보이는 점도 변수다. 북한은 노동당 창건일(10월10일)을 계기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등 도발을 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는 점에서다. 만약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이를 계기로 남북간 대치 국면이 다시 조성되게 되며 이산가족 상봉도 불발될 가능성이 있다. 이런 차원에서 이산가족 상봉은 북한의 남북관계 개선에 대한 진정성을 확인하는 첫 계기가 될 수 있다는 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인식이다. 여기에는 이산가족 상봉 행사도 진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남북 당국 회담의 형식과 내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은 너무 앞서나가는 것이라는 판단도 깔려 있다. 북한의 호응이 있어야 합의를 이행할 수 있는데 북한의 적극적 호응을 기대하기 어려운 현안도 적지 않기 때문이다. 가령 금강산 관광 중단이나 5·24 조치는 각각 박왕자씨 사건이나 천안함 사건에 따른 대응으로 이에 대한 북한의 사과와 재발방지 약속 등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는 여론이 적지 않다. 나아가 급격한 남북 관계 개선 추진 전망에도 불구, 북한이 호응하지 않으면서 실제 남북관계에 별다른 변화가 없거나 북한이 추가 도발해 남북관계가 다시 긴장국면으로 원위치될 경우 현재의 호의적 여론이 비판 여론으로 바뀔 수 있다는 점도 신중 기조의 배경으로 분석된다. 박 대통령이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에도 국민적 관심이 쏠린 남북관계 관련 행보가 아닌 경제·개혁 행보로 신속하게 전환하는 흐름도 같은 맥락으로 분석된다.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남북간 협상은 앞으로도 계속되니 차분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청와대) 내부 기류가 있다”면서 “(남북 간) 협상은 끝난 게 아니라 지금부터 시작”이라고 말했다. 이런 측면에서 정부는 남북 당국 회담 등도 시간을 갖고 발전시킨다는 방침이다. 이와 관련, 청와대는 이날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 합의 이후 처음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를 열어 합의사항 이행과 정부의 대북 기조 등과 관련해 포괄적인 논의를 했다. NSC 상임위는 5.24 조치 및 금강산 관광 문제 등에 대해선 기본 입장에 변화가 없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청와대 참모는 “이제 겨우 급한 불을 끈 것으로 어떻게 할지 설계도 하고 차분하게 해야 한다”면서 “이는 시간이 꽤 걸리는 작업”이라고 말했다. 에비앙카지노

트럼프카지노 한편, tvN ‘윤식당’ 촬영지로 잘 알려진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인접한 방사르 항 부두는 섬에 고립됐다가 빠져나온 내·외국인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지진 발생 당시 길리 트라왕안 섬과 이웃 섬들에는 1천200여 명의 관광객이 머물고 있었다. 이 중 70∼80여명은 한국인이었다. 7일 오전 11시께 한국인 관광객 중 마지막으로 섬을 빠져나온 우정인(20·여)씨는 “지진이 났을 때 정말로 죽는 것인가, 살아 돌아갈 수 있는가 생각했다. 여진이 계속 발생해 하루빨리 나가야 하는데 본섬의 가족들을 걱정하는 주민들과 관광객들이 모두 배를 타길 원했기에 차례를 기다리다가 이제야 나오게 됐다”고 말했다. 현지 소식통은 “관광객들이 귀국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큰 불편을 겪고 있다. 다만 인도네시아 가루다 항공을 비롯한 일부 항공사가 증편 운항하기로 해 곧 상황이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산가족면회소, 소방서, 문화회관, 온천장, 면세점과 식당이 있는 온정각 동·서관 등이 있고, 관련 시설에 전기공급을 하는 현대아산의 발전차량도 있다. 온정각에서는 최근 남북 이산가족 상봉 당시 오찬과 만찬이 진행됐다. 관광 코스로는 만물상, 구룡동, 신계사, 삼일포, 해금강, 내금강 등이 있다. 금강산 관광을 앞장서 추진해 온 현대는 올해 들어 급물살을 탄 남북 화해 무드 속에서 사업 재개를 향한 의지를 강하게 표출하고 있다. 현정은 현대 회장은 최근 “금강산 관광이 중단된 지 10년이 넘었지만, 이제는 절망이 아닌 희망을 이야기하고 싶다”며 “올해 안으로 금강산 관광이 재개되지 않을까 전망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아난티는 북한이 현대아산에 임대한 168만5천㎡(51만 평) 대지를 50년간 재임대해 18홀 규모의 골프코스, 프라이빗 온천장을 겸비한 리조트 빌라, 노천온천 등을 설계했다. 2008년 5월에 오픈했으나 2개월 후부터 다시 문을 열지 못했다. 골프장 18홀 전 홀에서 금강산 절경을 볼 수 있고 3개의 홀을 제외한 나머지 홀에서 동해의 아름다움도 만끽할 수 있다. 이만규 아난티 대표는 최근 인터뷰에서 “금강산에 다시 들어가게 되면 금강산리조트를 빌 게이츠가 한 번 관광할 만한 곳으로 만들고 싶다”며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많은 시설을 더 넣고, 온 가족이 놀 수 있는 곳으로 재탄생시키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북한과의 관계가 호전돼 금강산 관광이 재개된다고 해서 당장 관광을 시작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관광업계는 2016년 개성공단 폐쇄 후 북한에 있는 시설들을 제대로 점검할 수 없었기 때문에 현재 상태는 알 수 없으나, 전면적인 시설 보수가 필요할 것이라고 관계자들은 예상했다. 단순히 숙박이나 교통 시설을 개보수하는 것이 아니라 전기 시설, 하수처리 시설 등 주요 시설들에 더해 등산로 계단 등 사소한 부분까지 전반적인 관광 인프라를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다. 온천장과 문화회관, 온정각 등을 운영하는 한국관광공사 관계자는 “몰수 이후 시설들을 북한에서 사용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사용했다고 하더라도 지은 지 20년이 넘었으니 안전 진단 등 시설 점검을 한 후에야 다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접경지 방역·경평축구·남북 공동학술대회 등 줄줄이 무산남북교류협력기금 ‘낮잠’…”지자체 차원 교류사업 불씨 살려야” 이후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자리에 앉아 공연 관람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은 오후 10시20분부터 30분 사이에 문 대통령의 인사말을 생중계할 예정이다. 앞서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문 대통령이 관람하는 대집단체조에 대해 “전체적인 틀은 ‘빛나는 조국’이라고 알고 있다. 빛나는 조국이라는 틀에 환영의 의미가 담겨있다는 정도로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빛나는 조국’은 정권 수립 70주년을 맞아 북한 정권의 역사를 재구성한 내용으로, 윤 수석은 “대통령을 환영하는 의미의 내용이 들어가 있어서 제목이 바뀔 수도 있다고 한다. 북측에서 준비했는데, 우리 측 입장을 최대한 고려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송고50조원이면 일본 방위비에 육박…내년도 국방비 증액 예상”軍 가진 것 더 내려놓고 낮은 자세로 개혁안 다듬어야” 한국의 K-팝과 한국 드라마 등이 주도하는 한류는 현재 한국 문화의 인기를 견인하는 세계적 현상이 되고 있다. 스푼리 교수는 서울로 가는 뉴질랜드인들 중에는 한국계 뉴질랜드인들도 다수 포함된 것으로 보인다며 “여기에는 몇 가지 요인이 작용한다. 그 가운데 하나는 많은 한국인이 이곳에 와서 살지만 많은 가족이 한국에 살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지난 1990년대에 뉴질랜드로 이주한 세대들은 대개 지금도 이곳에 살고 있지만, 그다음 세대는 한국에 있는 다른 가족들, 한국 문화와 다시 연계하고 싶어하는 열망이 크다”고 말했다. 그는 그와 비슷한 현상이 뉴질랜드에 이주한 모든 이주민에게서 나타날 수 있다며 “뉴질랜드에서 태어난 한국인들은 다른 뉴질랜드인들과 비슷하다. 그들은 해외경험의 하나로 여행하고 뭔가를 체험하고 싶어한다”고 밝혔다. 오클랜드분관의 레베카 김은 뉴질랜드인들이 받은 한국행 비자를 분석해보면 많은 사람이 문화 경험을 주요 목적으로 내세우고 있다며 “2012년에는 영어를 가르치러 간다는 사람이 178명이나 됐으나 지난해 그런 사람이 63명으로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대신 지금은 한국어를 배우러 가는 사람이 늘고 있다. 오클랜드 출신의 홍보 컨설턴트 세레나 로우(22)는 지난해 오클랜드 AUT 대학 경영학과 교환학생 프로그램에 따라 한국 고려대학에서 공부할 때 한국어를 선택했다며 한국의 모든 것을 좋아하게 돼 정식으로 한국어를 배우기 위해 다시 한국에 가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에 있는 동안 교환 학생들과만 어울리지 않고 현지인들과 어울리기 위해 의식적으로 많은 노력을 했다”며 4개월의 교환학생 프로그램이 끝났을 때 한국어로 대화할 수 있다는 걸 느꼈고 떠나온 뒤에도 계속해서 친구들과 한국어로 얘기를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로우는 부모의 고국 말레이시아를 방문했을 때 그곳에서 한국의 리얼리티 쇼 ‘런닝맨’을 방송에서 보고 한국 문화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뉴질랜드 집에 돌아온 뒤에도 계속해서 그 프로그램을 보았고 다른 한국 프로그램들도 좋아하게 됐다”며 자신은 음식과 야간 외출을 좋아하는 사람으로 서울은 그런 면에서 굉장히 멋진 곳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나는 그곳의 빠르고 역동적인 생활에 중독됐다. 하루도 같은 날이 없었고 카페에서부터 갤러리와 사적지 방문 등 할 일이 엄청나게 많았다”며 서울은 대중교통도 오클랜드와 비교하면 환상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회가 주어진다면 다시 한국으로 가서 1년 동안 정식으로 한국어를 배우고 싶다”며 “뉴질랜드는 정착해서 살고 싶은 곳이지만 나처럼 호기심 많은 사람에게 서울은 당분간 대단히 멋진 곳으로 남아 있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카지노

더킹카지노 또 자궁내막증은 경증에서 중증까지 진행 정도가 다양한데, 국내 한 연구결과를 보면 프탈레이트 노출 정도와 병의 경중이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자궁근종은 아직 추가 연구가 더 필요하지만, 내분비 교란물질이 호르몬인 에스트로겐과 프로게스테론 수용체에 작용해 잠재적으로 발병에 기여할 가능성이 있다. 2013년 미국생식의학회, 2015년 북미내분비학회는 최근 20여년간 내분비교란물질이 여성생식 및 연관 질환에 기여한다는 근거들이 다양하게 제시되고 있는 만큼 주의를 필요로 한다는 입장을 내놓기도 했다. 물론 현실적으로 실생활에서 내분비 교란물질 노출을 피하기는 매우 어렵다. 그렇다 하더라도 이와 같은 주요 물질들이 의식주 모든 부분에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평소 표시성분을 확인하는 등 노출을 최소화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또 내분비 교란물질 생산 및 처리에 대한 규제, 친환경 산업 및 연구 장려 등 국가, 사회적인 노력도 중요하다. 그리고 가임 여성이 처음으로 월경주기 이상, 골반-복부 통증, 심한 생리통, 월경량 변화가 나타나거나 복부에 종괴 등이 만져진다면 병원을 찾아 관련 질환을 조기에 발견하고 적절한 치료 방법을 모색하려는 노력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1919년 9월 11일 공포된 ‘대한민국 임시헌법’ 강령에는 “대한민국 인민은 일체 평등하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대한 인민 전체에 있다”라고 규정하고 인민의 자유와 권리를 기술했다. 국민주권을 분명히 한 임시헌법은 여러 차례 개정되면서 ‘자유·평등·진보’의 정신을 분명히 하며 새로운 민주주의 국가 지향성을 구체화했다. 1941년 ‘건국 강령’은 계급 제도를 없애는 정치적 분야의 불평등 해소에만 그치지 않고, 경제적 약자를 보호하고 공공복지를 추구하는 경제적 불평등 타파의 정신도 담았다. 정치·경제·교육의 균등을 고루 강조하는 이른바 ‘삼균주의’의 정신을 새로운 나라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남측단체, 북 제안에 불응…접촉 신청도 없어”(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정부는 송고 추가 정보 문의: Bernard Lim 전화: +65-6809-6022 이메일: bernardlim@oue.com.sg 동창리 엔진시험장과 미사일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적으로 폐쇄하기로 했다고 언급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읽힌다. 특히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비핵화 문제와 관련, “공동선언 내용 외에도 많은 논의”를 했다고 밝혀 선언이 담지 않은 ‘+α’의 비핵화 방안이 있을 수 있다는 해석을 낳고 있다. 이런 가운데 ‘9월 평양공동선언’ 발표 직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김 위원장이 핵사찰에 합의했다”는 글을 올리며 향후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틀 전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대화의 물꼬가 트이고 (북미) 두 정상이 다시 마주 앉는다면 비핵화 문제가 빠른 속도로 진척될 수 있으리라 믿는다”고 강조한 문 대통령에게는 고무적인 반응이다. 이제 문 대통령 중재역의 포커스는 다음 주 유엔총회 차 이뤄지는 미국 뉴욕 방문에 맞춰질 전망이다. 김 위원장과의 대면에서 확인한 북한의 정확한 비핵화 관련 입장을 들고 트럼프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서로 이견을 보이는 부분의 접점을 찾는 데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문 대통령의 구상대로 북미 정상이 비핵화 문제를 담판 짓기 위한 2차 정상회담이 열린다면 비핵화와 관련한 북미 간 더욱 진전된 합의가 나올 가능성이 크다. (서울=연합뉴스) 이동경 기자 =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에 대한 신경작용제 테러 사건을 겪은 영국이 화학무기를 인간처럼 감지하는 드론을 현장에 투입할 태세다. 영국 정부 산하 군사연구시설인 포튼 다운 소속 과학자들은 글로스터셔의 소방대학에서 2주간 이러한 실험을 진행했다고 영국 일단 더 타임스가 17일 보도했다. 이 실험에서 드론과 로봇은 화학무기 공격이 발생한 가상 현장에 투입돼 군인과 경찰, 소방관 등이 반응하는 속도와 정확성 등에 대한 비교 평가를 받았다. 또한, 생화학 작용제 감지, 3D 지도 제공 및 사상자 확인 테스트도 받았다. 이러한 드론은 신경작용제 살포 등 사건 현장에 투입되는 소방관이나 군인 등 대응팀이 화학무기로부터 안전한 거리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돕는다고 더 타임스는 설명했다. 영국 국방부와 내무부는 이러한 내용의 ‘미네르바 프로젝트’를 공동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이 추어탕은 남원에서 생산된 미꾸라지와 시래기로 만든 추어탕을 살균 처리한 것으로 뜨거운 물이나 전자레인지에 데워 즉석에서 먹을 수 있다. 이마트는 이 상품을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에브리데이 등 신세계 그룹의 모든 유통채널에서 판매하고 중국, 베트남, 몽골 등 해외 점포에도 수출할 방침이다. 남원추어탕의 원래 재료였던 미꾸리를 대량 생산하는 작업도 본격화하고 있다. 남원시는 송고섬진강의 토실토실 살 오른 가을 미꾸리와 지리산 청정 시래기의 조합광한루원 일대 50여곳…전국적으로 500여곳 ‘남원 추어탕’ 간판 걸고 성업 중 에비앙카지노.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를 핵무기

김 위원장이 “조선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나가기로 확약했다”고 언명한 것은 첫 비핵화 육성 메시지로 의미가 있다. 4ㆍ27 판문점 선언이나 6ㆍ12 싱가포르 공동성명에도 ‘완전한 비핵화’가 명문화돼 있고, 여러 계기에 비핵화 뜻을 밝힌 게 간접적 방식으로 전달된 바는 있지만 김 위원장이 전 세계로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에서 핵 문제를 언급한 것은 비핵화 의지를 더욱 분명하게 전달하려는 뜻으로 보인다. (양주=연합뉴스) 우영식 기자 = 경기도 양주시의 숙원사업 중 하나인 국지도 송고팀공헌도는 타율보다 출루율…KBO 통산 출루율 1위 김태균도 주목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추신수(36·텍사스 레인저스)가 또 하나 의미 있는 이정표를 세웠다. 추신수는 9일(한국시간) 디트로이트 타이거스와의 방문경기에서 47경기 연속 출루에 성공해 텍사스 구단 사상 최장 기록을 수립했다. 아직 KBO리그에서는 덜 조명받고 있지만, 현대 야구에서 출루가 지닌 의미는 매우 크다. 전통적인 야구기록에서는 타율·홈런·타점을 타자의 최대 가치로 여겼으나 1990년대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빌리 빈 단장이 OPS(출루율+장타율) 중심으로 선수를 기용해 저비용 고효율인 ‘머니볼’ 돌풍을 일으킨 뒤 출루율과 장타율이 새롭게 주목받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선수의 가치를 평가할 때 ‘대체선수 대비 승리기여도(WAR)’가 사용되기도 한다. 하지만 메이저리그나 KBO의 공식 기록이 아닌 WAR는 투수보다 타자의 평가 수치가 높고 포지션별 가중치가 비합리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공식기록상의 타율과 출루율을 단순히 비교하면 출루율이 팀 공헌도에서 앞선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시각이다. KBO 기록위원회 한 관계자는 “타율은 개인의 타격 능력만 표시하는 수치이지만 사사구까지 포함되는 출루율은 일단 베이스에 많이 나가야 한다는 점에서 팀 공헌도에 더욱 높게 반영될 수 있다”고 말했다. 올 시즌 타율 0.293, 17홈런, 42타점, 출루율 0.399, 장타율 0.504를 기록 중인 추신수는 아메리칸리그에서 타율순위 16위, MLB 전체에서는 32위에 올랐다. 하지만 출루율은 아메리칸리그 4위, MLB 전체 7위에 오르며 최정상급 기량을 보여주고 있다. 추신수는 높은 출루율에 힘입어 OPS 0.903을 기록, 아메리칸리그에서는 9위이고 양 리그를 통틀어서는 16위에 올라있다. 특히 추신수는 통산 출루율에서도 0.380을 기록, 현역 선수 중 8위다. 메이저리그 143년 역사를 통틀면 118위에 랭크됐다. 2014년 추신수가 텍사스 레인저스 구단과 7년간 1억3천만 달러라는 특급 FA 계약을 맺은 것도 높은 출루율이 반영됐기 때문이다. 추신수는 계약 직전 해인 2013년 신시내티 레즈 유니폼을 입고 타율 0.285, 21홈런, 54타점에 출루율은 커리어 최고인 0.423을 기록, 메이저리그 전체 4위에 오르며 텍사스 구단의 러브콜을 받았다. 추신수가 올해 처음 올스타로 선발된 것도 연속 출루기록이 크게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 삼겹살 애가 = 이만주 시인의 두 번째 시집. 표제작 ‘삼겹살 애가(哀歌)’는 지난해 송고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 기차에서 핀 수채화 = 35년 철길 인생을 산 박석민 역장이 쓴 책. 전남 무안에서 태어난 저자는 철도고등학교를 졸업하고 1983년 19세에 철도청에 임관해 강원도 태백선 근무를 시작으로 20년 동안 제천, 영주, 동해를 거쳤고, 2001년 해돋이명소로 유명한 정동진 역장을 하면서 기차관광에 대한 연구를 시작했다. 이후 목포역장, 나주역장, 남도해양관광개발사업단장을 역임하면서 호남고속철도 개통을 계기로 반나절 생활권이 된 남도 관광을 활성화하자며 여러 신문에 칼럼을 기고했다. 저자는 철도가 생긴 지 88년째 원형 그대로 노선이 보존된 광주∼순천 간 경전선은 간이역 관광의 보고라고 말한다. 곽재구 시인의 ‘사평역에서’ 배경이 된 남평역(등록문화재 299호), 철도원 영화 호로마이역을 닮은 아담한 능주역, 드라마 촬영지 명봉역, 추억의 7080거리 득량역, 꼬막과 태백산맥의 고장 벌교역, 옛 건축양식이 멋진 원창역(등록문화재 128호) 등이 테마역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을 끈다. 앞으로 해당 지자체가 간이역을 잘 활용해 관광철도로 발전시킨다면 많은 관광객이 찾아 지역 경제가 활성화할 것으로 내다본다. 저자는 간이역에 담긴 에피소드와 스토리를 발굴해 세상에 적극 알리며 자신이 ‘국내 최초 트레인 텔러(Train Teller)’라고 자부한다. 이 책 삽화는 미술을 공부하는 저자의 딸 박하예린 양이 직접 그렸다. 역이 친근하게 느껴지도록 수채화로 담백하게 그렸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224쪽. 1만5천원. (1) iOS 앱 테스팅 이 자동 테스트 기능은 이제 안드로이드 앱 외에도 iOS 앱과도 작업할 수 있게 됐다. iOS는 물론 안드로이드 앱까지 테스트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 이 자동 테스트 기능은 훨씬 더 광범위한 매력으로 다가갈 예정이다.

https://hwj65.com/ 이 부회장과 최 회장은 재벌가의 2·3세 경영인으로서 예전부터 돈독한 친분을 유지해온 사이다. 일례로 이재용 부회장은 2013년 아시아의 다보스포럼으로 불리는 보아오포럼의 이사직을 맡았는데, 이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맡아오던 자리를 승계한 것이었다. 최 회장이 당시 구속되면서 이사직을 수행할 수 없게 되자 이를 물려준 것이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은 최 회장이 보아오포럼 이사직을 추천해 물려줄 만큼 각별히 아끼는 재계 후배라고 알고 있다”고 말했다. 재계에서는 최 회장이 2007년 북한을 방문한 경험이 있는 만큼 방북이 처음인 이 부회장에게 경험담을 들려주지 않았겠냐는 관측이 나온다. 또 삼성과 SK가 모두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서 나란히 1·2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최근 글로벌 투자은행(IB) 등에서 제기한 메모리 반도체의 고점론 등 반도체 시황을 두고 의견을 교환했을 것이란 분석도 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내 초등학교 운동장에 독성 화학물질이 함유된 조깅 트랙이 설치된 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키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페트로프는 “친구들이 오래전부터 이 멋진 도시(솔즈베리)를 가보라고 권했다”고 말했고, 보쉬로프는 “솔즈베리는 유명한 사원이 있어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있는 소도시”라고 설명했다. 보쉬로프는 “이것은 사업 출장이 아니었다. 우리는 처음부터 런던에 가서 좀 있다가 솔즈베리를 다녀오려고 계획을 세웠었다”고 소개했다. 이들은 영국에 갈 때 어떤 독극물도 휴대하지 않았으며 솔즈베리 어디에 스크리팔의 집이 있는지도 몰랐다고 주장했다. 보쉬로프는 자신들이 독극물을 ‘니나 리치’ 향수병에 넣어 갔다는 영국 당국의 발표에 대해 “정상적인 남자가 여자 향수를 갖고 다니는 것은 어리석은 일이다. 세관을 통과할 때 모든 물건을 검사하는데 만일 무엇인가가 있었으면 문제가 됐을 것이다. 왜 남자 짐에 여자 향수가 있냐고(캐물었을 것이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또 이전에 스크리팔 부녀에 대해 전혀 몰랐다면서 “우리에게 이같은 악몽이 시작되기 전까지 그런 성을 들어보지도 못했고 그들에 대해 아무것도 몰랐다”고 말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영국 당국이 공개한 CCTV 영상 사진 속의 인물들이 맞다면서 이름도 본명이라고 소개했다. 직업에 대해선 비타민, 단백질 등의 스포츠 식품을 취급하는 중소사업가라면서 자세한 신원은 자신들과 거래하는 사람들이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두 사람은 영국 측 발표대로 러시아 군정보기관 총정찰국(GRU) 소속 장교인지를 묻는 진행자의 질문에는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보쉬로프와 페트로프는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스크리팔 사건 용의자들에 대해 “그들이 스스로 언론사나 어딘가로 찾아갔으면 좋겠다. 직접 나타나 자신들에 관해 얘기하길 바란다”고 종용한 뒤 시모니얀 국장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인터뷰를 자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서 영국 검찰은 지난 5일 러시아 출신 이중스파이 세르게이 스크리팔(66)과 그의 딸 율리야(33)가 지난 3월 초 영국 솔즈베리의 한 쇼핑몰에서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중독돼 쓰러진 사건과 관련 보쉬로프와 페트로프 등 2명을 용의자로 지목하고 이들을 살인공모와 살인미수, 화학무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기소한다고 발표했다. 영국은 이들이 러시아 군정보기관 GRU 소속 장교들이라고 주장했다. (용인=연합뉴스) 용인시는 21일 오전 10시 30분 시청광장에서 ‘농·축산물 한마당 행사’를 개최한다. 행사장에서는 관내 농·축산물을 저렴하게 판매하는 직거래 장터를 비롯해 어린이들을 위한 곤충체험·목공체험·인절미 만들기 등 체험부스, 최신 농기계 전시 부스가 운영된다. 추석 연휴를 앞두고 소비자들에게 백옥쌀, 육류, 표고버섯, 꿀, 마른고추, 채소류, 전통주, 화훼류 등 400여 품목을 저렴하게 판매한다. 행사장에서는 제23회 농업인의 날 기념식도 함께 열려 올해 뛰어난 농업경영으로 농업발전에 기여한 유공자 17명에게 표창장을 시상한다. 북한은 이번에 금강산 관광 재개, 개성공단 재가동 등 경협에 한층 강한 의지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우리 정부가 미국과 유엔이 주도하는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위반하면서 경협에 나서기는 어렵다. 북한의 비핵화와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남북 경협이 맞물려 있기 때문이다. 이번 정상회담의 키워드는 ‘비핵화 진전’과 ‘남북관계 개선’이다. 한반도 ‘운전자’ ‘촉진자’를 자임해온 문 대통령의 방북에 거는 기대가 크다. 송고 남아프리카의 ANC Progressive Business Forum 의장 Daryl Swanepoel 박사는 이러한 비즈니스 혁신에 깊은 호의를 표했다. 그는 최근 논문을 통해 둥관-남아프리카 간 비즈니스 방식이 건설적이고 새로운 관행이자 남아프리카와 여타 국가 간 관행과는 구별된다면서, 둥관-남아프리카 간 비즈니스 관계가 좋아지면 일대일로 이니셔티브(Belt and Road Initiative)의 수행에 도움이 되며, 중국과 남아프리카 간 경제 및 무역 협력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https://hwj65.com/

슬롯 머신 김성태 “이해찬, 평양 일정 일방적 취소는 무슨 경우냐” / 연합뉴스 (Yonhapnews) 그는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북핵폐기 약속을 하고 미국과 유엔 안보리가 대북제재 문제를 논의한 뒤 그 결과에 따라 교류가 강화돼야 하는데 문 대통령이 순서를 망각한 것 같다”며 “평양에서 점심으로 무엇을 드셨는지 모르지만 심각한 오류에 빠졌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공동선언에 명시되지 않은 비핵화 로드맵에 대해 정부의 상세한 해명을 요구한다”며 “속 빈 강정에 불과한 공동선언도 문제지만, 군사적 합의도 절대 수용할 수 없으며 그에 상응하는 특단의 조치를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김 원내대표는 오전 비대위·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남북정상회담에 경제인들이 동행한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의 측근 참모들이 국민을 우습게 보고 새빨간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어제 오후 3시 ‘경제인 방북은 북측의 요청이 아니었다’고 했지만, 30분 후 북측 인사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을 만나 방북을 요청했다는 사실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그는 “문 대통령 말씀대로 판문점의 봄이 평양의 가을로 이어진 것까지는 좋은데, 정작 비핵화 논의는 왜 힘든지 겨울이 오기 전에 답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남북 양 정상이 기울인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종전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이효성 방송통신위원장은 13일 경기 고양시 시·청각장애인용 TV 보급현장을 찾아 보급대상자와 현장 관계자를 격려했다. 방통위와 시청자미디어재단은 6월부터 보급 신청을 받고 저소득층, 장애등급, 나이 등을 고려해 올해 12월까지 1만5천명에게 시·청각장애인용 TV를 보급한다. 보급 TV는 80㎝형(32형)으로, 청각장애인의 자막방송 시청 편의를 위한 방송자막과 폐쇄자막 분리 기능, 저시력 시각장애인을 위한 방송화면 부분 확대 기능 등을 추가했다. (서울=연합뉴스) 송고장신구 제작에 노숙인 활용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대표적인 자동차 기업 포드 사가 30년째 방치돼온 철도 역사 벽면의 낙서(그래피티)를 ‘특별 예술품’으로 승화시키는 작업을 벌이고 있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과 디트로이트 현지 언론에 따르면 포드는 디트로이트 도심 총 5만6천㎡ 규모의 유서깊은 여객 철도 역사 ‘미시간 센트럴 스테이션'(MCS)을 지난 6월 매입, ‘무인 자율 주행 차량 연구 개발 센터’로 전환할 계획이며 이에 앞서 MCS 벽면의 페인트 조각들로 장신구를 만들어 파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포드 대변인 션 윌슨은 “이번 프로젝트는 MCS가 폐쇄된 1988년 이후 빈 건물 벽을 캔버스 삼아 예술성을 발휘한 수많은 그래피티 아티스트들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고 설명했다. — 조선화 속 ‘사회주의 사실주의’는. ▲ 사회주의 사실주의는 소련에서 1930년대에 시작해 1990년대까지 이어진 예술 사조다. 국가의 통제 아래 사회주의 국가 이념을 반영하거나 조장하는 선전이 주된 목적이다. 다른 공산국가에서 거의 자취를 감춘 사회주의 사실주의의 맥을 지금까지 잇고 있으며 꽃을 피우는 곳이 북한이다. 체제 선전, 지도자의 우상화, 무산계급의 미화 등을 목적으로 한 미술 작업이 이어지고 있다. 외부에서 보면 신기할 정도다. 북한의 미술 중 조선화는 여러 측면에서 조명되어야 할 특이한 장르다. 그중에서도 전통에 맥을 두면서 과감한 표현기법을 발전시킨 분야가 인물화다. 자유로운 붓 놀림, 면과 선을 잘 조화시킨 북한 인물화의 표현법은 한·중·일 어디에도 없다. 북한 화가들은 사실주의적 표현법을 심도 있게 발전시켰다. 화가마다 나름대로 개성도 추구한다. 조선화의 매력 중 하나다. 장자오허(蔣兆和 1904~1986)는 사실주의 화풍으로 수묵 인물화의 새로운 장을 열었다. 중국에서 20세기 최고의 수묵 인물화가라고 추앙한다. 그런 중국 미술계가 “장자오허가 추진한 인물화의 서양식 발전도 조선화의 극치(極致)한 묘사에 고개를 숙이지 않을 수 없다”고 말할 정도로 조선화의 사실주의적 표현기법을 높이 평가한다. 아우칸타라 우주센터는 북동부 마라냥 주의 주도(州都)인 상 루이스에서 400㎞ 떨어진 곳에 있다. 이 우주센터에서는 지난 2003년 8월 브라질이 자체 개발한 ‘VLS-1 VO3’ 로켓이 발사를 사흘 앞두고 폭발해 발사대가 붕괴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당시 사고로 21명의 기술진이 사망했고 다른 20여 명은 부상했다. 2015년 11월에는 무인 로켓이 발사 직전에 폭발하는 사고가 일어났으나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와 관련, 브라질은 내년 초까지 미국과 아우칸타라 우주센터의 상업적 이용을 위한 협정을 체결할 예정이다. 브라질은 지난 2000년부터 북동부 지역에 있는 아우칸타라(Alcantara) 우주센터의 상업적 이용을 위한 협상을 미국과 진행했으나 별다른 진전을 이루지 못했다. 브라질은 지난해 말부터 미국과 새로운 협상을 시도했으며, 알로이지우 누네스 브라질 외교장관은 지난 6월 미국과 공식적인 협상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바카라

카니발카지노 남성갱년기를 예방하려면 무엇보다 몸에 좋은 식품을 섭취해야 한다. 우선 지방이 많은 식품과 과식은 피하고 단백질이 풍부한 식품을 먹는 게 좋다. 또 항산화 효과가 있는 비타민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포스코건설이 건설업계에서는 처음으로 금융기관과 함께 협력사 금융지원에 나선다. 포스코건설은 송고 창원시는 지난 5월 한달간 가족 단위 관광객을 중심으로 73만여 명이 돝섬 유원지, 진해드림파크, 단감테마공원 등 시내 주요 관광지를 찾았다고 5일 밝혔다. 시는 올해 관광객 유치목표를 지난해 1천144만 명보다 31% 증가한 1천500만 명으로 세웠다. 1∼5월 누적 관광객 수는 630만 명에 달했다. 올해 목표 관광객 수의 42%를 달성했다. EU 정상들은 다음 주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2시간 비공식 오찬회동을 갖고 브렉시트 정상회담 11월 개최 일정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0일(현지시간) 전했다. 이들은 미셸 바르니에 브렉시트 협상 수석대표에게 영국 총리와 협상을 타결짓도록 독려할 것으로 보인다. EU 정상들은 회동에서 협상의 걸림돌이 되는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다음 달 열리는 정상회담까지는 해결돼야 한다는 뜻을 적극적으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브렉시트 이후 영국령인 북아일랜드와 EU 소속의 아일랜드 간에 어떤 식으로 국경을 구분할지가 주요 협상 의제 가운데 하나다. 오는 11월 13일 개최될 것으로 전망되는 EU 특별 정상회담에서는 무역, 안보, 항공, 수산 등 향후 매듭져야 할 현안에 대해 정치적 선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EU 관리들과 외교관들은 아직 확정되지는 않았지만 다음 주 정상회담 개최 일정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확인했다. 유럽의회 및 이사회 대변인들은 이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이에 앞서 바르니에 수석대표는 슬로베니아에서 열린 한 포럼에서 향후 6~8주 내 EU와 영국이 첫 단계 합의인 브렉시트 조약을 타결할 수 있을 것이라며 늦어도 11월 협상을 마무리 지을 수 있음을 내비쳤다. 영국은 지난해 3월 30일 EU 탈퇴 방침을 EU에 공식 통보함에 따라 EU의 헌법 격인 리스본조약에 따라 앞으로 약 200일 후인 내년 3월 30일이면 자동으로 EU를 탈퇴하게 된다. 양측은 그동안 영국의 탈퇴 조건을 담은 브렉시트 조약과 브렉시트 이후 양측의 미래관계에 관한 협상을 진행했다. 하지만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일부 쟁점에 대한 입장차를 좁히지 못해 협상에 큰 진전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 양측은 오는 10월을 협상 데드라인으로 제시했으나 최근에는 오는 11월을 사실상의 최종시한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 센터는 건립 과정이 현지 언론에 여러 차례 소개되는 등 오픈 전부터 관심을 모았다. 벵갈루루의 랜드마크로 유서 깊은 오페라하우스가 통째로 첨단기기 체험센터로 변신했기 때문이다. 이곳에서는 수년 전까지 연극, 영화, 오페라, 콘서트 등의 행사가 열렸다. 삼성전자는 영국 식민지 시절에 조성된 오페라하우스의 고풍스러운 외관은 그대로 살려뒀다. 실내의 주요 구조물 골격도 원형 그대로 유지했다. 대신 건물 안 곳곳 2천787㎡의 공간을 최첨단 설비와 제품으로 채웠다. 이는 삼성전자의 전 세계 모바일 체험센터 가운데 최대 규모다. 삼성전자는 2년에 걸쳐 오페라하우스 개보수를 마무리했다고 설명했다. [편집자 주] 본고는 자료 제공사에서 제공한 것으로, 연합뉴스는 내용에 대해 어떠한 편집도 하지 않았음을 밝혀 드립니다. 송고 ▲ 서울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관공서·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80여 곳에 불법촬영 예방 홍보 선간판 30개와 포스터 300장을 설치·부착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는지를 순차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사회 본문배너 송고 ▲ 서울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관공서·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80여 곳에 불법촬영 예방 홍보 선간판 30개와 포스터 300장을 설치·부착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는지를 순차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 서울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관공서·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 80여 곳에 불법촬영 예방 홍보 선간판 30개와 포스터 300장을 설치·부착했다고 19일 밝혔다. 아울러 송파경찰서는 관내 지하철역 공중화장실을 대상으로 불법촬영 카메라가 있는지를 순차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카니발카지노

트럼프카지노 행사 주관처인 한국로봇산업협회의 김환근 부회장에 따르면, 로보월드는 한국 최대의 로봇 전시회라고 한다. 그는 “스마트 공장과 인공지능을 위한 플랫폼을 로봇에 추가함으로써, 로보월드를 세계 굴지의 전시회로 발전시킬 계획”이라며 “로봇공학은 제4차 산업 혁명에서 분명 주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인천시교육청과 함께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제도를 전면 시행한다. 인천시의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17개 광역 시·도 중에서는 첫 사례다. 현재까지는 경기도 성남·광명·용인 등 일부 기초지방자치단체만 중·고교 무상교복 제도를 시행해 왔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내년도 중학교 신입생 2만5천명, 고교 신입생 2만7천명 등 5만2천명에게 1인당 30만1천원 범위 안에서 교복 구입비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18일 밝혔다. 무상교복 예산 157억원은 인천시(군·구 포함)와 시교육청이 절반씩 분담하기로 했다.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박남춘 인천시장과 도성훈 인천시교육감의 공약이기도 하다. 시와 시교육청은 협상 과정에서 무상교복 예산 분담 비율을 놓고 이견을 보이기도 했지만, 무상 교육 실현으로 교육 복지를 완성해야 한다는 데 뜻을 모으면서 무상교복 시행에 합의했다. 인천시와 시교육청은 현재 시행 중인 영유아·초·중·고교 무상급식도 더욱 내실 있게 운영할 방침이다. 올해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시행한 무상급식을 내년에는 사립유치원 3∼5세 3만2천명 원아에게도 확대 적용함으로써 0세부터 고등학생까지 전 연령 무상급식을 완성할 계획이다. 또 초·중·고 무상급식 식품비 단가를 5∼8% 올려 급식의 질을 높이고, 친환경 농산물 차액 지원사업에 교육청이 새로 참여해 학부모 부담금을 전액 면제할 예정이다.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공기정화 장치 설치 사업 등은 앞으로 협의 과정을 거쳐 구체적 시행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시와 시교육청은 이런 내용을 포함해 이날 13개 교육 협치 사업 실현을 위한 공동선언에 서명했다. 공동선언문은 어린이집·유치원부터 고등학교까지 무상교육, 안전하고 믿고 맡길 수 있는 안심교육, 기회는 균등하고 결과는 정의로운 평등교육, 아이들의 꿈을 위한 미래·혁신 교육 등을 위해 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이로써 인천은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과 0세부터 고등학생까지 전 연령 무상급식을 동시에 시행하는 전국 최초의 도시가 됐다. 전국 최악의 채무 비율 때문에 온라인상에서 ‘빚더미 도시’라는 조롱을 받기도 한 인천시는 2016년만 해도 중학교 무상급식 비율이 15.1%로 전국 17개 시·도 중 최하위였다. 그러나 강도 높은 재정 건전화 대책이 효과를 거두고 재정 여건이 개선되면서 인천시는 점차 무상급식 확대 기반을 갖춰 나갔다. 인천시는 2017년 중학교 무상급식을 전면 시행한 데 이어 올해에는 고등학교까지 무상급식 대상을 확대했고, 내년부터는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 제도까지 시행함으로써 ‘교육특별시 인천’ 구현에 한걸음 더 다가서게 됐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교육특별시 인천 조성을 위해 교육청·시의회·군·구가 협력해 인천이 전국에서 가장 아이 키우기 좋은 교육 환경을 갖추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도성훈 교육감도 “시와 교육청은 교육 자치와 지방 자치 협력을 위한 파트너로서 협치의 정신과 가치,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구체적인 협력을 시작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브렉시트협상, 향후 수주가 중대고비…’노딜 브렉시트’ 피할까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EU 내부서 난민문제 ‘재부상'(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 20일 이틀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난민 문제 등 EU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내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돼 향후 몇 주가 EU와 영국 간 협상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당초 비준과정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을 현상 시한으로 잡았으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핵심쟁점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는 등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오는 11월이 ‘협상 데드라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EU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 이어 10월, 11월, 12월에 잇따라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협상 진척 상황을 보고받고 협상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뒤 협상 타결 또는 결렬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협상 EU 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10월이 되면 협상 타결이 가시권에 들어올지,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해결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 18일 EU 정상회의가 양측 협상팀에는 협상 타결 여부를 결정짓는 ‘진실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9일 만찬 회동 때 나머지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교착 상태에 빠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어서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20일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기 위한 EU의 대책을 논의한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EU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브렉시트 협상의 마지막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아직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상황) 시나리오’가 상당히 가능성이 있지만, 책임감 있게 대처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유럽의 최대 과제인 난민 문제를 둘러싼 회원국 간 갈등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가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국을 불허하고 다른 회원국에 이들 난민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면서 EU 내부에서 난민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특히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최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정권을 잡거나 세력을 확대하고 있어 기성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서한에서 난민 문제와 관련, “잘츠부르크 회의에서 (회원국 간에)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자세로 돌아와 협의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바카라사이트

카지노사이트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예로부터 다섯 개의 달이 뜬다는 전설이 전해지는 강원 강릉시 경포호에서 달맞이 축제가 열린다. A sample of government and professional associations who recognise or require applicants to hold an IELTS test result include:”다른 모델은 익숙지 않아 추가로 인력 필요해”(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백악관 비밀경호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맹비난에도 경호용으로 할리 데이비슨 모터사이클과 사이드카를 주문할 예정이라고 CNN·USA투데이가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현행 난민법의 난민 인정자 처우에 관한 규정이 추상적이어서 난민 인정자들이 실질적인 사회보장 서비스를 받지 못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슬 난민인권센터 활동가는 19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교육회관에서 국가인권위원회와 한국난민인권연구회 주최로 열린 ‘인권위 이주 인권 가이드라인 모니터링 결과보고회’에서 ‘사회보장서비스에의 접근성 및 정보제공의 필요성’을 주제로 한 발표에서 이렇게 밝혔다. 현행 난민법은 난민 인정자에 대해 우리 국민과 같은 수준의 사회보장을 받는다고 규정하면서 처우와 관련된 9개 조항을 두고, 구체적인 내용은 대통령령이나 관련 법령에 위임한다. 이 활동가는 “해당 규정이 너무 포괄적이어서 실제로 얼마만큼 난민 인정자의 처우에 영향을 미치는지 알 수 없다”며 “난민 인권단체들도 인정자 개별 사례를 일일이 문의해야 하는 정도로, 인정자들은 스스로 사회보장 서비스에 접근하기가 쉽지 않다”고 말했다.(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전통적으로 개고기를 먹던 아시아에서도 개 식용을 금지하거나 규제하려는 움직임이 확산하고 있다. 베트남 수도 하노이시 인민위원회는 개와 고양이 식용을 자제해달라고 권고했다고 현지 언론이 12일 전했다. 그럼, 최정상에 오르기 위해 남들보다 피나게 노력했다면 이에 대해서는 100% 보상해줘야 하는 것이 아닐까? 그러나 그 열정도 온전히 본인이 성취한 것이 아니라 어느 정도 타고난다는 의견이 있다. 부모들은 이런 견해가 맞다는 것을 경험적으로 안다. 같은 부모 슬하의 자녀 중에는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학업에 집중하지 못하는 아이가 있는 데 비해 걱정될 정도로 공부욕심이 많은 아이도 있다. 선천적인 측면이 강하다는 뜻이다. 직장에서도 이런 현상은 쉽게 발견된다. 현대 경영학의 창시자인 피터 드러커는 노동윤리, 즉 열정마저 타고난다고 했다. ◇ 우버와 그랩 무엇이 다른가?·기자가 겪은 우버 사기 가장 큰 차이는 우버의 경우 신용카드를 등록해야 이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편리하기도 합니다. 내리면서 거스름돈을 주고받을 필요도 없습니다. 그러나 운전사의 일방적인 취소 등에 대한 대비가 불완전합니다. 그랩은 신용카드 등록이 필요 없습니다. 앱에 나타난 요금을 현장에서 운전사에게 지불하면 끝입니다. 그리고 우버보다 그랩이 살짝 더 저렴합니다. 코타키나발루나 치앙마이 두 지역 사람들 사이에서 우버에 대한 평은 좋지 않습니다. 우버의 경우 운전사로부터 일방적인 취소를 당할 가능성도 있습니다. 치앙마이 구시가지에서 님만해민으로 가기 위해 우버를 불렀습니다. 차가 배정된 지 몇 분 후 갑자기 차량이 취소됐습니다. 운전사가 취소를 눌러버린 겁니다. 취소수수료는 고스란히 이용자 몫이 됩니다. 우버 사용자에게는 흔한 일입니다. 이 경우 수수료가 빠져나갑니다. 한화로 1천 원 가량밖에 안 됐지만 억울했습니다. 그러나 어쩔 수 없습니다. 버라이즌, 美 4개도시 5G 서비스 선제발표…AT&T “LA와 스마트시티 협약”스프린트 “T모바일과 합병 허용하라” 강공…세션주제 온통 5G에 집중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전 세계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와 네트워크 블로거, 미디어, 애널리스트, 통신 하드웨어 장비업체 등이 참가하는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아메리카 2018이 12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막을 올렸다. 14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매년 초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펼쳐지는 세계 최대 무선통신박람회인 MWC의 ‘미국판’이다. 지난해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렸는데 올해는 무대를 LA로 옮겼다. 내년에는 다시 실리콘밸리에서 가까운 샌프란시스코로 간다. 미국 외에는 중국에서도 MWC 상하이가 열린다. 메르스는 낙타 젖이나 고기 등을 익히지 않고 섭취했을 때 감염되는 것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사람 간 전염은 매우 긴밀한 접촉이 아니면 쉽게 발생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 문 대통령은 상기된 표정으로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돼 참으로 반갑다”면서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나는 나와 함께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하자 박수와 함성이 더욱 커졌다. 평양시민의 13번째 박수와 함께 문 대통령의 인사말이 끝나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다가갔고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손뼉을 치며 평양시민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바라봤다. 이어 남북 정상은 손을 맞잡고 높이 들어 평양시민의 환호성에 화답했다. 하늘에서 잇달아 폭죽이 터지고 박수 소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남북 정상은 오후 10시 34분께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카지노사이트

https://hwj65.com/ 중산공원 물놀이형 수경시설은 고양시에서 최초로 설치된 것이다. 개구리, 야자나무 등으로 표현된 물놀이 시설 등으로 이뤄져 있으며 여름철에는 물놀이장으로 이용하다가 비수기에는 어린이 종합놀이터로 제공될 예정이다. 또 물놀이장 주변에는 휴게 데크 등 편의시설을 비롯해 화장실, 광장 등이 조성돼 시민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양시 관계자는 “중산지역은 어른들이 이용하는 체육 공간은 많은 편이나 어린이들이 찾을 만한 공간이 부족한 상태였다”며 “이번 물놀이 시설 설치로 중산공원이 아이들의 테마 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고”대북제재 준수하며 가동 가능…국민 공감·정부 의지가 관건””개성공단은 평화·경제 프로젝트…유·무형의 가치 주목해야” 고대 로마인들이 쓰던 언어인 라틴어를 연마함으로써 서양 문명의 근간이 된 고전을 깊이 이해하고, 이를 통해 인간 본연의 고귀하고, 아름다운 정신을 회복하자는 취지로 설립된 라틴어 연구소 겸 학교인 ‘아카데미아 비바리움 노붐'(Academia Vivarium Novum·이하 비바리움 노붐)이 2년 전 이곳으로 터전을 옮기면서다. 비바리움 노붐은 1980년 이탈리아 남부 나폴리 인근에서 태동한 뒤 2000년 남부 이르피니아에서 현재와 같은 형태의 라틴어 교육원의 문을 열어 전 세계 인문학도들에게 살아있는 라틴어를 전파하는 산실 역할을 하고 있다. ‘물고기를 키우는 곳’이라는 뜻을 지닌 비바리움은 544년 이탈리아 수도사 카시오도가 고전 연구를 목적으로 칼라브리아 주의 한 수도원 내에 설립한 고전문화연구소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아카데미아와 노붐은 라틴어로 각각 ‘학교’와 ‘새롭다’는 의미를 지닌다. 같은 가격에 응시할 수 있는 같은 IELTS 시험이지만 더 많은 선택지가 주어지는 것입니다. 송고”김정은 서울 방문 약속도 대화국면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 있다””핵리스트 제출·검증 언급없어…미국의 대응이 초점 될 듯”아사히 “文대통령, 김정은에 ‘과거 생산 핵 폐기해야 미국 대화’ 계속 설득”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김병규 특파원 = 일본 언론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에 합의한 데 대해 “북미협상 정체를 타개하기 위해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도 일본 언론은 이날 발표된 평양 공동선언이나 남북 정상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북한의 핵 리스트 제출이나 검증에 대해서는 언급이 없다는 점이 향후 북미협상 재개 등의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했다. 교도통신은 해설 기사를 통해 “김 위원장의 핵시설 폐기 의사 표명은 북미협상이 파탄에 빠지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비핵화를 향한 진전을 보여줄 필요가 절박해졌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통신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협상에 나서도록 해야 한다는데 남북 정상의 이해가 일치했다”며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 합의도 대화국면을 지속시키기 위한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통신은 “북한은 지금까지 핵실험장 폐기나 미사일 발사 중지 등 자발적 조치를 하고 미국에 종전선언 등 상응한 행동을 요구했다”며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가 충분하지 않다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방북을 취소하는 등 강경 자세를 보이자 북한도 회유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벨기에 “농장사육 돼지에선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 미검출”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벨기에에서 지난 주에 ‘돼지 흑사병’으로 불리는 아프리카돼지열병(ASF) 발생이 확인된 이후 지금까지 한국, 일본을 비롯해 모두 9개 나라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전면 금지했다고 벨기에 정부가 19일 밝혔다. 벨기에 농무부는 남부 뤽상부르지역의 야생 멧돼지에서 ASF 바이러스가 검출된 이후 지금까지 9개국에서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했다면서 다른 수입 국가들도 추가로 이를 금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벨기에산 돼지고기 수입을 중단한 나라는 한국을 비롯해 중국, 대만, 벨라루스, 멕시코, 필리핀, 남아프리카공화국, 일본, 싱가포르 등이다. 농무부는 지금까지 야생 멧돼지에서만 ASF 바이러스가 발견됐고 돼지 농장에서 사육되는 돼지에서 발견된 사례는 아직 없다며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벨기에 돼지고기 가운데 94%는 EU 내부로 수출되는데 농장에서 사육된 돼지에서도 ASF 바이러스가 검출되면 거래업자들이 벨기에산 돼지를 수입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가 차원의 수입금지 조치는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농무부는 돼지농장에서도 ASF가 검출돼 돼지산업이 타격을 받게 되면 이를 완전퇴치하고 대외 신뢰를 회복하는 데 2~3년이 걸릴 것이라며 조속한 퇴치를 위해 관련 단체, EU 집행위원회와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서울 강남의 성형외과 원장 A(50)씨는 기자에게 최근의 경험담을 들려줬다. 보톡스를 맞겠다며 병원을 찾은 30대 남성이었는데, 이 남성이 상담 중 갑자기 마취용 주사제인 ‘프로포폴’을 주사해달라고 요구했다는 것이다. 이때부터 A씨는 이 남성이 보톡스 환자가 아니라고 생각했다고 한다. 보통 보톡스 시술은 마취하지 않거나, 마취한다고 해도 크림을 바르는 게 일반적인데 이 남성은 처음부터 대뜸 프로포폴 주사를 언급했기 때문이다. A씨가 난감해 하자 이 남성은 급기야 ‘돈은 달라는 대로 주겠다’며 본색을 드러냈다. A씨는 “언뜻 팔을 보니 혈관에 여러 개의 주사 자국이 선명한 점으로 미뤄 프로포폴 중독자로 보였다”면서 “바로 돌려보내긴 했지만, 요즘 강남 일대에 이렇게 프로포폴 쇼핑을 하는 사람들이 많아 큰 걱정”이라고 말했다. 아니나 다를까. 최근에는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처방하거나 처방받은 사람들이 사법기관에 구속되는 사건도 잇따르고 있다. 서울 강남에서 B성형외과를 운영하는 홍모씨는 프로포폴 주사를 놔 달라는 내원객에게 20㎖ 앰플 1개당 50만원을 받고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해준 혐의로 최근 검찰에 구속됐다. 검찰에 따르면 홍씨는 이런 식으로 3개월(4∼6월) 동안 환자 10명에게 247회에 걸쳐 투약한 프로포폴을 투약했다. 양으로는 총 2만1천905㎖, 돈으로는 5억5천만원에 달했다. 아울러 장모씨는 프로포폴에 중독돼 홍씨 등으로부터 상습적으로 프로포폴을 맞은 혐의로 함께 구속됐다. 그는 최근 6개월간 강남 일대 병원을 돌며 프로포폴 1만여㎖를 상습적으로 투약한 것으로 밝혀졌다. 프로포폴 주사에만 2억원 넘게 쓴 셈이다. 앞서 지난 7월에는 전국 각지를 떠돌며 48개 병원에서 수면내시경 검사, 항문치료 등의 명목으로 프로포폴을 투약한 이모씨가 경찰에 구속됐다. 이씨는 “이유 없이 체중이 줄었다”는 등의 핑계를 대면서 수면내시경 검사를 해 달라고 요구해 프로포폴 등을 상습적으로 주사했다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속칭 ‘우유 주사’로 불리는 프로포폴은 원래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에 몸담았던 스코틀랜드의 수의-마취전문의 존 글렌(John B. Glen) 박사가 개발했다. 이후 외래 환자의 수술과 내시경 검사 등을 위한 마취제로 폭넓게 처방돼온 약물이다. 미국에서만 1년에 약 6천만회가 투여된다. https://hwj65.com/

예스카지노 추가 정보는 rac.com.au/intellicar ( https://rac.com.au/intellicar )를 참조한다. (서울=연합뉴스) 윤고은 기자 = “만약 우리가 예전에 만났다면 벌써 이 모임은 깨졌을 거예요. 왜냐. 그때는 서로 잘났거든.(웃음) 그런데 우리는 지난 3년간 수없이 만나 얘기를 나누면서 너무나 끈끈한 관계가 됐어요. 다들 희생과 배려를 해요. 9명이 모두가 똑같은 마음, 좋은 마음으로 뭉쳤어요.” (남궁옥분) “예전에는 다들 바쁘고 치열하게 살았으니 그때는 무슨 모임을 하려고 해도 항상 서로 미묘한 게 있어서 잘 안됐어요. 다들 자기 자신을 다 오픈하지 못했고 그렇게 조금씩 가리고 감추는 것들이 있으니 모임이 지속될 수가 없지요. 저도 그랬고요. 그런데 이렇게 나이 들어서 만나니까 다들 배려하고 양보해요. 한번 모이면 시간이 어떻게 가는지 모를 정도로 너무 재미있어요.”(민해경) ‘동네 친구’는 편하다. 한동네에 사니 만나고 헤어지는 데 부담이 없고, ‘번개’도 수시로 할 수 있다. 물론 마음이 맞아야 한다. 2016년 결성된 ‘서초컬처클럽’이 3년째 ‘절찬리’에 운영되고 있다. 멤버는 가수 윤형주, 김세환, 혜은이, 남궁옥분, 민해경, 권인하, 유열, MC 김승현, 성악가 김성일. 모두 서초구에 10~40년간 사는 문화예술인이다. 자료 제공: 2018 세계 지능형 제조 서밋 조직위원회(The Organizing Committee of the 2018 World Intelligent Manufacturing Summit) 대전오월드 관리기관인 대전도시공사 유영균 사장은 “맹수류 관리에 위성항법장치( 송고 병변이 위의 상부에 있는 경우에는 상부만 절제하는 근위부위절제술을 시행하기도 한다. 병변이 위의 중간에 있으면 중간 부분만 절제하고 유문(십이지장과의 경계에 있는 출구)을 보존하는 위절제술을 시행할 수도 있다. 단, 이런 ‘기능 보존 위절제술’은 조기 위암에 한해 선택적으로 시행할 수 있다. 근위부위절제술과 유문보존위절제술은 표준 위 절제법 중 하나로 자리 잡았으나 종양학적 안전성이나 영양학, 기능적 우월성에 대해서는 아직 근거가 부족한 편이다. 현재 근거 마련을 위한 임상연구가 진행 중이다. 수술의 성공을 좌우하는 것은 림프절 절제다. 위암 수술을 많이 하는 우리나라는 1기 위암 생존율이 90%를 넘지만, 위암 수술 경험이 적고 림프절 절제를 충분히 하지 않는 미국은 1기라고 하더라도 5년 생존율이 70%에도 못 미친다. 1기뿐만 아니라 모든 병기에서 우리나라가 미국보다 훨씬 좋은 수술 성적을 보인다는 점은 수술의 중요성, 특히 림프절 절제의 중요성을 말해주는 대목이다. 위암의 수술법은 개복, 복강경, 로봇수술로 나눌 수 있다. 복강경 수술은 1990년대에 강남세브란스병원이 국내 최초로 시행한 이후 위암뿐만 아니라 많은 분야에서 보편화했다. 복강경이나 로봇수술은 상처 부위를 최소화하기 때문에 환자의 회복에 유리하지만 그렇다고 모든 경우에 적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보통은 병의 진행 정도에 따라 가장 적합한 방법을 결정한다. 복강경 수술 도입 초기에는 위와 림프절 절제까지는 복강경으로 시행하고 마지막 장을 연결해주는 과정은 배를 열고 체외에서 시행했다. 완전한 복강경 수술이 아니라 복강경 보조 위절제술이라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새로운 복강경 수술방식의 개발과 함께 수술 경험이 쌓이면서 최근에는 장 문합 등 수술의 전 과정이 복강경을 통해 이뤄지는 게 일반적이다. 복강경 수술은 통증이 적고 회복이 빠르다는 장점이 있다. 수술 중 출혈도 적을 뿐만 아니라 장 유착이나 상처 감염 등의 합병증도 적게 보고된다. 1기 위암에서는 복강경 수술이 표준 수술법으로 거의 자리를 잡았고, 진행성 위암 또는 다수의 림프절 전이가 의심되는 환자도 복강경 수술이 활발히 시도되고 있다. 하지만 진행성 위암에 대한 복강경 수술의 효과는 현재 진행 중인 임상연구를 더 지켜봐야 한다. 개복수술보다 합병증이 더 많지는 않은지, 적절한 림프절 절제가 시행되는지, 재발률과 생존율은 높은지 등에 대한 연구 결과를 기다려 볼 필요가 있다. 중러 양국의 경제협력 분위기도 후끈 달아오르고 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송고”선언문 담지 못한 김위원장 메시지 있어…폼페이오, 이른시일 내 평양 방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약속과 관련해 “완전히 김 위원장의 독자적인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주변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전부 반대했지만, 막지 못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2000년 6·15 선언 당시 마지막 부분에 ‘답방한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북한에서 반대가 많았다.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가까스로 받아냈지만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며 “그런 맥락에서 김 위원장이 어려운 결정을 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6·15 선언은 총론적인 성격이 강하다고 보고, 10·4 선언은 각론적 성격이 강하며 9·19 공동선언은 실천적 성격이 강하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3개의 선언문이 상당히 보완적인 성격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우발적 충돌을 막고, 그렇게 함으로써 핵 충돌을 막으며, 그 과정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룬다는 기본인식이 있는 것 같다”며 “우발적인 재래식 군사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를 갖췄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개츠비카지노

주사위 퇴직하며 판결문 초고 등 수만건 빼돌린 혐의…문건 파쇄 주장도압수수색 다수 불허한 영장판사가 심리…결과 주목강제징용 소송 김기춘-박병대 회의 배석한 조윤선도 소환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대법원 기밀자료를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 유해용(52) 전 대법원 수석재판연구관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20일 밤 결정된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허경호 부장판사는 20일 오전 10시 30분 유 전 연구관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열고 공무상비밀누설 등의 혐의와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다고 밝혔다. 유 전 연구관은 서울중앙지검 수사팀(한동훈 3차장검사)이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을 수사한 지 석 달 만에 처음으로 신병확보에 나선 피의자다. 그는 2014년 2월부터 대법원 선임재판연구관, 2016년 2월부터 지난해 초까지 수석재판연구관을 지내며 후배 재판연구관들이 작성한 보고서와 판결문 초고 등 수만 건을 모아 올 초 법원 퇴직 시 무단 반출한 혐의를 받는다. 2016년 초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의료진’ 김영재 원장 측의 특허소송 관련 정보를 불법으로 수집해 법원행정처를 통해 청와대에 전달한 혐의도 있다. 검찰은 그가 대법원에 근무할 당시 대법원에 계류 중이던 숙명여대와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 사이의 소송을 변호사 개업 넉 달 만인 올해 6월 11일 수임하며 변호사법을 위반한 의혹도 포착했다. 검찰은 유 전 연구관이 숙대 사건에 관여된 대법원 재판연구관과 통화해 자신의 선임 사실을 알린 정황 등을 파악하고 소송 과정에서 ‘전관예우’ 흔적은 없는지 쫓고 있다. 전날 참고인으로 소환된 강정애 숙대 총장은 사건이 대법원 접수 약 4년 만에 대법관 전원이 심리하는 전원합의체에 회부되자 대법원 출신 전관 변호사를 수소문해 그를 선임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송은 전원합의체에서 대법관 4명이 심리하는 소부(小部)로 다시 내려온 뒤 6월 28일 숙대 승소로 끝났다.문정인 “김정은, 서울 방문 독자적 결정…주변 전부 반대” / 연합뉴스 ( 송고”선언문 담지 못한 김위원장 메시지 있어…폼페이오, 이른시일 내 평양 방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약속과 관련해 “완전히 김 위원장의 독자적인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주변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전부 반대했지만, 막지 못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2000년 6·15 선언 당시 마지막 부분에 ‘답방한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북한에서 반대가 많았다.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가까스로 받아냈지만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며 “그런 맥락에서 김 위원장이 어려운 결정을 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6·15 선언은 총론적인 성격이 강하다고 보고, 10·4 선언은 각론적 성격이 강하며 9·19 공동선언은 실천적 성격이 강하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3개의 선언문이 상당히 보완적인 성격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우발적 충돌을 막고, 그렇게 함으로써 핵 충돌을 막으며, 그 과정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룬다는 기본인식이 있는 것 같다”며 “우발적인 재래식 군사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를 갖췄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평양 시민들은 큰 행사에 동원될 때 사용할 수 있도록 행사용 조화를 직장에 보관해 놓는다. 행사가 열릴 때마다 이를 꺼내 사용하고는 다시 반납하는 방식이다. 행사용 조화는 비닐로 만들어지는데, 빨간색이나 분홍색이 가장 널리 사용된다. 김일성화와 김정일화가 남북관계 역사에 등장한 적이 없는 것은 아니다. 북한은 2009년 김대중 대통령이 서거했을 때 김기남 당시 노동당 중앙위원회 비서를 단장으로 한 특사 조문단과 함께 진분홍색의 김일성화와 붉은색의 김정일화를 중앙에 배치한 화환을 보내 애도의 뜻을 표했다. 또한 2001년 고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 장례 때도 중앙에 붉은색 김정일화와 연노랑, 진노랑, 분홍색 등의 꽃으로 화려하게 장식한 북한식 조화(弔花)를 보낸 바 있다.중앙은행 보고서 올해 성장률 전망치 1.36%로 내려가(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 경제가 2개월 연속 회복세를 나타내면서 침체 재발 우려에서는 벗어났다는 분석이 나왔다. 브라질 중앙은행은 17일(현지시간)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7월 경제활동지수(IBC-Br)가 전월 대비 0.57%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전월 대비 월별 IBC-Br는 1월 -0.67%, 2월 -0.04%, 3월 -0.51%, 4월 0.46%, 5월 -3.35%, 6월 3.42%, 7월 0.57% 등이다. 지난해 7월과 비교한 올해 7월 IBC-Br는 2.56%, 올해 1∼7월 누적으로는 1.19% 성장했다. 그러나 올해 7월까지 최근 12개월 누적은 -1.46%를 기록했다. (울산=연합뉴스) 김용태 기자 = 울산시 남구가 장생포에 추진하던 고래등대 사업이 백지화되고 대신에 해양공원이 건립된다. 송고 주사위.

이날 안보리 회의가 18~20일 평양에

이날 안보리 회의가 18~20일 평양에서의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가운데 열렸다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이 지지부진한 상황에서 남북관계 개선, 이를 통한 남북경협 가속화 가능성에 대한 미국의 우려가 섞여 있는 것 아니냐는 조심스러운 관측도 나온다. 헤일리 대사가 이날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러시아에 아무리 수익이 나더라도 아직 북한에 대한 압박을 완화할 때가 아니다”고 지적한 것이 눈길을 끌었다.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최근 제재 지속에 대한 목소리를 높여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안보리 회의와 관련해 트위터를 통해 “미국은 오늘 북한에 대한 제재 및 러시아의 적극적인 제재 준수 약화 시도를 논의하기 위해 안보리 회의를 소집했다”면서 “전 세계적인 제재는 비핵화 달성을 위한 노력에 있어 필수적 부분”이라면서 제재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지난 14일에도 기자회견을 통해 비핵화를 위해서는 제재 유지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유엔 안보리의 대북제재 이행 관련 패널 보고서에 대한 ‘수정 압력’ 논란이 빚어진 러시아를 강력하게 성토한 바 있다. 그러나 바실리 네벤쟈 유엔주재 러시아 대사는 이날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만으로 핵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반박하고, 헤일리 대사를 향해 “장애물을 만들 것이 아니라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촉진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인권위 등 공동주최 토론회…”‘북한인권법’ 조속히 제정돼야”(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 김정은 정권이 집권한 후 주민들을 상대로 한 인권 침해가 이전 정권보다 오히려 더 심각해졌다는 탈북자의 증언이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와 북한민주화위원회, 연세대 휴먼리버티센터 공동 주최로 송고전문가들 “꼭 그렇진 않아…통계상 여름-겨울 기온 상관도 낮아””온난화로 폭염·혹한 가능성 커진 건 사실” 본사 측은 ‘경영주 면담 결과 특정 커뮤니티를 하거나 특정 지역의 비하 의도는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며 ‘어떤 이유에서든 잘못된 행동임은 분명하고 점주도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다’는 내용의 답변을 민원인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송고논란 일자 뒤늦게 삭제…본사 “특정 지역 비하 의도 아냐” 토론자로 나선 이영아 참여연대 국제연대위원회 간사는 “수십 명이 생명을 잃은 이번 사고는 한국 정부의 공적개발원조( 송고 — 난민을 거부하는 청와대 청원이 수십만 건에 이르고 난민 수용 반대집회가 열린다. ‘난민 혐오’는 어디서 오는가. ▲ 난민을 우리 사회의 ‘짐’으로 보는 인식의 문제다. 우리가 낸 세금으로 난민들에게 일자리를 주고 생계비 등을 지원해줘야 한다는 점을 불편하게 받아들인다. ‘가뜩이나 일자리도 부족한데 이들이 취업난을 가중하지 않을까’ 또는 ‘우리 사회에 기여한 적이 없는 난민에게 우리 세금을 들여 도와줘야 하나?’ 하는 생각을 가지는 이들이 있다. 나아가 ‘진짜 난민일까’, ‘테러나 범죄를 저지르지 않을까’하는 의심까지 하며 공포의 대상으로 본다. 난민을 거부하는 청원이나 집회 등 ‘난민 혐오’가 조직화하고 집단화하는 행태의 배경에는 ‘종교’와 ‘남성 혐오’가 자리한다. 제주도에 유입된 예멘 난민 거의 전부가 이슬람교도고 젊은 남성들이다. 예멘 난민을 왜곡하고 공격하는 가짜뉴스를 분석해보면 기독교 근본주의자나 극단적 ‘남혐주의자’의 소행이란 의심이 든다. 대다수 개신교나 천주교도들은 난민들에 대해 포용적 자세를 보인다. 근현대사를 돌이켜보면 한민족도 수많은 난민이 발생해 발길을 해외로 돌려야 했다. 제주 4·3사건과 한국전쟁이 대표적이다. 난민을 ‘세계시민’의 눈으로 봐야 한다. 우리나라가 난민조약에 가입하고 난민법을 제정한 사실이나 취지를 모르거나 외면한 이들이 난민을 비뚤어진 시각으로 바라본다. 이 단체는 또 “라이트월드가 들어선 무술공원은 가설물을 지을 수 없는 곳인데도 충주시가 이를 묵인하며 비호하고 있다”며 “검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충주시는 “관광지라도 영구시설물이 아니라면 설치를 허용할 수 있다”고 반박했다. 조길형 충주시장도 “공무원들의 법령 위반은 전혀 없었다”며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럼이 없다”고 반박했다. 빛 테마파크인 라이트월드는 충주시 칠금동 세계무술공원 내 송고 ※ 최재천 이화여자대학교 일반대학원 에코과학부 석좌교수는 서울대학교 동물학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학교 대학원 생태학과를 졸업하고 송고”환경보호가 경제적 손실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 인식해야””기후변화 폭 커지고 예측 불가능…생물다양성 고갈되면 인류 생존 어려워” (선양, 중국 2018년 8월 2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18일, 제7회 Shenyang Faku AOPA(Aircraft Owners and Pilots Association of China) International Flight Convention이 선양 시 정부의 주최로 Shenyang General Aviation Industrial Base와 Senyang Caihu Holiday Resort에서 개최됐다. 이번 대회에서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우수한 항공운항팀과 항공 협회가 초청을 받았다. 동력형 패러슈트, 견인형 패러슈트, 고정익 비행체, 헬리콥터 등을 포함해 약 100대의 항공기가 관중에게 멋진 공연을 선보였으며, 국내외 총 10만 명 이상의 사람들이 모여서 이를 관람했다.

https://gla69.com/ 포드사는 디트로이트의 보석 디자인업체 ‘리벨 넬'(Rebel Nell)과 계약을 맺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리벨 넬’의 최고경영자 겸 공동설립자인 에이미 피터슨은 이 작업이 1914년 문을 열고 74년간 미시간 주 철도 교통의 중심지 역할을 한 MSC의 유산과 역사를 보존한다는 의미를 지닌다고 강조했다. 이 업체는 여성 노숙인들을 고용해 디트로이트 시·미시간 주 형태의 펜던트 목걸이·와이셔츠 소매 단추·배지 등 장신구 300점을 제작했다. 이 특별 장신구는 지역 자선기관 4곳으로 보내져 각 35달러~225달러(약 4만원~25만원)에 판매되기 시작했으며, 이미 100개가 팔려나갔다. 피터슨은 “원자재가 어디서 왔는지, 누가 만들었는지 등을 고려할 때 한 작품 한 작품이 특별하다”고 말했다. 포드사는 리벨 넬을 사업 파트너로 선정한 데 대해 “취약 계층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고 취업 기회 및 교육을 제공한다는 설립 취지에 공감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포드사는 리벨 넬에 2만5천 달러씩 2차례 총 5만 달러(약 5천600만 원)를 지원했다. 포드사는 늦어도 2021년까지 무인 자율 주행 차량을 도로에 내놓겠다는 목표를 세우고 MCS 재개발 포함 연구·개발 센터 조성에 총 7억4천만 달러(약 8천300억 원)를 투입할 계획이다.”다른 학생과 충돌 후 범행”…현장서 검거, 집에선 무기 다수 발견(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네덜란드 로어몬트에 있는 한 직업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이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 학교 건물 안팎에 수 발의 총을 쏴 자칫 많은 사상자가 발생할 뻔했으나 교사들의 현명한 대처로 부상자 한 명 없이 종결됐다고 현지 언론이 15일 보도했다. 네덜란드 방송인 NOS를 비롯한 현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전 8시 30분께 네덜란드 남부도시 로어몬트에 있는 직업학교(KEC)에서 이 학교에 다니는 16세 소년이 총기를 들고 등교해 학교 건물 안팎에 수발의 총을 발사했다. 하지만 다행히 학생들이나 학교 관계자들 모두 총탄에 맞지 않았다. 교사들은 경찰이 출동할 때까지 이 10대 학생과 계속해서 대화하려고 했고, 몇 분 후 경찰관들이 학교에 도착해 학교 건물 밖에서 이 소년을 제압한 뒤 체포했다. 경찰은 검거한 소년을 대상으로 구체적인 범행동기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이번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인 경찰은 총격 학생이 다른 학생과 학교에서 충돌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NOS 보도에 따르면 학교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한편, 경찰은 체포된 학생의 집을 수색한 결과 공기권총과 두 개의 칼, 자귀 등 다수의 무기가 발견됐다고 밝혔다. 오댕은 체포된 뒤 프랑스군에게 지속해서 고문을 당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실종 처리됐다. 프랑스군은 오댕이 다른 군 교도소로 이감되던 중에 탈출했다고 유족에게 밝혔지만, 이는 거짓이었다. 알제리가 프랑스로부터 독립을 쟁취하고 난 뒤 조사 결과 오댕이 탈출했다는 프랑스의 해명은 사실이 아니었고, 그가 프랑스군에 투옥된 당시 사망한 것이 드러났다. 하지만 프랑스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가 지난 ▲ 고척전적(19일) 두산 000 110 110 0 – 4 넥센 200 000 200 1 – 5 △ 승리투수 = 신재영(8승 9패) △ 패전투수 = 함덕주(5승 3패 26세이브) △ 홈런 = 김재환 42호(4회1점·두산) (서울=연합뉴스) 송고▲ 고척전적(19일) 두산 000 110 110 0 – 4 넥센 200 000 200 1 – 5 △ 승리투수 = 신재영(8승 9패) △ 패전투수 = 함덕주(5승 3패 26세이브) △ 홈런 = 김재환 42호(4회1점·두산) (서울=연합뉴스) 송고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경남도는 올해 고용위기·산업위기 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에서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한 기업을 선정해 인센티브를 주는 특별인증을 한다고 송고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중국 현대사의 최대 재앙으로 평가받는 문화대혁명을 미화한 중국의 새 역사교과서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송고 IELTS on computer는 듣기, 읽기, 쓰기 시험을 포함합니다. 말하기 시험의 경우 시험관과의 일대일 면담 방식이 의사소통에 있어서 더 믿을만한 지표이며 또한 응시자분들께서 편안하게 생각하는 부분 중 하나이기 때문에 같은 방식으로 계속 진행될 예정입니다.(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의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생이 근무를 시작한 첫날 금품을 털어 달아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시리아 북서부를 제외한 반군 거점을 대부분 수복한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 정권이 7년 만에 지방선거를 치른다. 16일(다마스쿠스 현지시간) 오전 시리아 정부 관할지역에서 지방선거가 시작됐다. 투표 시간은 오전 7시부터 12시간이다. 지역 대표 총 1만8천478명을 뽑는 이번 선거에는 총 4만명이 입후보했다고 국영 사나 통신이 보도했다. 시리아 정부의 지방선거는 내전 초기 2011년 12월 이후 약 7년 만이다. 이번 지방선거에서 선출되는 지역 대표에게는 재건 사업을 효과적으로 수행할 수 있도록 전임자보다 더 큰 권한이 주어진다고 사나 통신은 설명했다. 현재 시리아 정부는 내전 이전 시리아 영토의 3분의 2가량을 통제한다. 러시아군을 등에 업은 아사드 정권은 북서부 이들립주(州)를 제외한 나머지 반군 지역을 대부분 수복했다. 북부와 북동부 등 영토의 약 3분의 1에 해당하는 지역은 내전 초기 시리아군이 철수한 후 쿠르드 세력이 반(半)자치구역을 형성했으며, 미군 등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 격퇴 국제동맹군 부대가 배치됐다. 남동부 국경지역 아트탄프에도 미군이 주둔한다. 시리아 정부는 내전이 한창이던 2014년과 2016년에 각각 대선과 총선을 실시했다. https://gla69.com/

블랙 잭 일단 여기까지만 보면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은 나름 의사로서의 역할을 한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흔히 말하는 ‘골든타임’ 내에서 치료가 이뤄졌는지에 대해서는 유족과 의료계의 입장이 다르다. 유족 측은 사고 당시 송고(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2018년 5월 15일. 허리에 통증이 있었던 초등학교 교사 A(38·여)씨가 경기도 부천의 모 한의원에서 봉침(봉독주사)을 맞은 날이다. 하지만 이날이 그녀에게는 사실상 생애 마지막 날이 됐다. 봉침을 맞은 후 중증 알레르기 반응인 아나필락시스(anaphylaxis) 쇼크로 뇌사 상태에 빠진 것이다. 사경을 헤매던 그녀는 봉침 주사 22일만인 6월 6일에 끝내 숨졌다. 사고 한 달여가 흐른 지난 7월 유가족은 사고를 낸 해당 한의사를 상대로 9억원대의 손해배상을 청구했다. A씨가 사고 없이 정년까지 초등학교 교사로 일했을 때의 합산 소득 등을 고려한 금액이다. 그런데 유족 측이 제기한 이번 손해배상 소송에는 사고가 난 한의원과 같은 건물에 있는 가정의학과의원의 원장도 포함됐다. 왜 이런 일이 벌어진 것일까. 경찰과 의료계, 유가족 담당 변호사 등의 얘기를 종합하면 사고 당일 한의사는 봉침 시술 후 A씨의 상태가 나빠지자, 같은 층에 있는 가정의학과의원 원장에게 직접 달려가 도움을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이 의사는 A씨에게 항알레르기 응급치료제인 에피네프린을 투여하고 심폐소생술을 하는 등 응급처치를 시행한 것으로 알려졌다.(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18∼20일 열리는 평양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 문제의 근본적 해결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한다.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17일 브리핑에서 이번 정상회담 3대 의제가 남북관계 발전, 비핵화 협의, 군사적 긴장 완화라고 소개한 뒤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는 방안도 심도 있게 별도로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임 실장은 “모든 종합적 방법으로 한 분이라도 더 늦기 전에 가족의 생사를 알고 여러 방법으로 만날 수 있는 조치들을 제안하고 의논 중”이라고 했다. 문정인 “김정은, 서울 방문 독자적 결정…주변 전부 반대” / 연합뉴스 ( 송고”선언문 담지 못한 김위원장 메시지 있어…폼페이오, 이른시일 내 평양 방문”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이한승 기자 =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19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서울 방문 약속과 관련해 “완전히 김 위원장의 독자적인 결정이었다”고 말했다. 문 특보는 이날 오후 평양 고려호텔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주변에서 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을 전부 반대했지만, 막지 못했다고 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특보는 “2000년 6·15 선언 당시 마지막 부분에 ‘답방한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북한에서 반대가 많았다. 당시 김대중 전 대통령이 가까스로 받아냈지만 결국 이뤄지지 못했다”며 “그런 맥락에서 김 위원장이 어려운 결정을 했고, 문재인 대통령이 독려했다”고 설명했다. 문 특보는 “6·15 선언은 총론적인 성격이 강하다고 보고, 10·4 선언은 각론적 성격이 강하며 9·19 공동선언은 실천적 성격이 강하다는 느낌이 들었다”며 “3개의 선언문이 상당히 보완적인 성격이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한반도에서 우발적 충돌을 막고, 그렇게 함으로써 핵 충돌을 막으며, 그 과정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이룬다는 기본인식이 있는 것 같다”며 “우발적인 재래식 군사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최소한의 조치를 갖췄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극 설정상 서울과 태국에 있는 두 사람은 컴퓨터 모니터를 사이에 두고 팽팽한 줄다리기를 한다. 현빈과 손예진은 실제 촬영장에서도 모니터에 비친 서로를 보면서 연기했다. 국내에서는 처음 시도한 이원 촬영 기법이다. “상대방을 실제 보지 않고 연기하다 보니 호흡이나 동작 등을 바로 알아채기가 쉽지 않았습니다. 인이어(In-Ear)를 통해 상대의 대사와 호흡을 들어야 하니까 초반 촬영할 때는 이질감도 있었죠.” 현빈은 “마치 1인 연극을 하듯 좁은 세트장 안에서 혼자 놀았다”고 떠올렸다. 현빈이 연기한 민태구는 악역이지만, 그렇다고 극악무도한 악인은 아니다. 영화를 보고 나면 고개가 끄덕여지는 인물이다. 그는 “관객들이 민태구라는 인물에 연민을 느끼고, ‘도대체 어떤 사람이지’하는 궁금증이 생기도록 연기하고 싶었다”면서 “악역이라는 굴레 안에서도 상대방에 따라 말투를 바꾸는 등 조금씩 변주를 주려고 했다”고 말했다. (홍콩=연합뉴스) 안승섭 특파원 =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인건비, 임대료 등의 상승으로 중국의 중소 수출 제조업체들이 극심한 경영난을 겪고 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송고 북핵 합의를 어렵게 하는 본질은 전후 65년 적대관계로부터 내재한 불신이다. 북핵 문제는 관계의 산물이므로, 관계를 바꾸지 않고는 해결 난망이다. 두 정상은 합의 못지않게 관계의 불신을 걷어내는 데 진력해야 한다. 2005년 9·19 공동성명을 뛰어넘는 합의는 어려울 것이라며 기대치를 낮추는 얘기도 있다. 설사 그렇다 해도 그때는 김정일 시대고, 지금은 김정은 시대다. 그래서 달리 봐야 한다. 트럼프가 정상회담 취소를 깜짝 발표하자 9시간도 지나지 않아 북한이 ‘무조건 대화’를 청하며 내놓은 담화는 김정일 시대라면 상상할 수 없다. 북한에서 지도자가 달라졌다는 건 체제의 본질을 규정하는 것이다. 그래서 두 정상의 진솔한 대화가 중요하다. 슬롯 머신

https://zvb59.com/ About First REIT First REIT is a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listed on the Main Board of the SGX-ST since 2006. It is a healthcare real estate investment trust which invests in a diversified portfolio of income-producing real estate and/or real estate-related assets in Asia that are primarily used for healthcare and/or healthcare related purposes. As at the date of this announcement, based on public information, First REIT has 20 properties comprising 16 located in Indonesia, three in Singapore and one in South Korea.(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GS샵과 GS리테일이 중소기업이 생산한 양념돼지갈비 상품을 자체브랜드(PB)로 출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가 새로 내놓은 ‘유어스숯불구이’는 양념돼지갈비 맛집으로 유명한 서울시 영등포구 신길동 ‘순흥골’의 요리방법에 따라 중소기업인 다울축산이 생산했다. GS샵은 숯불의 향과 맛을 살리기 위해 냉동이 아닌 냉장 상품으로 출시했다고 소개했다. GS샵 모바일, 온라인몰과 전국 GS25, GS수퍼마켓에서 먼저 선보이며, 다음 달 홈쇼핑 방송을 통해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이신자씨 별세, 최훈성·성호·영미씨 모친상, 엄광섭(한국자산관리공사 감사)씨 장모상 = 18일, 대전한국병원 장례식장 동백실, 발인 21일 오전 7시 ☎ 042-638-4440 (서울=연합뉴스) 송고 그는 담배, 상품권, 현금 등을 챙긴 뒤 편의점 밖에서 기다리고 있던 일행의 승용차를 타고 달아났다. 피해 편의점주는 “면접을 봤을 때 성실하게 일하겠다고 해서 알바를 썼더니 근무 첫날 금품을 챙겨 달아났다”고 말했다. 조사 결과 송고(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청주 상당경찰서는 금품을 훔칠 생각으로 편의점에 취업한 뒤 근무 첫날 현금 등을 털어 달아난 혐의(절도)로 A(20)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19일 밝혔다. –외국인들도 한국 독립운동에 참여했다. ▲ 지금까지 60~70명 정도가 포상을 받았다. 대다수가 중국인들로, 모두 중국국민당 쪽 인물들이다. 한국 독립운동을 지원한 중국인 중에는 중국공산당 쪽 인물들도 있는데 공산당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포상하지 않았다. 저우언라이(周恩來)가 한국의 독립운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한 것은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다. 국공합작 당시 중국공산당 대표 자격으로 충칭에 와 있었던 저우언라이는 임시정부를 많이 도왔다. 광복군 총사령부 성립전례식에 중국공산당 대표 자격으로 참석하기도 했다. 일본인들 중에도 한국의 독립운동을 지원하고 직접 참여한 사람이 제법 있다. 노동자도 있고 교사도 있었다. 그러나 일본인에 대해서는 소극적으로 보는 경향 때문에 지금까지 딱 한 명만 서훈을 받았다. 인권 변호사 후세 다츠지(布施辰治)이다. In addition, all the employees at PULSUS Group have generously raised funds for the cause. Dr. Srinubabu Gedela, CEO, Pulsus & Omics International, addressing the issue has said, “What Kerala has experienced today is unparalleled by any of the disasters that the state had suffered in recent times. We take social responsibility to stand by them. Rebuilding the state can take years to come. Every rupee and contribution donated goes towards the wellbeing and uplifting of the state. Our thoughts and prayers are with flood relief victims, displaced, homeless families and the needs of the hour require our call of action to address their immediate needs to provide shelter, livelihood, and non-food items.” 국내에서는 출루율에 대한 평가가 메이저리그보다 인색하다. 지난해 김선빈( 송고 — 6·15위원회가 민간교류에 역점을 두는 이유는. ▲ 통일운동이 별것 아니다. 민간교류 확대다. 남과 북이 오랜 기간 단절된 것은 위정자들의 책임이 크다. 문화, 언어, 풍습이 같은 한민족으로서 서로 가까이하려는 응집력이 강한데도 정치인들이 인위적으로 떼어놓았다. 냉전체제가 종식된 마당에 이념의 차이 때문에 오가지 못 하고 갈라져 있다는 상황은 말이 안 된다. 민간 차원의 인적교류가 이루어지면 사람뿐 아니라 자본이 오가게 된다. 자본의 왕래는 저쪽의 경제개발에 도움을 준다. 북측의 경제가 우리와 비슷한 수준으로 올라서면 통일이 더 가까워진다. 민간교류를 통일운동이라고 보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https://zvb59.com/

https://ymb23.com/ 앞서 이달 12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독일 연방의회에서 “세계 각지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도 (무력 개입에) ‘안 나선다’고만 하는 것이 독일의 입장이 될 수는 없다”고 말해 공습 참여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았다. 다만 독일은 여전히 외교적 해법에 주력하는 모습이다. 하이코 마스 독일 외교장관은 이날 dpa통신과 인터뷰에서 이들립과 관련, “최악의 상황, 그야말로 인도주의 대재앙이 벌어지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러시아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말했다. WP “시카고 경찰, 2010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27%”‘사망자 없는 총격사건’ 용의자 체포율 한자릿수(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시카고 번화가에 관광객과 쇼핑객들이 바쁘게 돌아다니고 교외 주민들은 평화로운 일상을 보내는 시간, 도시 남부와 서부 빈민가에서 하루 평균 10명이 총에 맞아 2명이 숨진다. 더 이해하기 어려운 일은, 제한된 지역에서 총격이 그렇게 빈발하는데도 총 쏜 용의자가 잡히는 경우는 거의 없다는 사실이다. 워싱턴포스트(WP)는 31일(현지시간) “아무도 붙잡히지 않는다. 경찰은 아무것도 해결하려 들지 않는다”는 제하의 기사에서 지난달 시카고 남부에서 참담한 총기 사고를 당한 디앤젤로 노우드(30)의 사연과 함께 시카고 빈민가의 치안 부재 실태를 전했다. 노우드는 지난달 30일 한 주류 가게에서 형 오머(35)와 같이 총격을 받았다. 노우드는 배·가슴·팔목 등에 총상을 입고 입원했다가 치료를 받고 퇴원했으나, 머리와 가슴에 총을 맞은 형은 현장에서 숨졌다. 그는 “형 지인들을 우연히 만났는데 시비가 오가다 한 사람이 총을 꺼내 쐈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원한 지 사흘 만에 형사가 찾아와 사진 한 장을 내밀며 ‘총 쏜 사람이 맞는지’ 물었다. 그런데 나는 그를 모르고, 사건 당시 본 얼굴도 제대로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곳에서 이런 일은 일상”이라며 “형사들은 이제 전화도 없다. 한 달이 지났지만 용의자는 잡히지 않았다”고 개탄했다. 노우드 형제는 총기 폭력이 전염병처럼 만연한 시카고의 또다른 사건 피해자들일 뿐이다. 올들어 지금까지 시카고에서 최소 2천68명이 총에 맞아 331명이 숨지고 1천737명이 부상했다. 총기 외 폭력을 포함하면 살인사건 피해자는 388명에 달한다. 신문은 미국 어느 도시도 이 정도는 아니라며 “그런데도 이곳에서 대다수 살인사건이 미결 처리되며,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엔 수사조차 제대로 진행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내부자료를 인용, “2010년 이후 지금까지 시카고 경찰은 살인사건 용의자의 27%를 검거했을 뿐”이라며 미국 50개 대도시 가운데 가장 낮은 수치라고 전했다. 시카고대학 범죄연구소에 따르면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의 경우 시카고 경찰의 용의자 체포율은 한자릿수로 내려간다. 특히 그 숫자는 2014년 10%에서 2015년 7%, 2016년 5%로 점점 더 떨어졌다. 신문은 “다른 도시도 패턴이 크게 다르지 않다”며 노스캐롤라이나 주 샬럿의 경우 2013년 이후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71%에 달하나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30%대로 떨어진다고 전했다.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의 경우 2016년부터 2017년 사이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 67%, 사망자 없는 총격 사건 용의자 체포율은 18%였다. 시카고 경찰은 “용의자 체포율이 눈에 띄게 개선되고 있다”면서 “살인사건 용의자 체포율이 지난해 33%에서 올해 44%로 높아졌다”고 강조했다. 시카고 경찰청 대변인은 “문제 해결을 위해 상당한 투자를 해왔다”며 올 연말까지 살인사건 전담 수사관 300명을 추가 고용(1천20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폭력 사고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는 소수계 사회가 경찰에 협조하지 않아 용의자 체포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입장이다. 실제 주민들은 사건을 목격하고도 보복이 두려워 신고를 하지 못하고, 피해자는 범죄 연루 가능성이 드러날까 신고하지 못하는 경향이 있다. 동시에 주민들은 “범죄에 속수무책이고 끼워 맞추기식 수사를 하는 경찰을 신뢰하기 어렵다”며 “자경단을 활성화하는 편이 낫겠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건설·엔지니어링 부문서 ‘인더스트리 리더’ 선정(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현대건설[000720]은 2018 다우존스 지속가능경영 지수(DJSI)의 건설 및 엔지니어링 부문에서 6년 연속 세계 1위(Industry Leader)에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DJSI는 세계 최대 금융정보 제공기관인 미국 다우존스와 스위스 국제투자회사 로베코샘이 공동개발한 지속가능 투자지수다. 양사는 기업의 경제적 성과뿐만 아니라, 환경 및 사회적 지속가능성을 평가한 결과를 매년 발표한다. 현대건설은 2010년부터 줄곧 DJSI 월드(DJSI World)에 포함됐으며 2013년부터는 연속해서 업종 1위인 인더스트리 리더(Industry Leader) 자리를 지키고 있다. 현대건설은 2010년 이후 매년 글로벌 기준에 맞춰 지속가능경영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6년 연속 1위 자리를 지켰다는 것은 현대건설의 지속가능경영 경쟁력이 세계 최고 수준임을 대외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단기적 경영성과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도 지속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추구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ttps://ymb23.com/

바카라사이트 송고백령도 이북 NLL 기준 북쪽 약 50㎞·남쪽 약 85㎞로 확인국방부 “단순 실수” 주장…구역설정 근거 불분명 지적도(영통구, 한국 2018년 9월 19일 PRNewswire=연합뉴스) VVDN은 오늘, 한국 지사를 설립하며 아시아에서의 확장세를 이어간다고 발표했다. VVDN은 자사의 업계 주도적인 제품 엔지니어링과 제조 역량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과 아시아 태평양(APAC) 지역에서 증가하는 수요에 힘입어 사업 확장을 이어가고 있다. 최근 VVDN은 일본에 지사를 설립했으며, 이 확장세를 이어가면서 한국에도 새 지사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한국 지사는 25년 넘게 경험을 구축해온 업계 베테랑 Simon Yoon이 이끌 예정이다. 대연정 3당, 마센 헌법수호청장 해임 논의…결론 못내려’켐니츠 사태’시 극우의 이민자 공격 부인한 발언으로 비판받기도남북교역 8년만에 최저, 북중무역은 사상 최대(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남북관계 경색 국면 속에 작년 남북교역 규모가 8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 반면에 북중무역은 사상 최고 수준을 기록, 북한의 대중 무역의존도가 더욱 심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무역협회의 ‘2013 남북교역·북중무역 동향 비교’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남북교역액은 전년(19억7천620만 달러) 대비 41.9% 급감한 11억4천891만 달러를 기록했다. 이는 2005년 10억5천500만 달러를 기록한 이래 가장 낮은 수준이다. 대북반출(수출)이 5억3천182만 달러로 41.1% 줄었고, 대북반입(수입)도 6억1천718만 달러로 42.5% 감소했다. 2010년 천안함 피격 사건으로 남북 간 인·물적 교류를 잠정 중단한 ‘5.24 조치’ 이후 4억∼7억 달러 규모의 일반·위탁가공교역이 거의 소멸한 가운데 그나마 남북교역의 명맥을 잇던 개성공단 교역이 일시적으로 중단된 영향이 크다. 이에 반해 작년 북중무역액은 10.4% 증가한 65억4천469만 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북중무역은 2009년 26억2천460만 달러, 2010년 34억6천567만 달러, 2011년 56억2천919만 달러, 2012년 59억3천54만 달러 등으로 연평균 40% 이상의 고속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따라 북중무역 대비 남북교역 규모도 2009년 63.9%에서 점차 낮아져 작년에는 17.6%(약 6분의 1)까지 떨어졌다. 농·수·축산물, 섬유제품 등 주요 교역품은 거래처가 이미 중국으로 옮겨가 대북 교역 격차를 견인하고 있다고 무협 측은 전했다.”남측과 토지사용료 협상 의도” “갈등 장기화 실익없다 판단”(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북한이 최상철 개성공단 관리위원회 부위원장 등 남측 인원 송고(서울=연합뉴스) 강성철·김인국 월드옥타 명예기자(선양) = 중국 랴오닝성 푸순시 신한민속촌(촌장 김관식)은 추석을 앞두고 송편 솜씨를 겨루고 국악 공연을 펼친 ‘한가위 한마당’ 축제를 열었다고 17일 밝혔다. 주선양한국총영사관, 한국관광공사 선양지사, 한중교류문화원, 동북3성한인연합회, 재선양대한체육회 등의 후원으로 지난 15일 열린 이 행사에는 푸순시·선양시 조선족 노인협회, 요녕민족사범고등학교, 선양시 조선족제2중학교 학생과 졸업생 등 8개 단체에서 조선족 200여 명이 참가했다. 참가자들은 송편을 빚어서 가족과 함께 나눠 먹었고, 주최 측은 송편을 잘 빚은 26명을 선발해 금·은·동상을 수여했다. 축하 공연으로 한중교류문화원 어린이예술단의 가야금병창과 사물놀이, 선양장강예술단의 농악무, 선양 서탑·안도·장강예술단의 민요, 선양연합회예술단 등의 전통 무용이 이어졌다. 선양시연합회예술단 단원으로 금상을 받은 독고명자 씨는 “팥·깨·콩 등을 넣고 가마솥에 솔잎을 넣어 찌는 전통방식으로 만든 것을 높이 평가받은 거 같다”며 “요즘에는 바쁘다는 핑계로 사 먹었는데 앞으로는 가족과 함께 빚어야겠다”며 기뻐했다. 처음으로 송편을 빚었다는 요녕민족사범고의 이금화 학생은 “만들어 먹는 재미있고 모양도 예뻐서 한족 친구들에게 나눠주겠다”며 즐거워했다. 김관식 촌장은 “중국의 추석 음식인 월병과 달리 송편은 제일 먼저 수확한 햅쌀로 빚어 차례상에 올리고 가족·이웃과 나눠 먹는 우리 민족 고유의 명절 음식”이라며 “잊혀 가는 전통문화를 차세대에 전해주기 위해 앞으로도 다양한 명절 행사를 열겠다”고 밝혔다. 손명식 동북3성한인연합회 회장은 “추석의 의미도 되새기고 공동체 정신도 함양할 수 있어서 뜻깊었던 자리”라며 “매년 행사가 열릴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커밍은 만약 투표가 가결돼 유니레버가 영국 증시에서 빠지게 되면 더는 영국 기업이 아니게 되는 만큼 일부 펀드는 유니레버 주식을 팔아야 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대표주가지수 등에 투자하는 패시브펀드의 경우 유니레버가 송고아비바보험 “유니레버 본사 네덜란드 이전·FTSE 지수제외 반대”유니레버 주식 1.4% 보유…”지수 제외시 주가 영향 미칠 것” 창원시는 시내에 체험형 관광시설이 부족하다는 판단에 따라 민간투자를 유치하는 방법으로 시민 휴식처인 용지호수에 무빙보트를 띄웠다. 전기 충전식이면서 방향키가 있어 탑승자가 노를 젓지 않아도 원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수 있다. 창원시는 계약한 민간업체로부터 계류장 등 사용료와 연간 이용료 수익 일부를 받는다. 송고 바카라사이트

예스카지노 사인을 연령별로 보면 1∼9세와 40세 이상은 암으로 인한 사망이 가장 많았다. 10∼39세는 자살이 가장 큰 사망원인이었다. 작년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국인은 1만2천463명으로 2016년보다 629명(4.8%) 줄었다. 인구 10만 명 당 자살자 수는 24.3명으로 2016년보다 1.3명(5.0%) 줄었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표준인구 10만 명당 자살자 수를 나타내는 연령표준화자살률은 한국이 23.0명(2017년)이었다. 시점의 차이를 무시하고 가장 최근 자료를 기준으로 비교하면 한국의 연령표준화자살률은 OECD 회원국 중 리투아니아(26.7명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높았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동남부에 상륙한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첫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노스캐롤라이나 현지 경찰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에 있는 한 주택에 나무가 쓰러지면서 집 안에 있던 여성과 아기가 숨졌다. 함께있던 아이의 아빠는 병원으로 옮겼다. 윌밍턴 지역은 플로렌스의 영향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 AP통신은 스페이스X가 17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호손에 있는 본사에서 중대발표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에 스페이스X가 계약한 민간 달 탐사는 지난해 머스크가 윤곽을 드러냈던 기존 계획과는 다소 다르다고 미 언론은 전했다. 애초 계획은 두 명이 팰컨 헤비 로켓과 드래곤 크루 캡슐에 타고 달 주변을 여행하는 것이었다.문 대통령, 회담 방명록에 “평화와 번영으로 겨레의 마음은 하나” / 연합뉴스 (Yonhapnews)[풀영상] 남북정상회담 서명식부터 공동기자회견까지 / 연합뉴스 (Yonhapnews) 그러나 18일부터 이틀간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을 통해 도출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 등의 내용을 보면 문 대통령은 이 ‘빈칸’에 어느 정도 답을 채워 넣은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무엇보다 가시적 성과라고 한다면 김 위원장의 육성으로 북한의 비핵화 의지를 전 세계에 알렸다는 점이다. 김 위원장은 “조선 반도를 핵무기도, 핵 위협도 없는 평화의 땅으로 만들기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확약했다”고 말했다. 4·27 판문점선언과 6·12 북미정상회담 공동성명에 ‘완전한 비핵화’를 담고 대북 특별사절단을 통해 비핵화 의지를 밝힌 적은 있으나 김 위원장의 육성으로 이를 “확약”했다는 점은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에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고 할 수 있다. 즉, ‘선 종전선언 후 비핵화 조치’를 요구하는 북한에 맞서 ‘선 비핵화 조치 후 종전선언’ 입장을 굽히지 않는 미국을 향해 김 위원장의 흔들림 없는 비핵화 의지를 ‘보증’한 셈이다. 문 대통령 역시 19일 백화원 영빈관에서 남북정상회담을 마친 뒤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남북이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고 말해 비핵화 협상을 놓고 상당한 진전이 있었음을 시사했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중소기업창업투자회사(VC) ‘티비티'(TBT)의 ‘TBT 글로벌 성장 제1호 투자조합’ 펀드에 990억원을 출자한다고 18일 밝혔다. 총 1천억원 규모로 조성되는 이 펀드는 글로벌 성장이 가능한 국내 업체를 골라 투자·육성하는 것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지난달 티비티를 설립한 이람 대표는 싸이월드 미니홈피와 네이버 블로그·카페·밴드 등 서비스의 기획자로 널리 알려졌다. 지난 2016년 네이버 자회사인 캠프모바일 대표를 사임하고 미국에 머물다 업계로 복귀했다. 네이버 박상진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이 대표는 인터넷·모바일 서비스에 대한 안목과 식견, 경영 능력을 모두 인정받은 전문가”라며 “티비티와 함께 국내 유망 기업들을 발굴하고 투자해 투자 수익과 함께 벤처 생태계 육성에도 이바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넉달 만에 열린 세번째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기 위한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이번 회담이 향후 비핵화 협상에 의미 있는 돌파구가 될지 주목된다. 미국의 중간선거 등 ‘데드라인’을 얼마 남겨두지 않고 남북 정상이 전 세계에 다시금 천명한 비핵화 의지를 바탕으로 문 대통령의 중재역이 역사적인 비핵화 합의를 앞당길 수 있을지에 대한 관심에서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임하기 전날인 17일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남북한의 군사적 대치상황으로 인한 무력충돌의 가능성을 해소하는 것과 함께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를 촉진하는 것을 이번 회담의 주요 목표로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주도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므로 미국의 비핵화 조치 요구와 북측의 적대관계 청산·안전보장을 위한 상응 조치 요구 사이에서 어떻게 접점을 찾을지 김 위원장과 허심탄회하게 대화하겠다”고 말했다. 임 실장은 같은 날 정상회담 프레스센터 브리핑에서 비핵화 성과를 두고 “구체적 진전이 있을지, 그런 내용이 합의문에 담길지는 ‘블랭크'(빈칸)”라고 말해 문 대통령의 구상을 실천에 옮기기가 쉽지 않을 것을 예고했다. 에비앙카지노

바카라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INVNT, a global live brand storytelling agency, announces the continued expansion of its team with the appointment of Brea Carter to the newly created role of Director of PR and Marketing.고려궁성 최대 규모…국립문화재연구소, 북한과 공동 발굴(서울=연합뉴스) 김태식 기자 = 북한 개성에 소재하는 고려 궁성인 만월대 유적에 대한 남북 공동 발굴조사 결과 폭 13m가 넘는 초대형 계단이 확인됐다. 문화재청과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최광식)는 북한의 민족유산보호지도국, 민족화해협의회와 공동으로 지난 7월22일부터 8월16일까지 만월대에 대한 올해 제6차 공동 발굴조사 결과 고려 궁성 중심건축군에 속하는 회경전·장화전·원덕전과 서부건축군을 연결하는 문터(문지), 폭이 각각 13.4m와 5.8m인 대형 계단 2개소, 그리고 다양한 형태의 배수로 등이 발견됐다고 28일 밝혔다. 실제 발굴조사는 국립문화재연구소와 조선중앙역사박물관이 했다. 그는 아프리카를 돌아보면서 기존에 생각한 ‘세계는 하나’라는 가치관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고 털어놨다. 정 소장은 그 근거로 조상이 동일하다는 혈통의 동조, 역사에는 보편적 법칙이 있다는 역사의 통칙, 소통과 교류가 부단히 이뤄지는 문명의 통섭, 보편가치 공유를 제시했다. 그는 신간을 “종횡(縱橫) 세계일주 수행의 인증샷”이라고 정의했다. 송고 노 전 대통령은 대통령이 되기 전 전 화백을 잘 알았다고 한다. 부산에서 변호사 활동을 하던 노 전 대통령의 동료 중 전 화백으로부터 그림을 배운 제자도 있어 전 화백은 그 일대에서 나름 명성이 높았다. 간접적으로 전 화백의 이야기를 전해 듣던 노 전 대통령이 방송에서 그의 소식을 듣자 ‘아직 살아서 작품활동을 하고 있네’라는 반가운 마음에 전시회로 달려가 만났다는 것이다. 그 전까지 전 화백은 노 전 대통령과 일면식도 없었다. 이렇듯 전 화백은 통영을 대표하는 화가다. 그는 평생 통영에 살며 아름다운 자연과 시리도록 푸른 색채를 화폭에 담아냈다. 전 화백은 일제강점기인 1915년 경남 통영 무전동에서 태어났다. 어린 시절 그는 세계적인 장대높이뛰기 선수가 되고자 틈만 나면 통영 바닷가에 펼쳐진 모래사장에서 뛰어놀았다. 노란 모래사장, 푸르게 깔린 바다, 파란 하늘을 차고 뛰어드는 기쁨은 그를 환상처럼 붙잡았다. 시인 정지용은 1950년 통영기행문에서 “금수강산 중에도 모란꽃 한 송이인 통영과 한산도 일대의 풍경, 자연미를 나는 문필로 묘사할 능력이 없다”고 통영의 아름다운 풍광을 묘사하기도 했다. 그가 작품에서 코발트블루를 즐겨 쓰고, 색에 민감하며, 자연이 가장 위대한 스승이라고 말하는 것도 그 같은 환경 속에서 어린 시절을 보낸 것과 유관하다. 또 당시 통영은 타지역보다 일찍 개화된 곳이기도 했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르면 오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이보배 기자 = 극단 단원들을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이윤택(66) 전 연희단거리패 예술감독이 1심에서 징역 6년을 선고받았다.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운동’을 통해 재판에 넘겨진 유명인사 가운데 첫 실형 사례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는 19일 이 전 감독의 유사강간치상 혐의 등 공소사실 중 상당 부분을 유죄로 인정하고 징역 6년을 선고했다. 아울러 80시간의 성폭력프로그램 이수와 10년간의 아동청소년 관련기관 취업제한 등도 명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자신의 절대적 영향력 아래 있는 단원을 지도한다는 명목으로 반복적인 성추행 범죄를 저질렀다”며 “연극을 하겠다는 소중한 꿈을 이루기 위해 피고인의 권력에 복종할 수밖에 없던 피해자들의 처지를 악용해 범행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단원들이 여러 차례 항의나 문제제기를 해 스스로 과오를 반성할 기회가 있었음에도 하지 않았다”며 “자신의 행위가 연극에 대한 과욕에서 비롯됐다거나, 피해자들이 거부하지 않아 고통을 몰랐다는 등 책임 회피로 일관하고 ‘미투 폭로’로 자신을 악인으로 몰고 간다며 피해자들에게 책임을 전가했다”고 질타했다. 이씨는 연희단거리패 창단자이자 실질적인 운영자로 배우 선정 등 극단 운영에 절대적 권한을 가진 점을 이용해 2010년 7월∼2016년 12월 여성 배우 8명을 25차례에 걸쳐 상습적으로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베리만이 ‘한국의 야생동물지’를 스웨덴에서 출간한 지 이달로 꼬박 80년이 됐다. 이후 한반도에서는 전쟁, 산업화, 도시화 등으로 수많은 야생동물이 사라졌다. 특히 남북 분단은 한반도 생태계에 큰 영향을 미쳤다. 길짐승들은 155마일 군사분계선 철책에 가로막혔고, 날짐승들도 그 위를 자유롭게 오가긴 하지만 서식지가 나뉘어 환경이 달라졌다. 군사분계선 양쪽으로 설정된 비무장지대(DMZ)가 야생동물의 천국이라고 하지만 이곳 동물들은 부비트랩·지뢰의 공포, 확성기 소음, 관측시야 확보를 위한 고엽제 등에 시달리며 살아간다. 바카라

트럼프카지노 특히 주변의 수려한 산세가 호숫물에 비치는 회동수원지의 선경은 어디가 산이고 어디가 물인지 가늠할 수 없는 장관이다. 비경과 이야깃거리가 있는 회동수원지 산책로는 부산을 상징하는 갈맷길 코스 중 가장 대표적인 길로 손꼽힌다. 송고 송고”대체로 큰 흠결 없고 도덕성·전문성 지니고 있어” 평가 기무사 후신 국감 두고 여야 공방…국감일정 합의 실패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회 국방위원회는 19일 전체회의에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적격 의견을 담은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채택했다. 국방위는 보고서에서 “후보자는 대체로 큰 흠결 없이 국가를 보위하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군인의 임무에 전념해 공직자로서 도덕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이어 “후보자는 군내 주요 직위를 거치면서 다양한 정책적, 군사적 경험을 쌓아 장관 후보자로서 전문성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평가된다”고 말했다. 국방위는 또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등이 국가안보에 미치는 파급효과에 대한 인식이 충분하지 못하다는 지적이 있었으나, 후보자가 굳건한 대비태세의 필요성을 재확인하고 종전선언 등이 주한미군 철수, 한미동맹 와해로 이어지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한 점은 긍정적”이라고 언급했다. 국방위는 “국방예산의 안정적인 확보를 통해 관련 정책을 충실히 수행하겠다고 답변해 국방개혁과 장병복지 증진에 대한 의지를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방위는 이날 여야 간 이견으로 국정감사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여당은 국군기무사령부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인 만큼 기무사 후신인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국감은 적절치 않다는 입장을 밝힌 반면, 야당은 군사안보지원사령부에 대한 단독 국감을 요구했다. 안중근 의사 관련 사업도 남북이 함께 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로 검토되고 있다. 여순(뤼순)감옥 일대 등 안 의사의 유해가 매장된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을 남북이 함께 조사하고 황해남도 신천군 청계동의 생가 복원 및 기념관 건립, 안 의사가 평안남도 진남포에 세운 삼흥학교와 교장을 맡았던 돈의학교의 원형 복원 등을 협의할 계획이다. 안 의사가 태어난 황해도 해주와 진남포의 삼흥·돈의학교, 의거지인 중국 하얼빈, 순국지인 뤼순 등 그의 행적지를 순례하고 안 의사가 주창한 동양평화론 관련 공동 학술회의를 여는 방안도 거론된다. 이밖에 남북이 함께 일제강제동원 실태를 조사하고 피해자 유골 송환을 지원하는 방안, 남북 역사학자들이 일제 강점기 국내외 범민족적 항일운동 등을 주제로 서울과 평양에서 동시에 학술회의를 여는 방안도 추진할 계획이다. 위원회는 위원회 자체 사업 뿐 아니라 남북 대학생의 한반도 평화·역사 대장정과 남북 종교계의 공동 종교행사 등 민간이 주도하는 행사도 지원할 방침이다. 특히 한완상 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장이 특별수행원으로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만큼 이와 관련해 북측과 진전된 논의가 이뤄졌을지 주목된다. 위원회는 12월 전체회의에서 ‘100주년 기념사업 종합계획’을 확정할 계획이라 적어도 이 전에는 구체적인 윤곽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13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영국 런던 증시의 FTSE 100 지수는 전날보다 0.43% 빠진 7,281.57로 종료됐다. 반면, 독일 프랑크푸르트 증시의 DAX 30 지수는 0.19% 오른 12,055.55로 장을 마쳤다. 중국 가톨릭은 교황청 인가를 받은 지하교회 신도 송고”중국 승인 받은 주교, 교황이 최종 임명하는 방식 될 것”대만 정부 “합의 이뤄져도 우리와 단교 않는다는 확약 받아” The property portfolio managed by Bowsprit was valued at approximately S$1.3 billion as at 30 June 2018. 문 대통령은 지난 4·27 판문점선언 이후 일련의 변화에 대해 “너무나 꿈같은 일이지만 우리 눈앞에서 분명히 이행되는 일들”이라면서 “우리가 만든 이 길을 완전한 비핵화를 완성해가며 내실 있게 실천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교류 협력 증진을 위해 올해 안에 동·서해선 철도와 도로의 연결을 위한 착공식을 갖고, 환경이 조성대는 대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사업의 정상화도 이뤄질 것”이라며 “보건의료 분야 협력은 즉시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금강산 이산가족 상설면회소 복구와 서신 왕래, 화상상봉은 우선 실현하고,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북 공동개최 유치에도 협력하며, 3·1운동 100주년 공동행사를 위한 구체적인 준비도 시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학살 문제를 조사한 유엔 진상조사단의 마르주키 다루스만 단장은 18일(현지시간) 제네바에서 열린 인권이사회 총회에서 “미얀마군 장성들이 계획한 작전의 잔혹함과 민간인 생명 경시는 가늠하기조차 어려울 정도”라고 개탄했다. 그렇다면 유엔 조사단은 미얀마군에 의해 얼마나 많은 로힝야족이 학살됐다고 추정하는 걸까. 조사단은 인권이사회에 제출한 최종 보고서에서 미얀마군의 탄압으로 1만 명가량의 로힝야족이 학살됐을 것으로 추정했다. 조사단은 이 수치가 보수적인 추정치라는 견해도 덧붙였다. 미얀마군은 지난해 8월 경찰초소를 습격한 로힝야족 반군 토벌을 빌미로 로힝야족 거주지역에서 대대적인 군사작전을 펼쳤다. 이 과정에서 많은 민간인이 학살됐다는 주장이 있었지만, 그 규모는 종잡을 수 없었다. 다만, 국경없는의사회(MSF)는 난민들을 인터뷰해 사태 발생 초기 한 달간 6천700여 명이 학살됐을 것이라는 추정치를 내놓은 적이 있다. 학살된 로힝야족을 최소 1만 명으로 추산한 조사단은 미얀마군이 로힝야족을 궤멸시킬 의도를 지니고 학살과 성폭행 등 잔혹 행위를 저질렀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국제법정에서 기소할 수 있는 제노사이드(집단학살) 범죄 의도가 명백하다는 뜻이다. 다루스만 단장은 “사람들이 체계적으로 학살됐다. 아이들은 총격을 당한 뒤 강물에 던져지거나 불구덩이에 던져졌다”며 “여성들과 소녀들은 집단성폭행을 당한 뒤 불타는 집에 갇혔다. 생존자들의 몸에는 일종의 표식과도 같은 물어뜯긴 자국이 있다”고 말했다. 블랙 잭

더킹카지노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똑똑한 행동이라고 봅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명가’ 리버풀의 위르겐 클롭(독일) 감독이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반칙을 당하면 과장된 ‘할리우드 액션’을 펼쳐 팬들의 조롱을 받은 ‘브라질 간판스타’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를 두둔하고 나섰다. 클롭 감독은 18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월드컵에서 네이마르의 경기 모습을 봤다. 사람들은 네이마르의 행동이 과하다고 이야기하지만 내 생각에는 정상적인 모습이었다”라며 “실제로 다른 선수들이 네이마르를 거칠게 대했다”라고 말했다. 리버풀은 한국시간으로 19일 오전 4시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파리 생제르맹(PSG)과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C조 1차전 홈경기를 치른다. 이런 가운데 PSG의 골잡이인 네이마르의 ‘할리우드 액션’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클롭 감독은 오히려 네이마르 편들을 들어줬다. 그는 “네이마르는 자신을 보호하고 싶어한다. 만약 상대 선수가 경고를 받을 상황이었다면 네이마르의 과장된 행동으로 퇴장에 가까워질 수 있다. 내 관점에서는 그렇게 이해된다”라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한 똑똑한 행동”이라고 강조했다. 그런데 개정안 시행을 앞두고 말초혈 이식을 해온 의사들을 황당하게 하는 일이 발생했다. 복지부가 느닷없이 ‘장기 등 이식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 개정에 따른 업무 안내를 통해 말초혈액 기증연령을 16세 이상으로 제한하고 말초혈을 기증하려는 사람은 모두 사전에 국립장기이식관리기관장의 승인을 받으라고 각 병원에 통보한 것이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당장 ‘누가 이런 규정을 만들었느냐’는 여론이 들끓기 시작했다. 이식과 관련한 규제를 풀어도 시원찮을 판에 골수 이식에도 없던 나이제한과 승인 규정 등의 규제가 새로 생겼기 때문이다. 조혈모세포 이식 전문가인 A 대학병원 교수는 “말초혈 이식은 이미 10여년 전부터 혈액암 환자에게 보편화한 치료법”이라며 “이식 연령이나 승인에 제한을 둘 필요가 없는데 누가, 어떻게 이런 지침을 만들었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예를 들어 형제 중 형(13)이 백혈병이어서 조혈모세포 이식이 필요한 상황이 발생했다고 가정하자. 현재 면역 적합성이 맞는 조혈모세포를 가진 건 동생(12)뿐이다. 하지만 복지부가 만든 지침대로라면 말초혈을 기증할 수 없어 동생이 16세 이상이 될 때까지 이식을 기다려야 한다는 게 이 교수의 설명이다. 또 가족 간 이식까지 모두 승인을 받으라는 것도 치료가 우선인 상황에서 어불성설이라는 입장이다. 이처럼 전문가들의 문제 제기가 있자 복지부는 부랴부랴 수습에 나섰다. 급기야 업무 안내 며칠 만에 개정안 취지와 무관한 연령제한, 승인 대상 강화 등은 시행령 적용대상이 아니라는 내용의 공문을 각 병원에 다시 발송했다. 오찬에 참석한 특별수행원들은 저마다 평양냉면 맛을 호평했다. 가수 지코는 “제가 먹어온 평양냉면 맛의 최대치를 생각하고 먹었는데 전혀 다르더라”라며 “소스를 가미해 먹는데 밍밍하지 않고 매콤하면서도 맛이 확실히 느껴지되 자극적이지는 않은 균형 잡힌 맛”이라고 평가했다. 차범근 전 축구국가대표팀 감독은 “음미해 보면 깊은 맛이 있는 것 같다”며 “집사람에게 여기서 먹은 냉면의 맛을 전해주겠다고 얘기하고 왔으니 그 맛을 잘 전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찬에는 평양냉면 외에도 약쉬움떡, 콩나물김치, 잉어달래초장무침, 삼색나물, 록두지짐, 자라탕, 소갈비편구이, 송이버섯볶음, 수박화채, 우메기, 아이스크림 등이 올랐다. 한편, 문 대통령과 수행원들은 삼삼오오 모여 대동강을 배경으로 단체 사진을 찍으며 잠시나마 망중한을 즐기는 모습도 보였다.ICT기업 진입 예외적 허용…대주주 신용공여·지분취득 금지카카오·네이버·넥슨·넷마블 수혜 대상…한도초과 심사 관문 (서울=연합뉴스) 박용주 차지연 기자 = 인터넷전문은행에 한해 산업자본의 은행 지분보유 한도가 34%로 확대된다. 재벌기업의 인터넷은행업 진입은 원천 배제하되 정보통신기술(ICT) 주력 기업에는 예외적으로 진입을 허용한다. 산업자본의 사금고화를 막고자 중소기업외 기업 대출은 원천 금지된다. 대주주 대출과 대주주 지분 취득 역시 허용되지 않는다. 1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이 통과됐다. 전반적으로는 8월 국회 논의 당시 출발점인 정부·여당안과 유사하지만 재벌을 배제하는 문제를 시행령에 위임한 부분에 차이가 있다. 인터넷은행에는 산업자본의 지분보유한도가 34%로 격상된다. 현행 은행법상 규제 한도는 4%(의결권 없이 10%)다. 당초 25%, 34%, 50% 등 3가지 안이 논의됐으나 최초단계부터 가장 유력했던 34%로 의견이 모였다. 여야 간 핵심 쟁점이던 재벌 배제 문제는 법이 아닌 시행령으로 규정하되, 법상에는 경제력 집중에 따른 영향과 정보통신업 영위 회사의 자산 비중을 고려해 산업자본을 승인한다는 조항만 뒀다. 정무위는 대신 금융위가 시행령을 정할 때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은 원칙적으로 제외하고, 기업집단내 정보통신업 자산 비중이 높은 회사는 예외적으로 허용하도록 해달라고 부대 의견을 명시했다. 이는 자산 10조원이 넘는 공정거래법상 상호출자제한대상 기업 집단을 우선 배제한다는 의미다. 즉 대기업 인터넷전문은행 참여를 막는다는 것이다. 다만 여기에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은 인터넷전문은행업 발전 기대를 감안해 허용한다는 단서가 달렸다. ICT 자산 비중이 높은 기업이란 기업집단 내 ICT기업 자산 합계액이 기업집단 내 비금융사 자산합계액의 절반 이상이 되는 기업을 의미한다 더킹카지노.

올들어 필리핀에 상륙했던 태풍

올들어 필리핀에 상륙했던 태풍 가운데 가장 강력했던 망쿳의 위력에 주민들은 공포에 사로잡힌 채 하루를 보냈다. 루손섬 주민인 사킹(64) 씨는 AFP통신에 “세상의 종말을 느꼈다. 이번 태풍은 라윈 보다도 강력했다. 좀체 잠을 이룰 수가 없었다”고 태풍을 위력을 설명했다. 라윈은 2016년 필리핀에 상륙해 19명의 사망자를 비롯해 엄청난 피해를 냈던 초강력 태풍이다. 농부 매리 앤 바릴은 “가난한 농부인 우리에게 또 시련이 닥쳤다. 희망을 잃었다”고 한탄했다. 당국은 그동안 통신과 전력 두절로 연락이 닿지 않던 지역의 상황이 알려지면 태풍 피해 규모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또 태풍이 물러갔지만 폭우는 계속될 것으로 당국은 예상한다. 필리핀 기상청 예보관인 아리엘 로하스는 “태풍이 필리핀을 지나갔지만, 폭우가 계속 내릴 것으로 보인다. 이로 인해 월요일까지는 홍수와 산사태 피해가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서울=연합뉴스) 청약조정대상지역에 집을 보유한 다주택자의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이 3.2%로 오르고 종부세 인상 상한도 150%에서 300%로 높아진다. 집값이 상대적으로 많이 오르고 청약경쟁률이 높은 곳을 대상으로 정부가 매년 지정하는 조정대상지역은 서울·세종 전역 등을 포함해 전국 43곳이다. 종부세 과세표준 3억∼6억 원 구간이 신설되고 세율도 오른다. 종부세 과표를 계산할 때 쓰는 공정시장가액 비율(현행 80%)도 해마다 5% 포인트씩 올라 4년 후에는 100%가 된다. 종부세 부과 대상이 확대되고 내년 세액도 4천200억 원 이상 늘 것으로 추정된다. 임대사업자가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주택을 담보로 대출을 받을 때 주택담보인정비율(LTV) 40%로 낮아진다. 현재 80∼90%에 달하는 비율이 반 토막 나는 셈이다. 집을 두 채 이상 가진 사람이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 지역에서 새로 집을 살 땐 담보대출을 아예 받을 수 없고, 전세자금 대출도 제한된다. 정부는 13일 김동연 경제부총리 주재로 이런 내용의 ‘9·13 주택시장 안정방안’을 발표했다. ▲ 문화일보 = 文ㆍ金회담 성패, 核리스트 신고ㆍ검증 확약에 달렸다 ‘한반도 유일 합법정부’ 삭제한 통일교육 교재의 反逆性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장관’ 후보, 결함 너무 많다 ▲ 내일신문 = 부동산정책보다 토지개혁이 필요한 때 ▲ 헤럴드경제 = 경기의료원 수술실 CCTV, 의료계 확산 촉매돼야 만시지탄 은산분리완화 처리, 규제혁신 출발점되길 (청두, 중국 2018년 8월 27일 AsiaNet=연합뉴스) 8월 23일, 제1회 중국 자이언트 판다 국제문화주간(China Giant Panda International Culture Week)이 베이징 세기단(China Millennium Monument)에서 개막식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국내외에서 300명이 넘는 관계자와 대표들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에는 중국 삼림&초원청 부청장 Li Chunliang,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부사무총장 겸 홍보부장 Zhao Qi, 중국 해외국가우정협회 부회장 Hu Sishe, CPPCC 쓰촨 성 위원회 부위원장 Cui Baohua, 산시 성 부지사 Wei Zengjun, 간쑤 성 부지사 Li Bin, 유엔 환경 프로그램 대표 Tu Ruihe, 중국 주재 오스트리아 대사 Friedrich Stift 등 다양한 인물이 참석해서 연설했다. 그러나 커뮤니티와 외국인 노동자를 지원하는 시민단체, 대안 교육시설 등이 잘 갖춰져 입국 초기 광주 고려인마을에서 체류, 정착을 위한 도움을 받는 고려인이 많다. 광주 광산구에 따르면 월곡1·2동 일대 고려인마을에 거주하는 등록 외국인(3천14명)과 외국 국적 동포(1천645명)는 4천659명에 달하며 이 중 절반이 넘는 2천484명이 우즈베키스탄 국적이다. 광주에 거주하는 우즈베키스탄인들 상당수가 하남·평동·소촌공단 등 광산구 소재 공단 업체에 근무하고 있다. 우즈베키스탄 노동부의 정책자문으로 활동하고 있는 김윤세 호남직업전문학교 이사장과 광주외국인노동자 지원센터를 운영하는 우만선 센터장 등도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북한 권력 심장부’ 노동당 본청, 들어가봤습니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송고이산가족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우선 해결키로 (평양 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19일 이산가족문제의 근본적 해결을 위해 상설면회소를 조기에 개소하기로 합의했다. 양 정상은 이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금강산 지역의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하였다”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고 명시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미 간에 “어렵고 민감한 회담(협상)”이 진행되고 있지만, 북한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는 것을 시작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때”(wrong time)라고 강조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왜 (과거) 11차례나 대북제재 결의에 찬성하고 물러서는 이유가 무엇이냐”면서 “우리는 그 해답을 안다. 러시아가 (그동안) 속여왔고, 그들은 이제 잡혔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러시아가 자국산 석탄 수출을 위해 북한과 철도를 연결하고, 궁극적으로는 한국으로까지 연장하기를 희망하고 있다면서 “북한의 군사 프로그램을 위한 자금조달 활동을 해온 북한 요원의 추방을 러시아가 거부하고 있고, 또한 그의 모스크바 은행계좌 차단 요구도 거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헤일리 대사는 올해 선박 간 이전 방식으로 북한에 연료를 제공한 148건을 추적했다고 말했다.

https://gla69.com/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도는 졸음운전사고 방지를 위해 화물차 등 대형차량의 ‘차로 이탈경고장치(LDWS·Lane Departure Warning System)’ 장착비를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아들 잃은 경비원에게 전보를 요구하는 등 갑질 논란으로 구의원직을 상실한 부산 동구의회 전근향 전 의원이 제명이 부당하다며 행정 소송을 제기한 것이 뒤늦게 확인됐다. “환경보호가 경제적 손실을 주는 것은 아니라는 점 인식해야””기후변화 폭 커지고 예측 불가능…생물다양성 고갈되면 인류 생존 어려워” 앞으로 2주가 확산 고비이다. 모든 감염병과 마찬가지로 메르스는 초기 대응이 절대적으로 중요하다. 3년 전 정부, 보건당국, 의료계의 미흡한 대처로 여러 명이 목숨을 잃었고, 당국이 관련 정보를 제때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아 사회 혼란이 극심했다. 허술했던 대응의 결과를 반면교사 삼아 철저한 대비책을 마련해 국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 다행히 이 환자는 공항에서부터 직접 병원을 거쳐 격리돼 지역사회에 노출되지는 않았다. 보건당국은 2차 감염이 생기지 않도록 접촉자 조사와 관리에 최선을 다해야 하며, 메르스가 유행하고 있는 중동지역 직항 항공기에 대한 검역을 강화해야 한다. 또한, 국민도 질병관리본부가 권고하는 메르스 예방 행동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한다. 그렇지 않아도 추석을 앞두고 이동이 많아지는 시기이다. 당시의 악몽이 재현되지 않도록 국가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메르스 확산 가능성을 조기에 차단하고 이번 사태를 슬기롭게 넘겨야 할 것이다. 송고 오코노기 마사오(小此木政夫·72) 게이오대 명예교수는 “회담과 공동선언에 대해 전체적으로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딜(협상)’을 하고 싶어하는 마음이 공동선언에 직접 담겨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2인3각’의 모양새로 북한과 협상을 하고 있다는 인상을 받았다”며 “한국은 올해만 3번째 북한과 정상회담을 했고 이제 4번째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비핵화 관련 부분에 대해서는 “북한이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영변 핵시설 폐기를 언급한 것은 적어도 그 이상의 개발을 하지는 않겠다는 의미가 있다”며 “공동선언이나 기자회견에서는 빠졌지만 두 정상 사이에서 비핵화와 관련해 진전된 얘기가 있었을 수도 있다”고 평가했다. 그는 “기본적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나 핵무기를 어떻게 폐기할지는 북미간 회담에서 해결할 일”이라면서 “이번 남북정상회담은 두번째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중간작업이라는 점에서 역할을 제대로 했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오코노기 교수는 향후 한반도 화해 분위기와 관련해 조만간 열리는 유엔총회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 문제가 어떻게 논의될지가 중요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남북이 정상회담에서 합의한 내용을 추진하는 데에는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 문제가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유엔에서 북한에 대한 제재가 어떻게 논의될지에 따라 남북간, 북미간 논의가 난항을 겪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For consistency, efficiency and quality, we turned to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said Christopher Hospidales, Manager, Anatomic Pathology, Wisconsin Diagnostic Laboratories. “The HistoCore SPECTRA Workstation helps us to consistently provide the highest quality slides to our pathologist. It is important to know the staining quality of the first slide will be the very same on the 1600th slide. It provides a level of confidence that we did not fully experience before.” ▲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넘어서 = 존 그레이 지음. 남녀 차이를 화성과 금성이라는 비유로 풀어낸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는 1993년 출간되자마자 독자들의 찬사를 받으며 열풍을 불러일으켰다. 150개국에서 50개 언어로 번역돼 5천만부 이상이 팔렸다. 존 그레이의 최신작인 이 책은 21세기의 화성남자와 금성여자를 위한 고전의 재탄생으로 평가할 수 있다. 전작이 남녀의 차이를 인정하고 이해해 소통의 수준을 높이는 데 집중했다면, 이번에는 역할과 차이를 한 단계 넘어서서 남성성과 여성성을 조화롭게 표현해 마음을 나눔으로써 관계에서 오는 스트레스를 줄이고 개인의 행복을 찾는 방법을 제시한다. 최근 성별 갈등이 극심한 우리 사회 구성원들도 읽어봄 직하다. 존 그레이는 30년간의 연구 경험을 고스란히 이번 책에 담았다. 화성인과 금성인의 크게 다른 대화법, 그리고 어떻게 하면 그 호르몬의 균형을 깨지 않으면서도 자신이 원하는 지지를 얻을 수 있는지에 대한 노하우 등. 김영사. 464쪽. 1만6천800원. https://gla69.com/

https://tvn31.com/ 총 4조원을 들여 조성한 LG사이언스파크는 그룹 차원의 연구 역량이 총결집된 곳이다. 축구장 24개 크기에 달하는 17만여㎡(약 5만3천평) 부지에 연면적 111만여㎡(약 33만7천평) 규모로 20개 연구동이 들어서 있다. LG전자를 비롯해 LG디스플레이[034220], LG이노텍[011070], LG화학[051910], LG하우시스[108670], LG생활건강[051900], LG유플러스[032640], LG CNS 등 8개 계열사의 연구인력 1만7천여명이 집결해 있고, 오는 2020년까지 그 규모를 2만2천여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총수 승계의 ‘정통성’을 확인하려는 의도도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올해 만 40세로 비교적 젊은 나이에 총수직에 오른 데다 선대 회장의 양자라는 안팎의 시선이 있다는 점을 감안하면 구본무 회장의 일생의 업적으로 꼽히는 LG사이언스파크 방문에는 단순한 현장 일정 이상의 의미를 부여할 수 있다는 것이다. 특히 연말 정기 임원 인사를 앞두고 그룹 안팎에서 벌써 ‘조기 인사설’이 제기되는 가운데 ‘조직 다잡기’의 효과를 노렸다는 분석도 있다. 이와 함께 구 회장의 이번 일정은 공교롭게도 삼성전자[005930] 이재용 부회장의 최근 삼성종합기술원 방문에 뒤이어 발표되면서 두 ‘젊은 새 총수’를 행보에 더욱 관심이 쏠렸다. 이 부회장이 지난 10일 ‘삼성의 R&D 중심기지’로 여겨지는 삼성종기원을 찾아 기술전략회의를 주재한 것과 시점이나 일정 콘셉트 등이 묘하게 겹치기 때문이다. 이밖에도 오는 18∼20일 평양에서 열리는 남북정상회담에 동행할 경제인 방북단 명단에 주요 그룹 총수급이 포함될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온 것도 구 회장의 일정에 영향을 미친 게 아니냐는 일각의 지적도 있다. 재계 관계자는 13일 “사실상 총수 행보를 공식적으로 시작한 것으로 봐야 한다”면서 “신성장 동력 사업의 R&D 분야를 강조하면서 미래에 대비하는 리더십의 면모를 보이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송고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방북한 남측 기업인들이 19일 첫 현장방문 일정으로 양묘장을 찾았다. 남북의 두 정상이 이날 발표한 ‘9월 평양공동선언’을 통해 산림분야 협력을 약속한 가운데 남측 기업인들의 현장 행보까지 이어져 남북 산림사업 협력에 속도가 붙을지 주목된다. 이재용 삼성전자[005930]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경제계 특별수행원 17명은 이날 오찬 이후 평양 개성고속도로 인근에 있는 황해북도 송림시 석탄리의 조선인민군 122호 양묘장을 찾았다. 양묘장은 식물의 씨앗, 모종, 묘목 등을 심어 기르는 장소다. 해당 양묘장의 규모는 47ha 정도이고, 이곳에서 연간 약 2천만 그루의 묘목이 생산되는 것으로 추정된다. 이곳은 북한의 산림녹화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여주는 장소다. 2015년 12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직접 재건을 지시해 이듬해 5월에 준공됐으며, 김 위원장이 2016년 12월 직접 방문해 현대화 과업으로 과시한 바 있다. 북한이 남측 경제인들의 첫 현장방문 장소로 양묘장을 선택한 것을 두고, 재계에서는 향후 남북 경제협력이 본격화하면 가장 신속하게 진척될 수 있는 사업 중 하나가 산림산업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산림 분야의 협력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대상이 아니란 점도 이런 전망에 힘을 싣는다. 특히 이날 발표된 9월 평양공동선언 내용을 살펴보면 산림사업에 대한 양측의 의지가 적극적으로 드러나 있어 주목된다. 선언문에는 “남과 북은 자연 생태계 보호 및 복원을 위한 남북 환경협력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며 “우선적으로 현재 진행 중인 산림 분야 협력의 실천적 성과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는 내용이 담겼다. 지난 2007년에 이어 이번 방북단에 포함된 최태원 회장도 전날 리룡남 북한 내각부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건물도 높아졌지만 나무들도 많이 자란 거 같고 상당히 보기 좋았다”고 산림 문제를 언급했다. 실제로 재계에선 조림기업인 SK임업을 계열사로 둔 SK그룹이 향후 남북 경협 일환으로 북한에서 산림녹화사업을 추진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오기도 했다. 이날 이재용 부회장과 구광모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남측 기업인들은 옥류관 오찬을 앞두고 대동강변에서 서로 즐겁게 카메라 촬영을 하는 모습이 공동취재단에 의해 포착돼 눈길을 끌었다. 표준연 연구팀은 저온전류 비교기를 이용해 초정밀 저항값을 측정해 냈다. 이미 확립된 양자홀 저항 표준과, 새롭게 제작한 양자 고저항을 직접 비교한 게 핵심이다. 저울 양팔에 물체를 올려놓고 무게를 가늠해 보는 것과 같은 이치다. 연구팀은 조만간 ㏁급에서 불변의 양자저항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채동훈 책임연구원은 “미세먼지 농도나 암 치료 방사선량 등 고도의 전류 측정이 필요한 많은 분야에 혁신을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며 “새로운 전류표준 확립에도 기여하는 바가 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채 연구원은 독일 막스플랑크연구소 클라우스 폰 클리칭 교수 지도로 박사 후 과정을 밟았다. 송고표준과학연구원, ㏁급 양자 고저항 측정 성공 https://tvn31.com/

주사위 ◆20일(목) △프로야구= 한화-SK(문학) kt-롯데(사직) NC-KIA(광주) 두산-LG(잠실) 삼성-넥센(이상 18시30분·고척) △테니스= 코리아오픈(12시·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 △골프= KPGA 코리안투어 휴온스 셀러브리티 프로암(솔라고 CC) △여자축구= 서울시청-창녕WFC(효창종합운동장) 경주한수원-스포츠토토(황성3구장) 화천KSPO-수원도시공사(화천생체경기장) 보은상무-현대제철(보은종합운동장·이상 19시) △체조= KBS배 전국리듬체조대회(10시·양구문화체육회관) △탁구= 미래에셋대우 2018 실업탁구리그(14시·경기도 구리시 체육관) (서울=연합뉴스) 송고 하지만 미국을 비롯해 전 세계 6개국이 동참한 국제 공조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나집 전 총리의 해외 비자금 가운데 일부가 처음으로 반환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비자금 수사에 적극적으로 동참한 싱가포르는 지난 2016년 2억4천만 싱가포르 달러(약 1천965억 원) 규모의 자국 내 1MDB 자산을 동결했다. 또 지난 5월 말레이시아 측과 1MDB 자산 반환에 협조하기로 합의한 바 있어, 향후 동결된 1MDB 자산의 반환 작업이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나집 전 총리와 1MDB가 주요 자금세탁처로 활용했던 싱가포르에는 1MDB에서 빼돌린 비자금으로 구매한 3천500만 달러(약 395억 원) 상당의 봄바디어 글로벌 5000 제트기도 있다. 이 비행기는 나집 전 총리의 비자금 관리자로 체포영장이 발부된 금융업자 조 로우 소유다. ‘적폐청산’의 기치를 내걸고 나집 전 총리의 해외 은닉자산 환수 작업을 벌여온 마하티르 모하맛 총리의 말레이시아 신정부는 지난달 인도네시아에 압류됐던 2억5천만 달러(약 2천800억 원) 상당의 호화요트도 돌려받았다.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미중간 무역갈등이 미국의 무역협상 재개 제안으로 완화할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중국이 양국 간 무역전쟁의 손해를 따지는 것은 아무 의미 없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송고 Dr Riady는 “Bowsprit 인수는 다각화된 REIT로 구성된 상당 규모의 자산관리 플랫폼을 구축하기 위한 자사의 지속적인 전략의 일환”이라며 “Bowsprit와 Frist REIT는 자사의 REIT 포트폴리오가 보유한 지원, 네트워크, 관리 기술 및 노하우를 활용할 수 있다. 자사는 예측 가능한 미래에 자산의 총 관리자산을 두 배로 키우고자 하는 목표에 더 가까워지기 위해 자사 자산관리 플랫폼의 총 관리자산을 계속 증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 6·13 선거는 한국 민주주의의 승리인가. 정치는 이 선거를 통해 조금 더 성숙해졌나. 6·13은 ‘지방’ 없는 지방선거였다. 남북·북미 정상회담에 묻혀 지역 현안, 동네 일꾼은 관심을 끌지 못했다. 두 거대 중앙 정당의 세력 판도가 지방으로 확장된 모습만 있었다. 쌍용차 사태는 글로벌 금융위기로 경영이 급속도로 나빠지자 대주주인 중국 상하이자동차가 2009년 1월 법정관리를 신청하면서 시작됐다. 회사는 같은 해 4월 임직원 2천600여 명을 정리해고하기로 했고, 노조원들은 5월 21일 평택공장을 점거하며 옥쇄파업으로 맞섰다. 파업은 77일이나 계속됐고 그 와중에 1천700여 명이 명예퇴직 등으로 회사를 떠났다. 파업이 끝날 때까지 버텨낸 970여 명 가운데 454명은 무급휴직을, 나머지 일부는 명예퇴직의 길을 택했다. 165명은 결국 해고됐다. 농성 강제해산 과정에서 노조원 64명이 구속되고 경찰도 100여 명이 다쳤다. 경영사정이 나아지면서 쌍용차 노사는 2015년 인력수요가 생길 때 해고자와 희망퇴직자, 신규인력 채용비율을 3:3:4로 하기로 노사가 합의했다. 이후 지금까지 118명이 일터로 돌아갔으나 119명은 복귀하지 못했다. 해고자와 가족, 협력업체 노동자 등 30여 명은 자살 등으로 세상을 등졌다. 우여곡절 끝에 해고자 전원복직으로 봉합됐지만, 쌍용차 사태는 우리 사회에 많은 과제를 남긴 것은 부인할 수 없다. 1천만송이 국화꽃 향연에 유제품 최대 30% 세일 판매 (임실=연합뉴스) 이윤승 기자 = 전북 임실군이 주최하는 ‘2018임실N치즈축제’가 10월 6일부터 9일까지 치즈테마파크와 치즈마을에서 열린다. 올해 주제는 ‘치즈愛(애)반하다, 임실愛(애)끌리다’다. 올해 축제는 치즈를 테마로 한 80여 개의 흥겨운 프로그램과 함께 각종 유제품을 20∼30% 할인받아 살수 있는 전시판매 행사도 마련된다. 관광객이 아름다운 추억을 담아갈 수 있는 국화꽃을 활용한 조형물과 웨딩촬영 현장을 연출하는 포토존도 설치된다. 300여명의 관광객이 참여하는 왕 치즈피자 만들기와 관광객과 함께하는 치즈 컵케익 모자이크 프로그램 등 체험형 프로그램도 준비된다. 입장객의 행복한 순간을 포착해 시상하는 ‘스마일 포토 컨테스트’를 열어 매일 우수작에게는 치즈 홍보인형, 선물세트를 증정한다. 치즈마을에서는 가족을 위한 다양한 놀이도 준비했다. 우유먹은 메기잡기, 치즈낚시터, 치즈팡팡(에어바운스 놀이랜드), 매직·버블쇼 등이 펼쳐진다. 주사위

슈퍼카지노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코람코자산운용은 맥쿼리한국인프라투융자회사(맥쿼리인프라)의 운용사로 선정되면 원칙에 입각한 패시브 방식으로 펀드를 운용하겠다고 송고(연천=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한겨울 불이 난 건물에 들어가 화상을 입은 노인을 구한 육군 상사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카카오게임즈는 최근 추진해 온 기업공개(IPO) 절차를 중단하고 코스닥 상장을 철회한다고 18일 밝혔다. 우선 주요 사업인 게임 개발과 지식재산권(IP) 기업의 인수 합병(M&A) 등을 먼저 마무리하고 내년에 다시 IPO에 나서겠다는 것이 회사 측의 설명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지속 성장이라는 장기적 관점에서 사업 방향의 우선순위를 판단했다”며 “내년 기업공개 시 가치를 제대로 평가받고 재무적 투명성까지 확보해 투자자들의 신뢰를 더욱 높여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상장 중단과는 별개로 현재 진행 중인 한국공인회계사회의 회계 감리는 예정대로 마무리하기로 했다. 남궁훈 대표는 “플랫폼·퍼블리싱·개발 등 게임사업 밸류 체인의 수직 계열화를 강화해 향후 기업공개 시 그 가치를 더욱 인정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올해 코스닥 상장을 목표로 900% 무상증자를 마치고 지난 6월 한국거래소로부터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승인을 받는 등 절차를 밟아 왔다. ◇ 경북 마지막 성냥공장 건물·기계는 그 자리에 경북 의성군은 최근 열린 동계올림픽 때 여자컬링이 인기를 끌면서 전국적인 주목을 받았다. 전형적인 농촌으로 전국 최대 한지형 마늘 생산지인 의성군에는 마늘과 컬링뿐 아니라 또 하나 명물이 있다. 바로 경북에서 마지막까지 성냥을 만든 공장이다. 성냥공장 지역이라면 인천이 대명사처럼 통하지만, 의성에도 오래된 성냥공장이 있었다. 의성읍 도동리 의성향교 앞에 성광성냥공업사가 있다. 벽에 시멘트를 덧바른 흔적이 곳곳에 있는 공장 외관이 세월의 흔적을 그대로 보여준다. 이 공장은 2013년 생산을 중단했다. 아직 충남 아산에 있는 한 업체가 케이크용 성냥을 생산하는 것으로 알려졌지만 성광성냥이 생산을 중단한 데에 이어 지난해 7월 경남 김해에 있던 성냥공장도 문을 닫아 우리나라의 생활용 성냥생산을 사실상 끝났다. 6천900㎡(2천300평)가량 되는 성광성냥 공장 터에는 성냥이 생산되기까지 각 공정이 진행된 건물 10여 채가 여태 남아있다. 공장에는 먼지를 털어내고 기름칠만 하면 바로 생산에 들어갈 수 있을 정도로 양호한 상태인 성냥생산시설이 있다. 공장 안 곳곳에 불과 얼마 전까지만 하더라도 일상에서 쉽게 보던 성냥갑 외포장지도 흩어져 있다. 우리나라에서 성냥이 처음 생산된 때는 1880년대로 알려졌다. 이후 1910년대 인천과 부산 등 해안 지방 곳곳에 공장이 생기면서 성냥은 대중화됐다. 1970년대에는 공장 수가 300개를 넘었다고 한다. 성광성냥은 1954년 2월 8일 문을 열었다. 6·25전쟁이 끝나고 국토 재건이 한창일 때였다. 북한 출신으로 전쟁 때 의성에 정착한 양태훈·김하성·이문선씨 등이 중심이 돼 현재 의성읍 후죽동에 벽돌로 된 건물을 임대해 공장을 시작했다. 지금 업체 대표인 손진국(82)씨는 공장 설립 때 열여덟 살 직원이었다. 설립 초기 성광성냥은 직원 15명이 하루에 성냥 4천갑(휴대용 소형 갑 기준) 정도를 만들었다. 농업이 유일한 경제활동일 수밖에 없던 당시 성광성냥은 의성군에 있던 유일한 2차 산업 시설이었다. 마땅한 직장을 구하기 힘들고, 초등학교(당시 국민학교)만 마치면 경제활동을 해야 했던 시기 성냥공장은 의성 사람들의 자랑거리였다. 대구 등 대도시까지 갈 필요 없이 집에서 출퇴근하며 돈을 벌 수 있었기 때문이다. 수확 철에만 현금을 만질 수 있는 농업과 달리 성냥공장에서 일하면 때맞춰 현금으로 임금을 받을 수 있었기에 성냥공장 직원의 인기가 대단했다고 한다. 하지만 마약과 같은 환각효과가 있어 오남용이 심각하고, 자칫 사망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게 문제다. 지금까지 발표된 각종 연구논문을 보면 프로포폴을 투여한 환자들의 감정은 단순한 기분 좋음에서 의기양양, 환상, 성적 쾌감 등에 이르기까지 매우 다양하다. 이는 프로포폴이 뇌 속의 다양한 수용체에 작용해서인데, 바로 이점이 오남용은 물론 과다투여로 죽음에까지 이르게 되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이런 위험성에도 프로포폴이 마취와 진정을 위해 가장 흔하게 쓰이는 약물이 된 건 일단 인체에 들어가면 혈액에서 지방조직으로 신속히 퍼져 작용시간이 짧다는 이점 때문이다. 그러나 약물의 재분포, 반감기, 제거율 등과 같은 약리학적 특징이 사람마다 다양해 어떤 사람은 소량의 프로포폴에도 호흡억제가 쉽게 일어나고 저산소증에 빠질 수 있는 게 치명적인 단점으로 꼽힌다. 따라서 프로포폴은 기분전환을 일으키는 용량과 호흡억제를 일으키는 용량과의 차이가 크지 않음을 반드시 명심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정부도 이 같은 문제 때문에 프로포폴을 향정신성의약품으로 지정한 이후 올해 5월부터는 중점관리품목 마약류로 관리 중이다. 이에 따라 프로포폴 취급자는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통해 모든 마약류의약품의 제조·수입·유통·사용 등 취급 전 과정을 보고해야 한다. 그만큼 관리가 엄격해진 셈이다. 하지만 이런 조치만으로는 프로포폴 오남용을 줄이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게 의료계의 분석이다. 일부에서는 프로포폴 오남용 문제를 해결하려면 당국이 프로포폴을 수면마취가 아닌 전신마취용으로만 쓰도록 법제화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로 국제학술지 ‘통합 유럽 위장병학저널'(United European Gastroenterology Journal) 최근호를 보면 독일 연구팀은 프로포폴의 중독성이 전신마취 유도 때에는 나타나지 않지만, 약물이 저속도로 주입되는 내시경 진정(수면마취) 때 발현된다고 보고했다. 개츠비카지노

https://ymb23.com/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장용훈 조준형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핵무기 없는 한반도’를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가까운 시일내” 서울을 답방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그는 “Jupiter Chain과 손을 잡고, 함께 블록체인 역량을 구축하고 동남아시아 고객에게 양질의 솔루션을 공급하게 된 것은 기쁜 일”이라며 “양사 간의 전문지식을 결합한 덕분에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혁신을 도모하고, 지역 내 기업이 당면한 복잡한 사업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류원시(劉文熙) 원자력위원회 처장은 지난 5월 한국의 라돈 침대 사건 이후 사태의 심각성을 느껴 대만내 수입상품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다고 전날 기자회견에서 언급했다.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의 유명 주방·생활용품점 ‘크레이트앤드배럴'(Crate & Barrel)이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55), 한인 유명셰프와 손잡고 레스토랑 사업에 진출한다. 15일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체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 스타 한인 셰프 빌 김(51) 등과 팀을 이뤄 내년 봄 시카고 교외도시 오크브룩의 기존 매장에 첫 레스토랑을 열기로 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실내외에 좌석 약 150석을 갖춘 이 2층짜리 매장을 이용해 제품 전시 및 소품 활용법, 요리 시연 등을 한꺼번에 선보일 계획이다. 레스토랑 운영을 책임질 ‘코너스톤 레스토랑 그룹’은 미 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에서 활약한 조던이 1993년 시카고를 기반으로 설립한 업체로 미국 주요도시에서 조던의 이름을 딴 여러 레스토랑을 운영한다. 특히 메뉴개발은 오래 전부터 조던의 레스토랑 사업을 지원하다 2012년 조던과 함께 시카고 도심 서편에 아시안 바비큐 전문점 ‘벨리 큐’를 개점한 김씨 손에 맡겨졌다. 퓨전 한식으로 미 전역의 미식가들 뿐 아니라 일반 대중에까지 이름이 널리 알려진 김씨는 서울에서 태어나 어머니의 영향으로 요리에 관심을 두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시카고 교외도시 노스브룩에 본사를 둔 ‘크레이트앤드배럴’의 최고경영자(CEO) 닐라 몽고메리는 “주방·생활용품에서 외식사업으로 자연스럽게 확장하게 됐다”며 “추가 레스토랑 설립계획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크레이트앤드배럴은 1962년 신혼부부였던 고든 시걸 부부가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온 후 인테리어 제품들을 직수입해 팔면서 시작됐다. 현재는 미국과 캐나다에 100여 개의 매장을 둔 기업으로 성장했다. 마차오쉬(馬朝旭) 유엔주재 중국 대사도 대북제재의 원칙에는 공감하면서도 “힘에 의존하는 것은 재앙적인 결과 외에 아무것도 가져오지 못할 것”이라고 밝혀 제재 거부감을 우회적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이에 따라 대북제재를 둘러싼 미국과 중국·러시아 간 간극이 갈수록 커지고, 대북제재 이완현상도 심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과 중국·러시아는 그동안에도 대북제재를 두고 신경전을 벌여왔다. 중국과 러시아는 지난 6월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 필요성을 담은 안보리 언론성명을 추진하다 미국의 반대로 무산됐다. 또 미국은 북한이 안보리 제재 상한을 위반해 정제유를 밀수입했다면서 대북제재위가 북한에 대한 올해 추가 정제유 공급금지 조치를 취하도록 지난 7월 요청했지만, 중국과 러시아는 6개월간 검토 시간을 달라면서 사실상 제동을 걸었다. 지난달에는 미국이 대북석유 불법 환적을 한 혐의로 러시아 기업과 해당 선박에 대한 안보리 제재를 시도했지만 러시아가 반대하면서 무산됐다. 대북제재를 둘러싼 갈등 속에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과 유엔 제재를 지속해서 위반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유엔 로즈매리 디카를로 정무담당 차관은 이날 안보리 브리핑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에 대해 “일부 긍정적 진전이 있었다”면서도 “북한이 핵·미사일 프로그램을 유지, 개발하고 있다는 징후가 계속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대북제재위 보고서에는 북한이 시리아, 예멘, 리비아 등에 무기를 밀매한 사례가 포착됐다면서 한 시리아 무리 밀수업자가 예멘 후티 반군에 탱크, 로켓추진수류탄(RPG), 탄도미사일 등 북한 무기를 구매하도록 중개했고, 수단에는 북한 대전차시스템 거래를 중개한 증거가 있다고 전했다. 중국과 러시아 선박이 관련된 경고로 북한의 연료 수입이 급증했고, 감시를 피해 북한에서 중국으로 석탄수송이 이뤄진 사례도 다수 파악됐다고 보고서는 적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리룡남 “철도협력이 제일 큰 자리 차지해”…구체적인 관심 표하기도(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배영경 기자 = 18일 남북정상회담 경제계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평양땅을 밟은 경제인 17인과 리룡남 북한 내각 부총리 간의 면담은 경제협력에 대한 상호 의지를 확인하는 자리였다. 면담 초반에 공개된 리 부총리의 모두 발언을 살펴보면 현재 북측이 중점적으로 생각하는 협력 사업 분야나 적극성을 짐작할 수 있는 대목이 곳곳에서 발견됐다. https://ymb23.com/

카니발카지노 ◇ 성냥이 사라지자 ‘성냥문화’도 없어졌다 생활필수품 성냥은 불을 켜는 도구라는 의미를 넘어 우리 생활에서 문화 그 자체가 됐다. 친지나 친구가 새로 집을 마련하거나 이사를 한 뒤 집들이를 하면 대부분 성냥을 선물했다. ‘작은 불씨에서 성냥불이 켜지듯 가세(家勢)가 펼쳐져라’는 의미에서였다고 전해진다. 식당이나 유흥업소는 업소명과 전화번호, 약도 등을 인쇄한 명함 절반 크기의 작은 홍보용 성냥갑에 성냥을 넣어 손님들에게 공짜로 나눠줬다. 식당이나 카페, 주점 상호가 인쇄된 성냥갑을 모으는 취미를 가진 사람도 한때는 많았다. 식당 등 접객업소 내부에서 담배를 피울 수 있던 시절에는 모든 테이블마다 사각형이나 팔각형 모양을 한 성냥갑이 놓여있었다. 약속시간에 먼저 온 사람들은 담배를 피우지 않더라도 성냥갑에서 성냥개비를 꺼내 탑을 쌓으며 일행을 기다렸다. 어린이들도 일상에서 성냥을 쉽게 접할 수 있었기에 더하기나 빼기 셈 공부를 할 때 성냥개비를 사용하기도 했다. 성냥개비로 다양한 평면도형을 만들어 놓고 개비를 옮겨 특정 모양을 만드는 문제를 친구나 연인끼리 내고 푸는 모습도 쉽게 볼 수 있었다. 이처럼 우리 생활 깊숙이 자리 잡았던 ‘성냥문화’도 성냥이 사라지면서 덩달아 자취를 감췄다. 집들이 선물은 휴지나 주방 세제로 바뀌었다. 식당이나 유흥업소 홍보 성냥갑은 업소명과 전화번호가 찍힌 가스라이터가 대신하게 됐다. 친구나 일행을 기다리면서 성냥개비로 탑을 쌓던 사람들은 스마트폰을 만지면서 시간을 보내게 됐고, 어린이들 셈 공부는 플라스틱으로 된 교구가 성냥개비 역할을 넘겨받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백화원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치고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에 “남과 북이 금강산 지역에 이산가족 상설면회소를 빠른 시일 내 개소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해 면회소 시설을 조속히 복구하기로 하였다”는 내용이 담긴 것이다. 수원시주민자치위, 자치분권실행계획 마련 촉구 (수원=연합뉴스) 수원시 주민자치위원회는 19일 화성행궁 광장에서 ‘자치분권 결의대회’를 열고 자치분권 종합계획에 대한 구체적인 실행계획을 마련해 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수원시 주민자치위는 이날 제16회 수원시 주민자치박람회에서 발표한 결의문을 통해 “문재인 정부는 ‘연방제에 준하는 지방분권’을 공약으로 내걸었으나 지난 9월 11일 정부에서 발표한 ‘자치분권 종합계획’을 보면 연방제 수준에는 턱없이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자치분권 핵심 사안인 재정 분권 과제에 대한 구체적 실행방안을 마련하고, 실행계획을 수립할 때 자치분권의 근간인 주민과 기초지방자치단체의 참여를 적극적으로 보장하라”고 요구했다. 또 지방자치법을 조속히 개정해 특례시 행정명칭을 부여하고, 인구 100만 대도시 위상에 걸맞은 행·재정적 자치 권한을 부여할 것도 요구했다. 송고 송고▲ 한국예탁결제원은 19일 서울 사옥에서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양성 연수프로그램 수료식을 열고 수료자 11명에게 ‘금융경제교육 전문강사 인증서’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글짓기와 말하기 경연은 흑룡강조선어방송국에서 열렸다. 글짓기는 ‘비 오는 날’ ‘여름방학에 생긴 일’ ‘부모님 생일’ ‘친구에게’ 등을 주제로 600∼1천 자 내외로 즉석에서 작문해 제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심사위원들은 시작에 앞서 참가자들에게 “문장이 조리 정연하고 문맥이 통하는 수필 형식으로 써야 하며 깨끗하게 적어내는 것도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말하기는 산문·동화 등을 5분 이내로 발표로 발표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정확한 언어 구사력과 몸짓 등을 활용한 표현력을 중심으로 심사했고, 참가자들은 한복이나 정장을 차려 입고 나와 갈고닦은 솜씨를 선보였다. 오후에는 하얼빈 사범대 음악홀에서 개막식과 피아노·노래 경연이 펼쳐졌다. 피아노 부문 참석자들은 무대에 올라 원곡에 충실한 클래식 곡을 연주해 감동을 선사했고, 노래 부문 참가자들은 한국의 가곡이나 동요 또는 조선족 민요를 정성껏 불러 박수갈채를 받았다. 축하 공연으로 하얼빈 조선족 제1중학교 학생들로 구성된 유나이티드소녀방송합창단이 장병혁 국제문화예술교육원장의 지휘로 ‘노래로 하나 되는 세상’ ‘행복을 주는 사람’ ‘넬라 판타지아’ ‘민요 메들리’ ‘아리랑’ 등을 열창했고, 소프라노 윤장미 씨와의 협연으로 ‘허난설헌 아리랑’을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개막식에는 허 국장, 이문익 헤이룽장성교육학원 민족교연부 부주임, 최학주 중국조선족 소년아동음악회 회장, 화춘옥 랴오닝성오페라단 교수, 김태식 한국유나이티드제약 전무, 강예나 축제 지원단장을 비롯해 헤이룽장성 교육·문화·예술계 인사, 조선족 단체 관계자와 참가자 지도 교사·가족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평양 회담이 해묵은 인도적 문제에 대한 근본적 해법을 확실히 마련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이산가족 문제, 국군포로, 납북자 문제 등은 남북관계가 지금같이 크게 호전됐을 때에야 해법을 기대해 볼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4월 판문점 선언에서 ‘민족 분단으로 발생한 인도적 문제’의 시급한 해결 노력을 약속했다. 카니발카지노

예스카지노 北, 이산상봉 이후로 한미군사훈련 연기요구…연계방침 시사정부, 이산상봉 통한 신뢰구축 제의…신뢰프로세스 설명(서울=연합뉴스) 차대운 홍지인 기자 = 박근혜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남북 고위급 접촉이 공동보도문 같은 구체적인 합의를 도출하지 못한 채 남북간 이견을 확인하면서 종료됐다. 남북은 송고(워싱턴=연합뉴스) 심인성 특파원 = 미국 정부는 10일(현지시간) 한국정부의 개성공단 가동 중단 결정과 관련, “국제사회의 입장과 일치한다”며 지지 입장을 밝혔다. 대니얼 러셀 미국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이날 외신기자클럽 간담회에서 관련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변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한국GM의 협력업체였던 자동차 부품기업 창원금속공업에서 지역 기업인·근로자와 간담회를 열고 “지금까지 해온 것과 다른 것도 좋으니 건의해주시면 정부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부총리는 “예산실을 통해 시·도에서 올라오는 사업뿐만 아니라 현장 협력업체, 음식점, 숙박업소 등 애로사항도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부족한 점이 있으면 예산 심의과정에서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새만금 투자 지원, 전기차 등 대체산업 발굴, 실업급여 확대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 한 참석자는 “대부분 설비 가동이 중지된 상태고 인력마저 군산을 빠져나가고 있다”며 “젊은 인력이 군산을 빠져나가지 않고 다시 군산에서 일자리를 찾을 수 있도록 실업급여 요건 등을 보완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 50대 노동자는 “취업 지원 프로그램이 많은데 실질적으로 체감이 쉽지 않다. 타지로 향하는 사람들도 많아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한 기업인은 “조선·자동차 업종 직원도 힘들지만 지역의 자영업자와 시민들은 2차 피해자”라며 “일자리 창출이 안 되면 지역 경제가 회생불능이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나온 지역 건의사항에 대해 필요한 부분은 고용노동부 등 관계부처와 협의 등을 통해 대책을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한미정상회담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번 송고”한민족 정체성 가진 글로벌 인재 육성 위해 축제 꾸준히 열 것”(하얼빈=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조선족 어린이들의 솜씨 경연을 통해 인재를 발굴하는 일이라서 매년 설레는 마음입니다.” 현지 시간으로 15∼16일 중국 헤이룽장성 하얼빈시 사범대학 음악홀에서 열리는 ‘제14회 홈타민컵 전국 조선족 어린이 방송문화축제’를 후원하는 강예나(37) 유나이티드문화재단 축제 지원단장이 14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한민족의 정체성을 가진 글로벌 인재 육성을 돕자는 게 대회를 개최하는 이유”라며 한 말이다. 강덕영 유나이티드제약 대표의 딸로 재단 갤러리 대표도 겸하는 그는 지난해부터 축제 지원단장을 맡아 대회를 홍보하고 참가자들 발굴에도 앞장서고 있다. 강 단장은 “최근 조선족 3, 4세들은 점차 현지화해 우리의 말과 글을 잃어가고 있다”며 “한민족의 얼과 혼을 심어주어 자긍심을 갖도록 돕는 일이라 해마다 빠지지 않고 축제를 연다”고 강조했다. 흑룡강조선어방송국과 중국국제방송국 조선어부가 재단의 후원을 받아 열어온 이 행사는 한국어 글짓기, 이야기, 노래, 피아노 등 네 부문에서 경연을 펼친다. 그는 “입상자들이 베이징대·칭화대 등 명문대에 진학하거나 예술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어서 조선족 어린이들의 인재 등용문이라는 평가도 받는다”고 설명했다. “3회 노래부문 금상을 받은 박향실 학생은 조선족 성악계의 차세대 주자로 주목을 받고 있고, 7회와 8회 이야기 부문 수상자인 류명봉·김주남 학생은 타고난 이야기꾼이라는 소리를 듣습니다. 특히 류 군은 한족 학생으로 유창한 한국어 솜씨를 뽐내 중국 사회에 한국어 학습 붐을 일으키고 있습니다.” 또 9회 피아노 부문 우승자인 김주남 학생은 2013년 중국 전역에서 13명만 선발하는 중국음악학원 피아노영재반에 뽑힌 데 이어 지난해에는 포르투갈 국제피아노콩쿨에서 우승했다고 강 단장은 소개했다. 초창기 참가자들은 동북 3성 지역에 집중됐지만 이제는 중국 전역은 물론이고 한국에서도 참가자가 나오고 있다. 강 단장은 “대회 3개월 전부터 방송국 심사위원단이 중국의 베이징, 상하이, 칭다오 등 주요 도시와 네이멍구 등 중국 전역을 돌며 예선을 치러 1천여 명의 지원자 가운데 최종 본선 60명을 선발했다”며 “최근에는 한류 열풍에 힘입어 한족 학생들의 참여도 늘고 있다”고 반기기도 했다. 재단은 2002년 첫 축제 때부터 독립운동 유공자의 후손을 발굴해 감사장과 격려금을 전달했다. 강 단장은 “독립운동에 몸 바쳤던 선열들의 후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는 것은 당연한 도리로 방송국의 협조를 받아 후손 찾기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며 “올해는 안중근 의사의 이토 히로부미 암살을 도운 유동하 의사와 지린성 일대에서 항일 무장 투쟁을 벌인 마하도 의사의 후손을 격려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유나이티드제약이 중국지역에 의약품 수출로 번 이익을 현지에 환원하자는 취지로 홈타민컵을 시작했다”며 “한두 번의 이벤트로 끝내지 않고 꾸준히 후원하고 있어서 조선족들로부터 진정성을 인정받는 게 가장 큰 보람”이라고 뿌듯해했다. 카지노사이트

우리카지노 각 지자체는 현재 정세로는 직접적인 남북 교류사업이 어렵지만 남북관계가 다시 해빙될 상황에 대비, 중장기 접근방식에 입각한 교류사업에 나설 방침이다. 서울시는 2019년 전국체전 100회 대회가 서울에서 열릴 때 평양시를 초청하고 평양에 남북애니메이션센터 건립을 추진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지난 10일 ‘서울-평양 도시협력 정책토론회’에서 “얼음 밑으로도 물이 흐르듯 정치·군사적 상황에도 남북 교류협력은 지속해야 한다”며 “북핵 문제를 해결하고 평화를 정착시키며 통일을 준비하려면 ‘거대한 전략'(Grand Design)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인천시는 통일 공감대를 확산하는 사업에 주력할 계획이다. 인천 지역 군·구, 공사·공단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통일강좌’를 열고 고등학생 대상 통일교육 아카데미를 운영한다. 내년 8월에는 초등학생·중학생 대상 통일 캠프를 운영하고, 중앙부처 공무원을 대상으로 서해 5도 통일안보체험교육도 한다. 경기도는 공감 통일교육, 통일 관련 국제 학술회의, 탈북민 지원사업을 꾸준히 시행할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북핵은 폐기해야 하고 국제제재는 이뤄져야 하지만 한편으로 대화 채널은 열려 있어야 한다”며 “그런 면에서 비정치적·비군사적 사업을 하는 지자체가 남북교류의 첨병 역할을 하기에 적격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자카르타=연합뉴스) 황철환 특파원 = 나랏돈을 빼돌려 보석과 명품백 등을 사모았다는 의혹을 받는 말레이시아 전임 총리 부인이 조만간 기소될 것으로 전해졌다. 18일 현지 일간 뉴스트레이츠타임스(NST)는 나집 라작(65) 전 총리의 부인인 로스마 만소르(67) 여사의 돈세탁 혐의 등에 대한 반부패위원회(MACC)의 수사가 막바지 단계에 이르렀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이 매체는 관련 소식통을 인용해 로스마 여사가 최대 20건의 혐의로 형사 기소될 수 있다고 전했다. 이 중에는 국영투자기업 1MDB의 옛 자회사를 통해 빼돌린 공적자금으로 2015년 초 100만 링깃(약 2억7천만 원) 상당의 미국산 노화방지 호르몬 제품을 구매했다는 혐의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로스마 여사는 지난 6월 이미 한 차례 MACC에 소환돼 조사받은 바 있다. 남편인 나집 전 총리는 7월과 8월 두 차례에 걸쳐 배임과 반(反)부패법 위반, 자금세탁 등 7건의 혐의로 기소돼 내년 2월부터 재판을 받을 예정이다. 나집 전 총리는 경제개발 사업을 하겠다며 2009년 1MDB를 설립한 뒤 45억 달러(약 5조원)가 넘는 자금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했다는 의혹을 받아왔다.단속 반복·처벌 강화에 “문만 열어놨지 영업 못 해” 푸념최근 5년간 집창촌 성매수 1천485명 적발…전국 22곳 여전히 영업 일간지 폴랴 지 상파울루는 문 대통령의 이번 평양 방문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종전선언, 평화협정 체결 등 주요 의제에 진전을 이루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또 다른 일간지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사흘간 여러 차례 만날 것이라고 전하면서 비핵화 문제를 둘러싸고 교착 상태에 빠진 북미 협상에 돌파구가 마련될지 주목된다고 보도했다.(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한국거래소는 뉴보텍[ 송고 볼턴 보좌관은 미리 배포한 연설문에서 “우리는 미국인에 대한 ICC 조사를 돕는 어떠한 기업이나 국가에 대해서도 똑같은 일(제재)을 할 것”이라며 해당 국가들은 미국의 대외 원조와 군사 원조를 잃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ICC는 전쟁 범죄, 반인도적 범죄, 집단 학살 가해자들을 법정에 세운다는 목표로 창설된 상설 국제법정이다. 그러나 미국은 ICC의 설립 근거인 2002년 로마 조약에 반대해 이를 비준하지 않고 있다. 최근 유엔 팔레스타인난민기구(UNRWA)를 비롯한 팔레스타인 관련 원조 예산을 대폭 삭감하기로 한 트럼프 행정부는 이날도 ‘반(反) 팔레스타인’이자 ‘친(親) 이스라엘’ 노선을 뚜렷이 했다. 볼턴 보좌관은 같은 연설에서 “미국은 항상 우리의 친구이자 동맹인 이스라엘의 편에 설 것”이라면서 팔레스타인 해방기구(PLO) 워싱턴 사무소 폐쇄 방침을 밝힐 예정이다. 국무부도 이 사실을 공식 발표한다고 외신들은 전했다. 그는 “팔레스타인이 이스라엘과 직접적이고 의미있는 협상 착수를 거부한다면 트럼프 행정부는 워싱턴에서 그 사무소를 계속 열지 않을 것”이라며 “미국은 직접적이고 강력한 평화 절차를 지지하지만, ICC나 그 밖의 다른 기구가 이스라엘의 자위권을 제약하는 일을 허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재무장관 예고 후 보름만에 관보 발표…”외화 수요 꺾으려는 조처”에르도안 ‘추가 대책’ 예고…외환 잔고 강제환전 방안 거론 로마 시가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프라스카티 언덕의 유서 깊은 빌라에 위치한 비바리움 노붐을 최근 방문해 폭염도 울고 갈 뜨거운 라틴어 열기를 확인했다. 현재 이곳에서는 지난 6월 말 개강한 8주 과정의 ‘서머 스쿨’이 전 세계 20여 개국에서 온 60여 명의 학생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 중이다. 서양 문명의 뿌리인 라틴어는 교황청이 1965년 제2차 바티칸 공의회를 통해 라틴어 미사 폐지를 결정하면서 일상 언어의 지위를 완전히 잃었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수업 시간은 물론, 쉬는 시간이나 식사 때 학생들끼리의 대화까지 모두 라틴어로만 이뤄지는 낯선 모습이 펼쳐지고 있었다. 우리카지노

예스카지노 하지만 자율신경계의 반사 작용이 적절하게 일어나지 않으면 기립성저혈압이 발생한다. 뇌에 혈액 공급이 잘 안 되면서 어지럼증이나 실신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기립성저혈압의 전체 유병률은 최소 9%에서 최대 34%로 추정치가 다양하지만, 신경이나 혈관이 노화된 노인만 보면 유병률이 41∼50%로 치솟는다. 이 질환은 빈혈, 발열, 설사가 주요 원인이다. 이외에 며칠간 음식 섭취를 제대로 못 해 탈수가 발생했을 때도 기립성저혈압이 잘 생긴다. 뇌졸중, 파킨슨병 및 척추 손상과 같은 뇌신경 질환이나 당뇨병도 기립성저혈압과 관련이 있다. 알코올, 혈압약, 전립선약 및 정신질환 치료 약제들 또한 기립성저혈압을 일으킬 수 있다. 물론 원인 불명인 경우도 있다. 무더위도 기립성저혈압에 악영향을 미친다. 기온이 올라가면 수분이 부족해지고 우리 몸은 열기를 방출하기 위해 혈관을 확장하는데, 혈관 확장과 더불어 땀이 배출되고 혈액의 흐름이 약해져 혈압이 내려가기 때문이다. 실제로 고대 안암병원 순환기내과 주형준 교수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치(2016년)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2월에 1천214명이었던 기립성저혈압 환자가 8월에는 1.9배인 2천253명으로 증가했다. 이 질환은 병원 테이블에 환자를 눕힌 상태에서 테이블을 일으켜 세우면서 혈압과 심박동수의 변화 및 증상을 관찰하는 방식으로 진단한다. 몇 분 동안 누워서 충분히 안정을 취했다가 빨리 일어선 다음 1분 간격으로 3∼5분 동안 팔의 혈압을 측정한다. 누웠을 때의 혈압에 견줘 수축기 혈압이 20mmHg 이상, 이완기 혈압이 10mmHg 이상 떨어졌을 때 기립성저혈압이라고 본다. 최근 보라매병원 연구팀(순환기내과 김학령 교수, 장경민 간호사)이 기립성저혈압 환자로 선별된 240명을 대상으로 분석해 ‘2018 아시아태평양 심장학회’에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199명(82.9%)이 일어선 지 1분 이내에, 33명(13.8%)이 일어선 지 3분 이내에 각각 혈압이 떨어졌다. 단지 8명 만이 일어선 지 5분이 지났을 때 혈압이 감소했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그가 그린 산수의 빼어난 모습, 나무와 바위의 기이한 자태는 형상은 간결하고 의취(意趣·의지와 취향)는 담박하여 때때로 필묵의 형사(形似)를 벗어났다. (…) 참으로 화가들의 이른바 사기화(士氣畵·선비의 기운이 표현된 그림)라 하겠다.” 조선 후기 학자 심재(1722∼1784)는 수필집 ‘송천필담'(松泉筆談)에서 이원령 회화를 이렇게 평했다. 원령(元靈)은 문인화가 능호관(凌壺觀) 이인상(1710∼1760)의 자. 이인상은 서얼 출신이지만, 연암 박지원과 추사 김정희가 모두 존경했다는 인물이다. 지난 2016년 이인상 문집인 능호집(凌壺集) 완역본을 국내 최초로 펴낸 박희병 서울대 국어국문학과 교수가 그동안 모은 이인상 회화와 서예를 분석한 ‘능호관 이인상 서화평석'(돌베개 펴냄)을 출간했다. 연암을 공부하다 이인상의 매력에 빠진 박 교수가 1998년 능호집 번역에 착수한 지 20년 만에 본 결실로, 그동안 학계에 알려지지 않은 작품을 포함해 회화 64점과 서예 127점을 다뤘다. 여기에 이인상이 새긴 전각 30종과 지식인 집단 단호(丹壺)그룹을 이인상과 함께 이끈 단릉(丹陵) 이윤영(1714∼1759)이 그린 회화 12점도 실었다. 최근 랴오닝 성은 중국의 개발 전략에 따라 현대화된 경제 시스템을 구축하고, 혁신적인 발전을 특징으로 하는 전면적인 재활성화 여정을 시작하는 데 초점을 두며, 새로운 개발 개념을 끊임없이 시행하고 있다. 랴오닝은 작년부터 전반적으로 긍정적인 경제 동향을 보이고 있다. 올해 전반기 랴오닝의 GDP는 5.5%, 고정자산 투자는 12% 증가했다. 외국 자본의 실제 활용도는 14% 증가했고, 국내 자본 도입은 36% 증가했다. 경제 발전의 질과 효율성 모두 향상됐다. 한편, 랴오닝은 사업 환경 개선에 초점을 맞추고, 사업 환경 최적화에 관한 최초의 국가 규제를 발표했다. 그뿐만 아니라 지속적인 생태 환경 미화를 매우 중요시하며, 전반적인 발전에 유리한 환경을 만들고 있다. ▲ 정직옥 씨 별세, 방기열(글로벌이코노믹 뉴미디어부 영상팀장) 씨 모친상 = 17일, 서울 강남성모병원 장례식장 8호실, 발인 20일 오전 8시30분. ☎ 02-2258-5940 (서울=연합뉴스) 송고– 커넥티드 차량 서비스 업계를 이끌어가는 에스카 아시아, 업테인 보안 프레임워크(Uptane Security Framework)와 세이프라이드(SafeRide) 선보일 예정 — 다계층 보안과 OTA매틱(OTAmatic™) 소프트웨어 업데이트 및 데이터관리 서비스들의 통합 ◇ “그대들은 알아야 한다”…비석에 새긴 자부심 마을 어귀에 들어서면 성인 키를 훌쩍 넘는 높이의 비석이 있다. 1989년, 마현1리 청년회가 개척 1세대의 노고를 기리고자 세운 입주기념비로 그 가운데 적힌 비문 일부를 옮겨본다. “그대들은 알아야 한다! 조국 강산의 가장 중심된 이 농토가 누구의 피땀으로 가꾸어 졌는가를…고달픈 천막생활과 허기진 배를 주리며, 피땀으로 얼룩진 괭이와 호미로 6·25 동란 이후 버려진 황무지를 옥토로 가꾼 개척정신의 빛나는 업적을 우리는 알아야 한다.” 태풍에 떠밀리듯 고향을 떠나 황무지를 옥토로 일군 이주민의 삶. 숱한 고생의 흔적은 촌로의 휘어진 손가락 끝 굳은살에, 굽은 등에 고스란히 남았다. 휴전선 마을, 마현1리 사람들은 이를 자부심으로 여기며 오늘을 살아간다 바카라.

오토모빌리티LA와 LA오토쇼 사장

오토모빌리티LA와 LA오토쇼 사장 겸 CEO 리사 카즈는 “이곳이 미국 최대의 친환경 차량 시장이기 때문에 올해 오토모빌리티LA에서 공개 예정인 신차 약 삼 분의 일이 전기 혹은 대체 연료 차량이라는 사실은 당연하다”면서 “얼마나 많은 수량 및 럭셔리 브랜드들이 환경에 민감한 남부 캘리포니아 사람들에게 더 친환경적인 이동 수단을 제공하게 될지를 보게 되는 것은 대단한 일”이라고 말했다. 영화는 쉽게 휩쓸리고, 상처받는 여고생들의 심리를 현실감 있게 그린다. 전여빈의 학창시절도 궁금했다. “저는 강릉에서 비평준화 고등학교를 나왔어요. 입시경쟁이 너무 치열해서 제대로 된 하루를 보낸 기억이 없어요. 3년 내내 공부에 치여 살았죠. 중학교 때는 공부한 만큼 성적이 나와서 재미가 있었지만, 고교 때는 압박감 속에서 경계를 뛰어넘어야 하니까 마치 저 자신을 갉아먹는 것 같았죠.” 의사가 꿈이던 그는 결국 대입에 실패하고 방황의 시기를 거쳐야 했다. “저만 혼자 표류하고 뒤처진 것 같았어요.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잘하는지, 내 성격이 어떤지도 모를 정도로 나 자신을 잃어버렸던 시기였어요. 그러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를 본 뒤 엄청난 파도가 가슴 속을 덮치는 경험을 했죠. 그때 이런 이야기를 만드는 구성원이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이후 가족을 설득해 서울에서 연기학원을 한 달간 다닌 끝에 동덕여대 방송연예과에 진학했다. 그 누구보다 열심히 학창 시절을 보낸 뒤 대학로에서 조연출, 티케팅 등을 하면서 어깨너머로 연극 일을 배웠다. 독립영화에도 꾸준히 출연했지만, 그는 여전히 무명이었다.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젊은 남녀의 사랑이 있고, 브로맨스와 딸을 아끼는 아빠의 부정도 있다. 여기에 배신과 권선징악, 웃음과 눈물을 곁들였다. 있을 것은 다 있지만 무엇인가 부족하고, 또 어디선가 본 듯하다. 추석 연휴 마지막 날 개봉하는 ‘원더풀 고스트’는 여러모로 ‘사랑과 영혼’을 연상시킨다. 우선 제목부터 ‘사랑과 영혼’의 원제 ‘고스트’에 ‘원더풀’이라는 단어를 덧붙인 형태다. 연출을 맡은 조원희 감독 스스로 기자간담회에서 “처음 제작진과 논의할 때 ‘사랑과 영혼’의 영향을 받은 작품을 만들어보자고 했다. ‘사랑과 영혼’에서 힌트를 얻은 작품이고 이를 오마주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오마주 이상으로 ‘사랑과 영혼’ 영향이 큰 듯하다. 충남 홍성 한 파출소에 근무하는 순경 ‘태진'(김영광 분)은 순찰 중 밀입국 현장을 목격한다. 태진은 엉뚱하게 유도 체육관 관장 ‘장수'(마동석 분)를 용의자로 의심한다. 여야 당 대표로 돌아온 역전의 노장들에게 소리(小利)를 탐하기보다 대의(大義)를 좇는 큰 정치를 보고 싶다. 모두가 청춘을 민주화운동에 바친 민주주의자들이고, 각료로서 국정에 참여한 경험도 있고, 동지로서 함께 한 인연까지 있다. 젊은 시절의 야망이 경륜으로 담금질 되었음을 증명하고, ‘올드 보이들’의 새 정치를 보여주기를 바란다. 송고(서울=연합뉴스) 성기홍 논설위원 =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고 나가지 못했다. 그렇다 해도 강이 썩지는 않을 것이라 당원과 국민은 생각했다.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호소도 있었지만, 젊은 패기보다는 원숙한 경륜이 선택받았다. 그리하여 여의도 정치 리더십에선 ‘올드 보이들의 시대’가 개막됐다. Furthermore, aside from KLY Media Group and Happa, Honor also values other business partners including VivaVideo, KwaiGo, Tantan, Bigolive, Liveme, and Nonolive. Honor believes the power of co-creation and desires to grow with all the business partners as well as achieve a great success together.북미 종전선언 힘겨루기속 ‘유엔사 지위문제’ 제기 배경 주목러 “역할·필요성 분석 필요”…조태열 대사 “논의 적절치 않다”브렉시트협상, 향후 수주가 중대고비…’노딜 브렉시트’ 피할까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 앞두고 EU 내부서 난민문제 ‘재부상'(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유럽연합(EU)은 19, 20일 이틀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에서 비공식 정상회의를 열고 영국의 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난민 문제 등 EU의 당면 현안에 대해 논의한다. 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내년 3월 30일 EU를 탈퇴하는 영국이 EU와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될 경우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돼 향후 몇 주가 EU와 영국 간 협상의 중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양측은 당초 비준과정 등을 고려해 오는 10월을 현상 시한으로 잡았으나 아일랜드와 북아일랜드 국경문제 등 핵심쟁점을 놓고 양측이 대립하는 등 협상이 늦어지고 있어 오는 11월이 ‘협상 데드라인’으로 거론되고 있다. EU 정상들은 이번 회의에 이어 10월, 11월, 12월에 잇따라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협상 진척 상황을 보고받고 협상 타결을 위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한 뒤 협상 타결 또는 결렬을 결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브렉시트 협상 EU 측 수석대표인 미셸 바르니에 전 집행위원은 18일 기자들과 만나 “10월이 되면 협상 타결이 가시권에 들어올지, 아일랜드 국경문제가 해결될지 보게 될 것”이라며 오는 10월 18일 EU 정상회의가 양측 협상팀에는 협상 타결 여부를 결정짓는 ‘진실의 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9일 만찬 회동 때 나머지 EU 회원국 정상들에게 교착 상태에 빠진 브렉시트 협상에 대한 영국의 입장을 설명할 예정이어서 협상의 돌파구를 마련할지 주목된다. 이어 영국을 제외한 27개 회원국 정상들은 20일 브렉시트 협상을 끝내기 위한 EU의 대책을 논의한다. 도날드 투스크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은 전날 EU 회원국 정상에 보낸 서한에서 “우리는 브렉시트 협상의 마지막 국면을 어떻게 이끌어나갈지 논의할 것”이라면서 “유감스럽게도 아직 ‘노딜 브렉시트(영국이 아무런 합의없이 EU를 탈퇴하는 상황) 시나리오’가 상당히 가능성이 있지만, 책임감 있게 대처하면 재앙을 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정상회의에서는 유럽의 최대 과제인 난민 문제를 둘러싼 회원국 간 갈등을 완화하고 근본적인 해법을 찾기 위한 대책에 대해서도 논의한다. 최근 이탈리아 정부가 지중해에서 구조된 난민을 태운 구조선의 입국을 불허하고 다른 회원국에 이들 난민을 수용하라고 요구하면서 EU 내부에서 난민 문제를 놓고 회원국 간 갈등이 재점화됐다. 특히 내년 5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둔 가운데 최근 이탈리아, 오스트리아, 슬로베니아,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스웨덴 등 일부 EU 회원국에서 반(反)난민을 내세우는 극우 포퓰리스트 정당들이 정권을 잡거나 세력을 확대하고 있어 기성 정치권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투스크 의장은 전날 서한에서 난민 문제와 관련, “잘츠부르크 회의에서 (회원국 간에) 상호 비난을 끝내고 건설적인 자세로 돌아와 협의에 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카니발카지노 멕시코 언론 “남북정상회담 성공하면 북미 정상 두번째 만남 길 열수도”(상파울루·멕시코시티=연합뉴스) 김재순 국기헌 특파원 = 지구 반대편에 있는 브라질 언론도 문재인 대통령의 평양 방문과 제3차 남북정상회담을 주요 뉴스로 다루며 관심을 나타냈다. 브라질 언론은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올해에만 세 번째 만나면서 남북관계가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고 있다고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오후 첫 정상회담 시간도 예상보다 30분 더 걸려 2시간 가까이 진행됐고, 환영 공연을 1시간 30여분간 같이 관람한 데 이어, 2시간 16분간 목란관 만찬까지 함께 하며 밤 11시가 다 돼서야 일정이 끝났다. 이러한 ‘밀착 행보’는 마지막 날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4·27 판문점 회담 때 “백두산에 가보고 싶다”고 한 발언을 기억했다가 셋째 날 ‘백두산 동반 방문’을 하자는 제안을 했고, 이를 문 대통령이 수락하면서 예상치 못했던 일정이 추가됐다. 당초 문 대통령은 셋째날 일정이 유동적이었다. 청와대는 마지막날 별도의 환송 오찬은 없을 것이며 남북 실무 협의에 따라 친교 일정이 추가될 가능성이 있다고만 언급했다. 하지만 이날 김 위원장의 깜짝 제안으로 ‘2박3일 방북 일정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이는 백두산 동반 방문 일정이 추가됨에 따라, 양 정상은 오후까지 시간을 함께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VVDN은 광범위한 제품 개발 라인을 기반으로 제품 엔지니어링, 클라우드, 모바일, 제조 서비스에 대한 고객 요건을 맞춤한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한다. VVDN은 지난 수년 동안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특히 한국에서 빠르고 꾸준하게 증가하는 자사 서비스에 대한 폭발적인 수요를 인식했다.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SM상선은 10일 베트남 국영선사인 비나라인과 전략적 동반자 관계 구축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The Alliance Intelligent Cloud will provide next-generation infotainment systems with secure connectivity by offering a platform to integrate data management, infotainment systems and to facilitate over-the-air upgrades and remote diagnostics in Alliance member-company vehicles.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 (IELTS) IELTS는 International English Language Testing System의 약자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인기 있는 영어 능력 평가 시험이며 더 높은 교육 기회와 넓은 세계로의 이주를 위해서 작년 한 해만 3백만 명이 넘는 응시자들이 시험을 경험했습니다. To visit CRRC at InnoTrans Berlin, please stop by at Hall 2.2 / 310; for more information, please visit: http://www.crrcgc.cc/ 연락책이 민해경이라면, 이 모임의 중심축은 남궁옥분과 김승현이다. 둘은 1982년부터 가수와 작사가로 인연을 맺어 36년째 절친으로 지내고 있다. 남궁옥분의 히트곡 ‘나의 사랑 그대 곁으로’를 작사한 이가 바로 베테랑 MC 김승현이다. “해군 복무 중일 때 작사했는데 대박이 났죠. 그 인연에 더해 동네 친구까지 되면서 식구 같은 사이가 됐죠. 옥분이랑 전화통화를 1시간씩 하기도 해요.(웃음)”(김승현) “대한민국에서 유일하게 세상을 바라보는 시선이 저랑 99% 같은 사람이 김승현이에요. 서로에 대한 깊은 신뢰가 있어서 어떤 상황이 벌어져도 서로의 마음을 알아주는 친구죠.”(남궁옥분) 9일 콘서트는 이러한 이들의 우정이 더더욱 빛을 발하는 자리다. 마음이 통하는 친구들끼리 함께 무대에 올라 공연하니 최상의 하모니가 빚어질 수밖에 없다. “어쩌면 서로 비슷한 사람들끼리 만났다면 충돌할 수도 있었을 것 같아요. 그런데 우리는 다 다른 색깔이고 나이가 들어서 만나서인지 깊이있는 속얘기도 털어놓으면서 마음을 나누고 있어요. 그러니 콘서트를 함께 하면 서로 다른 빛깔이 어우러질 때의 뿌듯함을 느껴요.”(남궁옥분) “이번 콘서트 정말 너무 기대돼요. 제가 딴 데서는 앙코르에 잘 응하지 않는데 이번에는 꼭 응해야 할 것 같아요.(웃음)”(민해경) “공연이 끝날 때까지 으쌰 으쌰 하는 분위기를 끌어가려고 해요. 그렇게 즐겁게 콘서트를 마치고 나면 신나게 뒤풀이도 하려고요. 벌써 예약해뒀어요.(웃음)”(김승현) 많은 산업체에선 저항표준을 공정에 적용해 전자기기 품질을 보증하고 있다. 연구자들은 양자홀 효과를 기반으로 하는 양자홀 저항(QHR·Quantum Hall Resistance)을 표준값으로 삼는다. 그런데 양자홀 저항은 12.9㏀ 수준이어서 고저항 표준으로는 적절치 못하다. 표준으로 삼을 수 있을 만큼 변하지 않는 양자 고저항을 실현하고자 일본 ‘NMIJ'(National Metrology Institute of Japan)에선 100여개의 양자홀 저항을 직렬로 연결해 1㏁ 양자홀 고저항 배열을 만들었다. 이론을 바탕으로 만든 이 저항은 그러나 검증 과정에서 한계에 부딪혔다. 일본 연구진이 전기표준분야 최상위 측정기술을 가진 표준연에 공동연구를 제안한 건 이런 배경에서다. 카지노사이트

더킹카지노 자궁내막증은 자궁내막 세포를 포함한 월경혈이 난관으로 역류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진 게 없다. 다만 최근에는 내분비교란물질이 자궁내막증의 새로운 원인으로 주목받고 있다. 내분비교란물질은 우리 몸에서 호르몬의 자연적인 생성, 분비, 대사, 작용, 제거의 과정에 문제를 일으키는 외부 물질을 지칭한다. 다이옥신, 프탈레이트, 비스페놀A, DDT(살충제) 등이 대표적이다. 내분비 교란물질은 주거환경, 의복, 화장품, 음식과 그릇, 포장재 등 우리가 흔히 인지할 수 있는 것보다 주변에 다양하게 존재한다. 이 중에서도 폴리염화바이페닐(PCB) 계열, DDT와 같은 살충제는 잔류기간이 길어 환경에 오랜 시간 영향을 미친다. 비스페놀, 프탈레이트는 잔류기간이 상대적으로 짧다. 또 이소플라본과 리그난 같은 천연 유래 내분비 교란물질도 있는데 합성제제보다 잔류기간이 짧은 편이다. 먹이사슬을 통해 인체에 축적될 수 있는 폴리염화바이페닐은 고농도로 노출되면 자연임신을 늦춘다고 보고된 바 있다. 생선을 주식으로 하는 일부 민족에서 태아 때 이 물질에 고농도로 노출된 여아는 향후 가임력에 영향을 받는다는 보고도 있다. 또 불임으로 시술받는 환자 중 반복적인 착상 실패가 나타나는 그룹에서 폴리염화바이페닐 농도가 의미 있게 높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Logo – https://mma.prnewswire.com/media/479829/LAAS___Logo.jpg 일단 호흡과 혈압이 안정되면서 한시름 놓았다. 하지만 아직도 체온은 40도에 가까운 상태였다. 더 빠르게 체온을 낮추기 위해 소변줄이라고도 부르는 폴리카테터과 비위관 삽입술을 활용하기로 했다. 특수 제작된 소변줄에 차가운 수액을 달아 방광 세척을 진행함과 동시에 위장관으로는 최대한 굵은 콧줄을 넣어 차가운 생리식염수로 열기를 씻어내는 치료법이다. 환자의 위에서는 저녁이 다 되어가는 시간인데도 음식물이 함께 씻겨져 나왔다. 세척돼 나오는 50㏄ 실린지를 바라보는 최 전문의의 머릿속은 복잡했다. 점심을 먹은 지 얼마 되지 않아서인지, 아니면 너무도 심한 더위에 위장도 지쳐 소화하기를 포기한 건지 모를 일이었다. 이런 의료진의 정성으로 이 환자도 어느덧 체온이 정상을 되찾아가고 있었다. 이럴 때 의사들은 보람을 느끼며 잠시 숨을 돌린다. 얼마나 지났을까. 다시 119 앰뷸런스 사이렌 소리가 가까워져 왔다. 우당탕하는 소리와 함께 실려온 환자는 초로의 할아버지. 심박동이 없어 현장에서부터 심폐소생술을 했다며 구급대원이 다급한 목소리로 환자를 인계했다. 함께 도착한 아들은 “잠깐 밭일을 하러 나가셨는데 기다려도 소식이 없어 가보니 밭 가운데에 쓰러져 있었다”고 전했다. 일하러 나간 지 무려 3시간이나 지난 시각이었다. 언제부터 심장이 정지했는지 확인조차 불가능한 절망의 상황이었다. 아들은 연신 머리를 쥐어뜯으며 괴로워하고 있었다. 여러 상황을 볼 때 이제는 심장기능이 돌아와도 뇌기능 회복을 기대할 수 없었다. 불편한 마음을 뒤로한 채 의료진은 아들에게 더는 기대할 여지가 없음을 설명했다. 사망시각은 오후 7시 10분. 다른 사람의 생명이 다했음을 선고하는 이 순간이 의사에게는 가장 괴롭다. 사망선고와 함께 아들의 괴로움 섞인 통곡이 응급실을 울렸다. 이런 대치 국면에서 ‘협치’를 강조한 민주당이 한발 물러서고, 비준동의안에 대해 ‘수용 불가’만을 외치던 한국당이 ‘처리 연기’라는 유연성을 보인 것은 높이 살만하다. 그렇다고 해서 판문점 선언에 대한 비준동의 문제가 해결의 발판을 마련한 것은 아니다. 비준동의안 국회 처리를 둘러싼 여야 대치는 남북정상회담 이후 재연될 가능성이 크다. 가장 큰 쟁점은 판문점 선언 이행을 위한 ‘비용 추계’다. (인천=연합뉴스) 강종구 기자 = 인천시가 인천시교육청과 함께 내년부터 중·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 제도를 전면 시행한다. 인천시의 중·고교 무상교복 지원은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한국도로공사는 송고경부고속도로서 추돌당한 가드레일 보수 차량 저지(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고속도로에서 고의로 교통사고를 내 2차 사고를 막은 오무연(35)씨가 ‘고속도로 의인상’을 받는다. 이렇게 되면 문 대통령은 남북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을 거쳐 연내 종전선언까지 마무리해 ‘돌이킬 수 없는’ 정도로 진도를 내겠다는 구상에 더욱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이번 ‘ 송고▲ 방송통신위원회는 이효성 위원장이 14일 대전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과 수원 삼성전자[005930]를 방문해 5G, 초고화질(UHD) 방송기술 동향 등을 논의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위원장은 최신 방송통신기술을 살펴보고 차세대 와이파이 및 8K UHD 등 차세대 방송통신기술 개발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더킹카지노

https://tvn31.com/ 산텔리 기자는 “문 대통령은 북한에서 시행할 수 있는 투자계획을 내놓으면서 김 위원장에게 비핵화를 설득해야 한다”며 이런 이유로 한국에서 ‘재벌’이라고 불리는 대기업의 총수, 경영진 등 송고일간 ‘라 레푸블리카’, 삼성 등 주요 기업 총수 방북 동행에 주목(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일간이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평양 정상회담을 소개하면서, 이번 방북단에 남측의 재벌 총수들이 동행한 것에 주목했다. (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아프리카 우간다의 야권지도자 보비 와인(36·본명 로버트 캬굴라니)이 미국에 우간다에 대한 군사적 지원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13일(현지시간) 카타르에 본부를 둔 아랍권 매체 알자지라방송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와인은 이 매체와 인터뷰에서 우간다 정부가 미국의 군사 지원금을 야권을 탄압하는 데 쓰고 있다며 미국 의회가 이를 중단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와인은 “우리가 받는 군사적 원조의 상당수가 우간다 시민을 억압하고 비인간적으로 만드는 데 사용된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중요하다”며 “특히 미국 납세자들에게 그렇다”고 말했다. 이어 “내 운전기사를 살해하고 나를 아마 죽일 수도 있었던 총은 미국산 총”이라고 덧붙였다. 또 와인은 “우간다는 나의 조국이고 나에게 다른 국가는 없다”며 “나는 위엄있는 나라에서 살아가든지, 아니면 우간다를 더 나은 나라를 만들려다 숨진 사람으로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이번 남북정상회담을 계기로 하루빨리 통일이 이뤄졌으면 좋겠습니다.”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정부 각 부처의 내년도 예산 편성을 위한 작업이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예산을 한 푼이라도 더 따내려는 치열한 ‘예산전쟁’ 대열에 국방부라고 예외는 아니다. 국방부도 전날 기획재정부에 내년도 국방예산 편성안을 제출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내년 국방예산안 규모에 대해 국방부와 기재부 모두 입을 다물고 있어 정확한 액수는 나오지 않고 있지만, 올해 국방예산 43조 원보다 큰 폭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올해 국방예산은 자주국방 능력을 갖춘 강한 군대 육성 차원에서 2009년(전년 대비 7.1% 증가) 이후 최고 수준인 6.9%를 증액했고,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 방위력 개선비도 10.5% 대폭 확대해 편성한 바 있다. 내년도 국방예산이 올해보다 오를 것이란 전망은 북한의 고도화된 핵·미사일 위협을 비롯한 한반도 주변 강대국의 군사 대국화 움직임 등으로 어느 때보다 ‘자주국방’에 대한 열망이 정부 내에서 공통으로 인식되고 있기 때문이다. 정부의 한 관계자는 “국방예산이 더 늘어야 한다는 인식이 어느 정부 때보다도 확고한 것 같다”고 전했다. 이런 인식의 흐름에 편승해 군 관계자들은 내심 문재인 대통령 재임 기간에 국방예산 50조 원 달성을 희망하고 있다. 각 군이 국방부에 제출한 내년도 예산안 규모를 합한 결과 50조 원에 육박했다는 소문도 들린다. 실제 국방부는 각 군이 요구한 예산안을 줄이고 줄여 기재부에 제출했는데 그 규모는 50조 원을 밑도는 것으로 알려졌다. 만약 우리나라 국방예산이 50조 원이라면 이는 올해 일본 방위비에 근접하는 수준이다. 지난 3월 일본 국회를 통과한 방위비는 역대 최대이자 전년보다 1.3% 증가한 5조1천911억 엔(약 52조6천600억 원)에 달한다. 최근 급격히 군사력을 늘리는 일본과 국방예산 수준이 비슷해지는 것이다. 군은 국방예산 증액을 견인하는 가장 큰 요인으로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비 3축 체계 전력 확보를 꼽고 있다. 킬체인과 한국형 미사일방어체계, 대량응징보복 등 한국형 3축 체계를 2020년 초반까지 구축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3축 체계 전력과 이 체계를 구현하는 플랫폼 확보를 위한 올해 예산은 작년 대비 5천509억 원이 증가한 4조3천628억 원이다. 핵심 전력으로 정찰위성(425사업), 장거리공대지유도탄, 전술지대지 유도무기(KTSSM), 장거리지대공 유도무기, 사거리 확장형 패트리엇(PAC-3 MSE형) 미사일, 대량응징보복 작전 구현을 위한 각종 탄도미사일, F-35A 스텔스 전투기, 3천t급 잠수함 등이다. 이런 핵심 전력을 필두로 해서 내년도 국방예산안에 편성된 3축 체계 예산은 더 늘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바로마켓은 매주 수·목요일 전국 130개 농가가 직접 생산한 농축수산물을 판매한다. 이 총리는 “유통단계를 축소, 가격 측면에서 농업인과 소비자 모두에게 도움이 되는 상생모델인 ‘1도1대표 직거래장터’를 더욱 확대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해달라”고 관계기관에 당부했다.인권위 등 공동주최 토론회…”‘북한인권법’ 조속히 제정돼야”(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북한 김정은 정권이 집권한 후 주민들을 상대로 한 인권 침해가 이전 정권보다 오히려 더 심각해졌다는 탈북자의 증언이 나왔다. 국가인권위원회와 북한민주화위원회, 연세대 휴먼리버티센터 공동 주최로 송고 이밖에 국립민속박물관이 민속학 생활사 연구를 바탕으로 제작해 보급하는 ‘한국문화상자’와 한국 송고 https://tvn31.com/

예스카지노 사용자는 앱이나 서비스 웹에서 회원으로 등록한 다음, 스마트폰이나 PC를 통해 CompactDry(TM)에서 배양된 집락의 사진을 촬영하고 업로드 하면, 수초 후에 집락 수를 확인할 수 있다. 이는 미중 무역전쟁이 최악의 상황으로 치달아 중국 수출 기업들이 위기에 몰릴 경우 중국 정부가 대규모 외자 유출과 외환보유액 감소까지 감수하면서 위안화를 큰 폭으로 평가절하하는 ‘극약 처방’을 쓸 수도 있다는 일각의 예상을 정면으로 반박한 것이다. 또 미국이 지식재산권 문제를 대중공세의 주요 명분으로 삼는 것과 관련해 리 총리는 지식재산권을 엄격히 보호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그는 “중국은 지식재산권을 존중하는 환경을 구축하지 않는다면 창조적인 발전을 이룰 수 없다”고 강조했다. 통화정책과 관련해서 그는 시스템 위기를 방지하기 위한 디레버리징(부채감축) 정책을 지속하는 가운데서도 예방적인 미세조정을 통해 실물경제 부문에 유동성이 충분히 공급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리 총리는 “현재 연못에 물이 결코 적은 것이 아닌데 문제는 어떻게 물길을 내주느냐에 있다”며 “시스템을 정비해 실물경제로 유동성이 흘러갈 수 있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중국 정부는 올해 들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자금이 효율적으로 지원될 수 있도록 정책적인 노력을 펴고 있다. 올해 인민은행은 송고 그는 “어릴 때는 중국과 일하고 싶었는데, 이제 해상 실크로드의 도움으로 이 꿈이 이뤄졌다”면서 “협력이 시작됐을 때, 수출 시장 경험이 전혀 없었다. 수출 프로젝트에서 가격을 정하고, 이를 계획 및 수행하는 방법을 익힐 수 있도록 도와준 것은 바로 둥관의 친구들”이라고 말했다. Xolani Ntuli는 둥관의 비즈니스 파트너들과 오랫동안 만나고 교류하면서, 이제는 차를 마시는 방법도 안다. 그의 관점에서 중국의 비즈니스 문화는 남아프리카의 문화와 많이 다르며, 중국의 비즈니스 및 사교술을 익히게 됐다.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3차 남북정상회담 결과를 발표한 19일 남북 경제협력 관련주들이 급등락을 거듭한 끝에 대부분 하락세로 마감했다.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부산산업[011390]은 전 거래일 대비 4.58% 하락한 19만8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부산산업과 함께 남북 철도연결 테마주로 거론되는 에스트래픽[234300](-2.89%), 현대로템[064350](-2.27%), 푸른기술[094940](-1.73%), 에코마이스터[064510](-1.47%) 등도 주가가 함께 내렸다. 금강산 관광 사업권을 가진 현대아산의 최대주주 현대엘리베이[017800]는 7.05% 하락한 10만5천500원에 장을 종료했고 금강산에 골프 리조트를 보유한 아난티[025980](-2.92%)도 떨어졌다. 도로 등 인프라 건설이나 개성공단 관련 재료를 가진 다른 경협주 역시 약세였다. 좋은사람들[033340](-7.69%)·인디에프[014990](-7.09%)·신원[009270](-5.23%)·제이에스티나[026040](-4.34%) 등 개성공단 입주사와 남광토건[001260](-6.59%)·특수건설[026150](-5.79%)·우원개발[046940](-3.88%)·현대건설[000720](-2.84%) 등 건설·토목 관련주들이 동반 하락했다. 이밖에 가스관 연결 테마주인 대동스틸[048470](-9.82%)·동양철관[008970](-5.79%), 농업 분야 협력 테마주로 언급되는 조비[001550](-6.53%)·남해화학[025860](-4.70%)·경농[002100](-3.14%) 등도 내렸다. 송고질본, 응급실 차량사고 환자 분석…입원율도 미착용자가 높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차 사고 환자가 평소보다 많이 발생하는 명절 연휴에는 안전벨트 착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 응급실 환자를 분석한 결과 안전벨트를 매지 않은 상태에서 사고를 당하면 사망률이 3∼4배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IT/과학 본문배너 19일 질병관리본부가 전국 23개 응급실이 참여하고 있는 응급실 손상환자 심층조사를 바탕으로 최근 5년(2013∼2017년) 차 사고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기간 차 사고로 인한 내원 환자 10만9천76명 중 16.2%(1만7천656명)가 입원하고, 1%(1천111명)는 사망했다. 추석과 설 연휴, 여름 휴가 기간에는 하루 평균 67명의 차 사고 환자가 응급실로 왔다. 평상시 하루 환자 59명보다 많은 인원이다. 환자의 안전벨트 착용률은 57.5%였고 미착용률은 26.5%였다. 나머지 16%는 안전벨트 착용 여부를 확인할 수 없었다. 안전벨트는 환자의 사망률에 큰 영향을 미쳤다. 일반도로에서 착용자와 미착용자의 사망률은 각각 0.5%, 1.4%로 3배 차이가 났고, 고속도로에서는 각각 0.7%, 2.9%로 4배 차이를 보였다. 환자 입원율도 안전벨트 착용자 14.5%, 미착용자 17.5%로 차이가 났다. 안전벨트를 매지 않으면 의료비 부담도 더 커지는 것이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차량 이동 시에는 운전자석과 조수석뿐만 아니라 뒷좌석에서도 안전벨트를 반드시 착용하고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예스카지노

https://zvb59.com/ Menarini Ricerche 임상 전 & 이식 종양학 부장 Monica Binaschi, PhD는 “수많은 AML 세포계에서 여러 용량의 MEN 1112/OBT 357과 5-Azacytidine & Decitabine 사이에 통계적으로 유의한 공동 작용이 관찰됐다”라며 “이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의 면역 조절 역할을 확인시켜 주는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은 MEN 1112/OBT 357에 대한 백혈병 세포의 민감성도 높이는 것으로 여겨진다”면서 “이와 같은 새로운 결과는 5-Azacytidine과 Decitabine을 이용한 사전 치료가 MEN 1112/OBT 357의 종양 세포 독성 활성을 촉진하고 높일 수 있음을 암시하며, 임상시험에서 이들 조합을 평가해야 할 강력한 이론적 근거를 제시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IELTS 시험 결과를 지원자들에게 요구하고 IELTS 시험을 인정하는 전문 관계 기관과 정부 부처의 예시: 왕이 국무위원의 파키스탄 방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달 초 칸 총리 등을 만나 군사원조 중단 문제로 경색됐던 양국 관계를 회복하려는 제스처를 취한 직후 이뤄졌다. 미국과 파키스탄은 아프가니스탄 대테러전을 위해 협력하면서 한때 동맹으로 여겨질 정도로 돈독했으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올해 초 테러리스트에게 피난처를 제공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군사원조 중단을 선언해 관계가 꼬였다. 파키스탄도 이러한 미국의 태도에 불편한 감정을 숨기지 않으면서 양측은 최근까지 날카롭게 대립해 왔다. 중국 역시 파키스탄에 상환 능력을 넘어선 자금을 투자해 경제위기를 초래했다는 비판을 받는다. 중국은 파키스탄에서 CPEC 사업을 비롯하여 총 620억 달러(약 70조원) 규모의 인프라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파키스탄은 이와 관련해 중국 주도 대형 인프라 사업을 재검토하고 중국과 사업조건을 재검토하려는 움직임을 보여 왔다.(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 타이베이(台北)시 위생국의 공중보건 시스템이 해킹돼 100만건이 넘는 개인정보가 유출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이 있다. 특히 유출 정보가 해외에서 판매되는 등 파문이 확산하자 당국이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하는 등 서둘러 대응에 나서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서울시민의 주택구입 의사를 나타내는 주택구입태도 지수가 1년3개월 만에 가장 크게 올랐다. 19일 서울연구원이 발표한 ‘서울시 소비자 체감경기’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주택구입태도지수는 72.6으로 지난해 2분기(74.8) 이후 가장 높았다. 주택구입태도지수는 지난 한 해 동안 들쭉날쭉한 모습을 보이다 올해 들어 계속해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분기 67.4에서 2분기 70.1, 3분기 72.6으로 2개 분기 연속 상승했다.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층에서 주택구입태도지수가 올랐으며, 특히 30대 이하의 주택구입태도지수가 전분기보다 7.8포인트 오른 80.4를 기록했다. 서울연구원은 “직장·주거 근접 욕구, 개발 호재와 저평가 지역 상승 메리트 등으로 서울 집값이 오르는 가운데 최근 주택담보대출금리 하락 등으로 주택 구입 의사가 개선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집값 흐름을 보여주는 주택종합매매가격 지수는 올해 5월 0.21%, 6월 0.23%, 7월 0.32%, 8월 0.63% 등 오름폭이 확대되고 있다. 주택담보대출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올해 5월 3.49%에서 6월 3.46%, 7월 3.44%로 두 달 연속 하락했다. 송고’LG 씽큐’ 전시존에 올레드TV 등 스마트홈 체험 코너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LG전자[066570]는 멕시코의 유명 휴양지 칸쿤에서 ‘LG 이노페스트'(LG InnoFest)를 열고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였다고 19일 밝혔다. ‘혁신'(Innovation)과 ‘축제'(Festival)의 개념을 합친 ‘LG 이노페스트’는 LG전자가 진행하는 지역 밀착형 신제품 발표회로, 올해 들어 중동·아프리카를 시작으로 유럽, 아시아 등에서 잇따라 열렸다. 지난 17일부터 나흘 일정으로 개최된 이번 중남미 행사에는 홈어플라이언스&에어솔루션(H&A) 사업본부장인 송대현 사장, 변창범 중남미 지역대표와 함께 현지 거래선 관계자 및 언론인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LG전자는 자체 인공지능(AI) 플랫폼인 ‘AI 씽큐’ 전시 존을 별도로 마련해 올레드TV와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식기 세척기, 공기청정기 등 AI 기능을 탑재한 제품을 대거 전시하고 참가자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게 했다. 이와 함께 프리미엄 라인업인 ‘LG 시그니처’ 전시 공간에는 지난달 중남미 런칭 행사에 참석했던 현지 건축가, 디자이너, 요리사 등이 초청됐다. 이밖에도 지난 7월 중남미 시장에 출시한 스마트폰 ‘LG G7 씽큐’를 비롯해 트윈워시, 건조기, 노크온 매직 스페이스 냉장고, 나노셀TV, 엑스붐 오디오 등 다양한 신제품을 소개했다. 이번 행사에 참석한 한창희 글로벌 마케팅 센터장은 “LG만의 차별화된 AI 기술과 제품을 앞세워 중남미 시장에서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확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https://zvb59.com/

바카라사이트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제19호 태풍 ‘솔릭’의 한반도 상륙을 앞두고 이동 경로에 관심이 쏠린다. 일부 네티즌은 “우리보다 일본 기상청의 예보가 더 정확하다”고 주장하면서 소셜미디어(SNS)에 일본 기상청의 솔릭 예상 이동 경로를 공유하고 있다. 23일 우리 기상청에 따르면 솔릭은 24일 새벽 충남에 인접한 전북 군산 인근으로 상륙한 뒤 내륙을 통과해 동해 상으로 빠져나갈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 기상청도 태풍이 진도 앞바다에 진입한 뒤 충청도, 강원도를 거쳐 동해 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판단했다. 태풍이 한반도에 가까워지면서 예상 경로가 비슷해졌지만 전날만 해도 우리와 일본 기상청은 상륙 지점을 각각 충남 서해안과 인천으로 예보하는 등 다소 차이를 보였다. 이에 일본 기상청은 한때 국내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기도 했다. 로마 시가지가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프라스카티 언덕의 유서 깊은 빌라에 위치한 비바리움 노붐을 최근 방문해 폭염도 울고 갈 뜨거운 라틴어 열기를 확인했다. 현재 이곳에서는 지난 6월 말 개강한 8주 과정의 ‘서머 스쿨’이 전 세계 20여 개국에서 온 60여 명의 학생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 중이다. 서양 문명의 뿌리인 라틴어는 교황청이 1965년 제2차 바티칸 공의회를 통해 라틴어 미사 폐지를 결정하면서 일상 언어의 지위를 완전히 잃었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수업 시간은 물론, 쉬는 시간이나 식사 때 학생들끼리의 대화까지 모두 라틴어로만 이뤄지는 낯선 모습이 펼쳐지고 있었다. ◇ 보청기 착용 후 청력변화 올 수 있어…귀 질환 잘 살펴야 국내에서 보청기를 쓰는 사람의 상당수는 외국에 견줘 그 만족도가 현저히 낮다. 이는 부적절한 처방, 불충분한 평가, 부실한 사후 관리 등이 이유로 꼽힌다. 중요한 건 보청기 착용 후에도 청력변화가 올 수 있다는 점이다. 특히 고령의 경우 삼출성중이염이나 돌발성난청, 외이도염 등에 의한 청력감퇴가 있다면 보청기 착용 여부와 상관없이 즉각적으로 이비인후과에서 약물이나 수술치료를 받아야 한다. 보청기 착용 후 갑자기 덜 들리는 경우에도 청력검사와 이비인후과적인 진료가 필요하다. 다른 질환이 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다. 이를 무시하고 보청기의 기계적인 문제로 단정하고 대응한다면 난청 치료 시기를 놓쳐 더욱 악화할 수 있다. 주변 사람들의 도움도 필요하다. 보청기를 착용한 사람과 대화를 할 때는 가급적 크지 않은 소리로, 표정을 함께 지어 주면서 또박또박 발음해야 한다. 고함을 치거나 소리를 지르는 것도 금물이다. 김성근이비인후과 김성근 원장은 “이상적인 보청기 착용은 이비인후과적인 난청 진단과 처방이 이뤄져야 하고, 보청기 착용 후에도 보청기의 효과를 전문적인 검사를 거쳐 객관적으로 평가해야 한다”면서 “또 주기적인 청력검사를 통해 난청의 상태를 모니터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송고 나아가 상당히 낮은 전송 손실을 지닌 EA-2000는 연성 및 경성 CCL 모두에 적용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및 기타 모바일기기, 기지국, 서버 및 자동차부품용 PCB 등 그 활용 가능성은 매우 많다. EA-2000 생산시설의 대규모 확대 결정은 임박한 5G 실용화에 맞물려 상당한 수요 증가가 있으리라는 관측에 따른 것이다.골드만삭스 이어 서스쿼해나 그룹 가상화폐 공개거래 개시 ‘희귀성 높아 투기자산 선호”…”미래 결제수단 희망 사라져” 비판론도 IELTS 파트너들은 IELTS 응시 경험을 향상시키기 위해서 계속 시험 개발에 전념하며 투자를 지속하고 있습니다.(서울=연합뉴스) 8월 취업자가 작년 같은 달에 비해 3천 명 증가하는데 머물렀다. 지난 7월의 5천 명보다 더 쪼그라들었다. 금융위기 여파로 2010년 1월에 1만 명 줄어든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실업률은 4.0%로 외환위기 영향권이었던 2000년 8월(4.1%) 이후 가장 높다. 특히 청년층(15∼29세) 실업률은 10.0%에 도달해 1999년 8월 이후 같은 달 기준으로는 가장 심각하다. CRRC는 베를린 이노트랜스(InnoTrans)에 참가 중이다. CRRC 부스는 홀 2.2 / 310번이다. 자세한 내용은 웹사이트 http://www.crrcgc.cc/를 참조한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최근 작센 주의 켐니츠에서 발생한 극우세력에 의한 폭력시위에 대해 “변명의 여지가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메르켈 총리는 송고 — 평창올림픽과 패럴림픽 때 남북공동응원단장을 맡았다. ▲ 올림픽 기간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새삼 깨닫고 보람을 느꼈다.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치르게 한 동기 부여도 민간이 했다. 작년 4월 중국 선양(瀋陽)에서 6·15남측위와 북측위 대표단이 만나 북한선수단의 참여와 공동응원단 구성을 통해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자고 합의했다. 이 민간의 약속이 남북한 정부 차원의 약속으로 이어져 현실화됐다. 올림픽 기간 초기에는 관중에게 한반도기를 나눠주면 거절하는 이들이 적지 않았으나 경기가 거듭될수록 한반도기를 소중하게 간직하며 북한응원단과 교감하려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분단 70년을 맞은 겨레가 동질성을 되찾고 서로를 이해하려면 자꾸 만나야 한다. 바카라사이트

슬롯 머신 노 의원은 책 교정을 보던 중 유명을 달리했다고 한다. 책에는 생전 고인의 또렷한 육성을 풀어낸 글과 유시민 작가와 이정미 정의당 대표의 추도사, 안재성 소설가가 정리한 고인의 약전도 수록됐다. 이번 시리즈 저자로는 노 의원과 함께 특강 강사로 참여한 뇌과학 전도사 김대식 카이스트(KAIST·한국과학기술원) 교수와 매일 아침 ‘김현정의 뉴스쇼’를 진행하는 김현정 CBS PD,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다룬 다큐멘터리 ‘낮은 목소리’ 변영주 감독, 진보적인 정신과 전문의 정혜신 박사가 참여했다. 저자들은 격동의 시대를 살아가는 독자들에게 정치, 과학기술, 언론, 창작, 죽음 등 일상과 밀접한 주제로 생생한 삶의 지혜를 전한다. ‘4차 산업혁명에서 살아남기’라는 제목이 붙은 김대식 교수의 책은 인공지능으로 시작된 4차 산업혁명 현주소를 객관적으로 진단하고 우리가 미래에 살아남기 위해 어떤 길을 선택해야 할지 묻는다. 김현정 PD의 ‘뉴스로 세상을 움직이다’는 저자가 10여년간 시사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체득한 뉴스 독법을 알려준다. 변영주 감독의 ‘영화로 더 나은 세상을 꿈꾸다’는 영화와 사회관계를 살펴보며 창작이 사회에 어떤 기여를 할 수 있을지를 일깨운다. 정혜신 박사의 ‘죽음이라는 이별 앞에서’는 해고노동자, 세월호 유가족 등 사회적 트라우마 피해자들의 상처를 치유하는 저자의 경험을 바탕으로 죽음에 대처하는 방법을 얘기한다. 창비는 2016년 계간 ‘창작과 비평’ 50주년을 기념해 특별강연 ‘공부의 시대’를 진행한 뒤 5권 단행본을 출간했으며, 2017년은 ‘정치의 시대’ 특강과 함께 4권의 책을 펴냈다. 이번이 세 번째 시리즈다. 각 권 136~168쪽. 1만~1만2천원. 또 “이번 방문에서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다. 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대한민국 대통령이 북한 대중들에게 이처럼 공개 연설을 하기는 역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의 이날 연설은 애초 공연 초반 1∼2분 간 이뤄질 거로 예고됐으나, 실제로는 공연 후인 오후 10시 26분부터 33분까지 약 7분 간이나 진행됐다. 송고문대통령, 김위원장에 “내가 너무 시간 뺏는 것 아닌가”반주 곁들인 회로 만찬, 주민과도 자연스레 대화…환호하며 울먹인 주민도”사업시행자 변경 공모로 사업재개·안정화 최선 노력”(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경기도 파주시는 조리읍 봉일천리 일원에 추진하는 캠프 하우즈 주변 지역 도시개발사업의 사업시행자 ㈜티앤티공작에 사업시행자 지정 취소 처분을 통보했다고 19일 밝혔다. 트럼프는 북한 체제보장에 대해 북미 간 종전선언을 출발역, 북미 수교를 종착역으로 하는 순차적 궤도를 그리고 있다. 단, 출발역과 종착역 사이를 비핵화 열차가 달려야 한다. 비핵화 범위와 속도에 따라 북미 수교 종착역까지 걸리는 시간이 결정된다. 때에 따라 궤도가 끊길 수도 있다. 김정은의 결단에 달린 문제다.(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외박 문제로 다투다 아내를 폭행한 혐의로 기소된 30대 남성에게 항소심 재판부가 실형을 선고했다. ◇ 가는 길 서울역에서 공항철도를 이용하면 인천공항 1터미널역에 내린다. 인천공항 자기부상철도를 타면 장기주차장역과 합동청사역, 파라다이스시티역, 워터파크역을 거쳐 용유역까지 무료로 갈 수 있다. 용유역에서 내린 뒤 잠진항 선착장까지 걸어가면 10분 가량 걸린다. 잠진항 선착장에서 무의도 큰무리 선착장까지 가는 카페리는 10분 만에 도착한다. 왕복 3천 원이다. 한국당 이장우 의원은 취업자 수 증가 폭을 포함해 최근 악화한 고용지표를 나열하고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기 때문에 국민들 한쪽에서 곡소리가 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피눈물을 흘리는데 이 정부는 눈물을 닦아줄 생각을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이 후보자는 “고용 문제가 엄중한 상황”이라며 “고용정책과 노동정책의 균형이 있어야 하고 사용자와 근로자의 관계에서도 균형적 시각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김동철 의원도 “기업과 시장이 감당할 수준에서 최저임금이 결정돼야 한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는 친기업 입장에서 (최저임금 인상을) 너무 인색하게 했고 이 정부는 시장 현실을 너무 무시하며 이상만 좇는 게 문제”라고 쓴소리를 했다. 야당 의원들은 이 후보자의 비상장주식 취득을 둘러싼 의혹 등을 거론하며 도덕성 문제도 파고들었다. 강효상 의원은 이 후보자가 바이오 기업 ‘에이비엘바이오’ 비상장주식 취득 과정에서 내부 정보를 이용했을 의혹을 제기하고 “사실로 밝혀지면 사퇴할 용의가 있는가”라며 압박했고 이 후보자는 “그러겠다”고 답했다. 이장우 의원도 이 후보자의 주식 취득 과정을 집중적으로 캐물었고 이 후보자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열린 배우자 동창 모임에서 주식의 추천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이런 고급 정보는 내부자나 고위공직자, CEO(최고경영자)가 아니면 줄 수 없다”며 “(해명이) 앞뒤가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예스카지노

https://hwj65.com/ 1919년 9월 11일 공포된 ‘대한민국 임시헌법’ 강령에는 “대한민국 인민은 일체 평등하다” “대한민국의 주권은 대한 인민 전체에 있다”라고 규정하고 인민의 자유와 권리를 기술했다. 국민주권을 분명히 한 임시헌법은 여러 차례 개정되면서 ‘자유·평등·진보’의 정신을 분명히 하며 새로운 민주주의 국가 지향성을 구체화했다. 1941년 ‘건국 강령’은 계급 제도를 없애는 정치적 분야의 불평등 해소에만 그치지 않고, 경제적 약자를 보호하고 공공복지를 추구하는 경제적 불평등 타파의 정신도 담았다. 정치·경제·교육의 균등을 고루 강조하는 이른바 ‘삼균주의’의 정신을 새로운 나라의 비전으로 제시했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술에 취해 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를 협박하고 폭행하는 등 난동을 부린 환자들이 경찰에 잇따라 붙잡혔다. 인천 미추홀경찰서는 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송고 축제를 앞두고 해발 638.8m 천주산 정상 부근 등에 있는 군락지의 진달래가 만개했다. 다만, 14일 비가 내린 후 기온이 떨어진다는 예보가 있어 산행에 주의가 필요하다. 아동문학가 이원수가 쓴 ‘고향의 봄’ 배경이 된 꽃피는 산골은 옛 창원읍성이 있던 경남 창원시 의창구 일대다. 의창구에서도 진달래로 가장 유명한 곳이 천주산이다. 개막식은 15일 오전 11시 달천계곡 오토캠핑장에서 열린다. 마산합포구 진동면 광암항에서는 15일 오후 7시 30분 불꽃낙화 축제가 막이 오른다. 지역주민들이 숯과 한지를 꼬아 만든 수천 개의 실을 줄에 매달아 놓고 저녁 무렵 불을 붙인다.’되돌릴 수 없는 수준의 남북관계 발전’ 의지 담겨판문점선언 구체화…대치지역 넘어 한반도 전역에 평화·철도 연내 착공 쥘리아르 수석부시장 “공유전기차 실패에 시장 책임지는 모습 안보여”시장의 ‘대중교통 전면무료화’ 검토도 반대…이달고 시장, 사의 즉각 수용 (대구=연합뉴스) 이재혁 기자 = 대구 디자이너들이 고대 중국 역사 중심지인 허난(河南)성 정저우(鄭州)에서 패션쇼를 펼친다. 대구경북패션사업협동조합은 오는 송고 청와대나 각 부처 내에 ‘악마의 변호인’ 같은 제도를 만드는 것도 방법이다. 그게 안 되면 조직 내에서 서로가 그런 역할을 하도록 분위기라도 적극 조성해 줘야 한다. 혁신성장과 소득주도성장을 둘러싼 최근 정부 내부의 토론은 이런 측면에서 긍정적이다. 유연한 사고와 거리낌 없는 반대 의견 개진이 정책입안자들 사이에서 더욱 활발해야 한다. 리더의 역할이 크다. 송고”미국 상응조치에 따라 北 영변 핵시설 영구폐기 조치도”문 대통령 “한반도 영구 비핵화 멀지 않아”…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Yonhapnews)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남권 이신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남과 북은 처음으로 비핵화 방안도 합의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평양 백화원 영빈관에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서명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매우 의미있는 성과”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은 동창리 엔진 시험장과 미사일 발사대를 유관국 전문가의 참여하에 영구 폐쇄하기로 했다”며 “미국의 상응 조치에 따라 영변 핵시설의 영구 폐기와 같은 추가 조치도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백악관 “트럼프와 전적으로 무관”…전문가 “대통령에게 심각한 뉴스, 중요정보 있을것”(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로버트 뮬러 특검이 ‘1호’로 기소한 폴 매너포트 전 트럼프 대선캠프 선대본부장이 14일(현지시간) 두 가지 연방범죄 혐의에 대해 유죄를 인정하고 특검 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물로 꼽히는 매너포트의 협조에 따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뮬러 특검의 수사가 탄력을 받을 것으로 미 언론과 전문가들은 내다봤다. ▲ 건국대는 수의과대학 나승열 교수가 제23대 고려인삼학회 차기 회장으로 선출됐다고 18일 밝혔다. 임기는 2019년 1월부터 2년이다. (서울=연합뉴스) 송고 형제복지원 사건은 복지원이 부산시와 위탁계약을 맺고 1975년부터 1987년까지 13년간 부랑인 선도 명목 아래 매년 3천 명 이상의 무연고 장애인, 고아는 물론 일반 시민까지 무차별 감금하고 강제노역을 시킨 사건이다. 그 과정에서 학대와 폭행·암매장·성폭행 등 가혹한 인권유린 행위가 자행됐고, 이 기간 공식 확인된 사망자만도 513명에 달한다. 1986년 말 산행을 하던 부산지검 울산지청의 한 검사가 원생들의 강제노역을 우연히 목격해 수사에 착수하면서 내부 참상이 세상에 공개됐다. 검찰은 1987년 박 원장을 특수감금·업무상 횡령 등의 혐의로 기소했지만, 대법원은 1989년 횡령 혐의만 적용해 그에게 징역 2년 6개월의 솜방망이 처벌을 확정했다. 특수감금에 대해서는 당시 부랑인의 수용 근거가 된 내무부 훈령 제410호에 따라 한 정당한 행위라며 무죄를 내린 것이다. 이 사건은 법무부 산하 검찰과거사위원회의 권고에 따라 현재 검찰 재수사가 진행되는 사안이기도 하다.프라이팬, 초미세먼지 주범일 수도…”꼭 환기상태서 조리해야”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민족 최대 명절인 추석이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음식을 준비해야 할 주부들의 마음은 벌써 무겁기만 하다. 명절음식이 주부의 몫이라고는 하지만 재료 구매에서부터 각종 요리에 이르기까지 혼자서 도맡아 하는 건 쉽지 않은 일이다. 으레 이맘때면 ‘명절증후군’ 얘기가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하지만 걱정해야 할 게 더 있다. 장시간 음식을 만드는 과정에서 나오는 실내 미세먼지다. 순천향대 환경보건 융복합연구센터 김성렬 교수팀이 단독주택 4곳과 아파트 8곳의 실내에서 가스레인지와 프라이팬을 이용해 9분간에 걸쳐 고기를 굽고, 각각의 실내 환기 조건에 따른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해 발표한 논문을 보면 환기 여부에 따라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최대 9배 차이가 났다. 연구팀은 고기 굽기 요리가 끝난 후 2시간에 걸쳐 실시간으로 초미세먼지를 측정했는데, 고기를 구울 때의 초미세먼지 농도는 초미세먼지 경보 수준의 25배나 됐다. 다만, 고기를 구울 때 적절히 환기하면 미세먼지 농도는 크게 떨어졌다. 요리 때 환기의 중요성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https://hwj65.com/

룰렛 ‘워터게이트 사건’ 특종기자인 밥 우드워드 워싱턴포스트(WP) 부편집인의 신저 ‘공포 : 백악관의 트럼프(Fear:Trump in the White House)’는 한반도를 둘러싼 불안정성의 일단을 보여줬다. 트럼프가 대통령에 취임한 지 한 달여 뒤 북한에 대한 선제적 군사공격 방안 마련을 요청했다는 등의 책 내용은 충격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올해 초 주한미군 가족 수천 명에게 한국을 떠나라는 ‘트위터 명령’을 내리기를 원했다는 내용도 공개됐다. 트럼프가 “사기”라고 강하게 부인하지만, CNN 등의 평가는 책 내용이 ‘사실’이라는 쪽에 무게를 두고 있다. 문 대통령은 상기된 표정으로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돼 참으로 반갑다”면서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나는 나와 함께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낸다”고 하자 박수와 함성이 더욱 커졌다. 평양시민의 13번째 박수와 함께 문 대통령의 인사말이 끝나자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에게 다가갔고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손뼉을 치며 평양시민들이 환호하는 모습을 바라봤다. 이어 남북 정상은 손을 맞잡고 높이 들어 평양시민의 환호성에 화답했다. 하늘에서 잇달아 폭죽이 터지고 박수 소리가 끊이지 않는 가운데 남북 정상은 오후 10시 34분께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공연 후 가수 에일리 씨는 취재진을 만나 “멋진 공연을 보여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감동적이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가수 지코 씨는 “조명도, 연출도 잘 겪어보지 못했던 무대여서 넋을 놓고 봤다”며 “통일 관련 문구를 마지막에 봤을 때 많이 감동했다”고 전했다. 한 평양시민은 남측 취재진에게 “통일이 당장 되는 것 같다”면서 “통일이 빨리 오게끔 우리가 노력해야겠다”고 말했다. 한편, 공연 시작 전 조국평화통일위원회의 한 관계자는 남측 취재진에 “김 위원장 뒷좌석에 있는 기자들은 절대 위원장의 뒷모습을 찍지 말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송고한의학 진료단 8명, 22일 모로코 찾아 시범진료(카이로=연합뉴스) 노재현 특파원 = 한국 한의학이 의료 여건이 열악한 아프리카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19일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들에 따르면 이승교 심포니한의원 대표원장 등 한의학 진료단 8명이 오는 22일 모로코를 방문해 시범진료에 나선다. 이들은 23일부터 사흘간 모로코 수도 라바트와 탕헤르 등에서 현지 유력 정치인, 의료인, 국가대표 운동선수, 태권도 관장 등 60여 명을 진료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권력 승계 후 부친과 차별적인 모습을 적지 않게 보여 줬다. 성격이나 행동 스타일, 리더십 등 곳곳에서 그는 ‘김정일’이 아니었다.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경우 파격성과 동시에 조심성, 신중함을 함께 보여 줬다. 이 때문에 정책 추진 면에서는 오락가락한 측면이 없지 않았다. 시장을 공인하고 확대했다가 다시 제약을 가하는 등 정책이 바뀌기도 했다. 청소를 마친 직원이 사육장 문을 잠그지 않은 틈을 타서 퓨마가 우리를 빠져나간 것이다. 탈출한 퓨마는 생포에 실패하고 탈출 4시간 30여분 만에 사살됐다. (서울=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 2018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3회 연속 우승을 차지한 야구대표팀은 3일 오전 귀국했지만 모두 경직된 표정이었다. 대회가 시작되기도 전에 ‘선수 선발’ 논란이 일면서 야구 팬들의 거센 비난이 이어졌기 때문이다. 금메달을 따면 병역 특례 혜택이 주어지는 아시안게임 대표팀 선수 선발을 둘러싼 팬들의 우려와 논란은 이미 지난해부터 시작됐다. 오지환(28·LG 트윈스)은 연령 제한으로 인해 지난해가 상무나 경찰청 야구단에 입대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였으나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다. 상무나 경찰청에 입단하지 않으면 현역병으로 입대해 야구를 할 수 없게 되지만, 오지환은 아시안게임 대표로 선발돼 금메달을 따서 병역을 면제받겠다며 모험을 한 것이다. 오지환은 2년 전에는 경찰청에 지원했다가 팔뚝 문신으로 인해 탈락했다. 함께 탈락한 이대은은 문신을 지우고 재지원했지만, 오지환은 경찰청이나 상무 대신 아시안게임 금메달에 자신의 야구인생을 걸기로 했다. 이때부터 야구 팬들의 비난이 쏟아졌다. 또한, 에어비퀴티는 커넥티드 및 자율 차량을 위한 견고한 엔드투엔드 및 미래에도 사용할 수 있는 사이버보안 시스템을 제공할 수 있는 세이프라이드 브이센트리(SafeRide vSentry™) 다층 사이버보안 솔루션과 OTA매틱 데이터관리 및 엣지 분석 모듈의 통합을 시연할 예정이다. 세이프라이드 브이센트리는 차량 보안을 실시간으로 안정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취약점을 발견할 수 있는 AI(인공지능) 머신러닝(Machine Learning)과 딥러닝(Deep Learning) 기술을 활용해 결정적이고 휴리스틱한 사이버 위협을 방지하는 기능을 제공한다. OTA매틱의 데이터 에이전트에서 실행되는 브이센트리 이상 탐지모듈이 새로운 취약성을 악용하는 차량 사이버 공격을 탐지하면 해당 시스템은 에어비퀴티의 OTA매틱 서비스에 경고 알림을 전송해 차량 자산 및 탑승자 보호 시스템을 복원하고 취약점을 개선하기에 적절한 차량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전송 및 설치한다 바카라.

— 개성공단의 경쟁력은. ▲ 개성

— 개성공단의 경쟁력은. ▲ 개성공단은 다품종 고품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최적지다. 북한 근로자들은 임금이 싼 데다 남한에서처럼 고임금을 좇아 직장을 옮기지도 않는다. 말이 통하고 같은 문화와 정서를 지녔다는 장점 역시 크다. 노동제도와 조세제도 측면에서도 타 공단에 비길 데 없는 비교우위에 있다. 개성공단이 폐쇄되기 전인 2015년 근로자 임금이 연장·야근·특근을 다 포함해서 15만 원이었다. 요즘 우리나라의 동남아 이주노동자 월급이 180만~200만 원이다. 이주노동자 1명의 임금이면 개성공단에서 10명 이상의 근로자를 채용할 수 있다. 경제적인 측면에서 볼 때 개성공단은 ‘퍼주기’가 아니다. 1을 투자하면 30의 압도적은 수익을 낼 수 있는 ‘퍼오기’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95%가 재입주를 희망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박성현(24)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사상 두 번째로 신인으로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석권했다. 신인왕과 올해의 선수상, 상금왕을 한꺼번에 손에 넣은 선수는 1978년 낸시 로페스(미국) 이후 39년 만이다. 박성현은 지난 15일 기자회견에서 “낸시 로페스를 아느냐”는 질문에 “사실은 잘 몰랐다. 최근에야 알았다. 알고 보니 정말 대단한 분이셨더라”고 고백한 바 있다. 1993년생인 박성현이 태어나기도 전에 전성기를 보낸 선수를 알기는 힘들다. 더구나 박성현은 올해 미국땅을 밟았다. 박성현 또래 선수뿐 아니다. 박성현 덕에 로페스가 누구인지 알게 됐다는 골프팬도 적지 않다. 최근 LPGA투어 소식을 전하는 뉴스에는 로페스라는 이름이 빠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박성현의 엄청난 성취가 전설의 스타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린 셈이다. 그러나 로페스가 한국 골프팬들에게 이름을 알린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 1998년 박세리(40)가 LPGA투어에 진출했을 때 로페스는 박세리의 멘토를 자처했다. 당시에도 현역으로 뛰던 로페스는 미국 무대에 도전한 박세리를 친딸처럼 보살폈다. 아는 사람이라곤 한 명도 없던 박세리에게 먼저 다가가 크고 작은 조언을 건네는 등 로페스는 유난히 박세리를 살갑게 대했다. 로페스는 스무 살 연하의 박세리를 스스럼없이 “친구”라고 불렀다. 심지어 로페스는 취재 경쟁을 벌이는 기자들에게 “박세리를 괴롭히지 말라”고 뜯어말릴 만큼 각별한 애정을 보였다. 박세리 역시 “골프장 안팎에서 로페스를 닮고 싶다”면서 “그녀는 큰 언니처럼 편한 사람”이라고 화답했다. 또 박세리는 “14세 때 TV에서 본 로페스는 한마디로 내 우상이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뒤 박세리는 “로페스의 격려와 칭찬이 많은 힘이 됐다”고 공식 기자회견에서 밝히기도 했다. 1999년 LPGA챔피언십 1라운드를 마친 박세리는 무릎 수술을 받은 로페스가 입원한 병실을 일부러 찾아가 병문안을 했다. 로페스가 박세리를 각별하게 챙긴 이유는 딱히 밝혀지지는 않았다. 다만 20년 전 스무 살에 LPGA투어에 데뷔해 메이저대회를 제패하는 등 강렬한 루키 시즌을 보냈던 자신의 모습을 박세리에게 떠올렸을 것이다. 아닌 게 아니라 로페스는 박세리가 신인 때 두 차례나 메이저대회를 제패하자 “세리를 보면 20년 전 내 모습이 떠오른다. 세리가 영웅으로 떠오르면서 나는 마음의 여유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박세리를 20년 전 자신의 분신처럼 느낀 것이 아닐까. 1997년 AP는 ‘박세리와 로페스는 너무 닮았다’는 장문의 기사를 통해 20년 전 로페스가 걸었던 길을 박세리가 따르고 있다고 보도했다. 로페스는 그야말로 LPGA투어 사상 최강의 신인이었다. 데뷔하던 해 로페스는 9승을 쓸어담았다. 메이저대회인 LPGA챔피언십을 제패했고 5개 대회 연속 우승이라는 진기록도 세웠다. 널리 알려졌듯이 신인왕은 물론 상금왕과 올해의 선수상, 평균타수 1위에 주는 ‘베어 트로피’ 등 타이틀이란 타이틀은 모조리 쓸어 담았다. AP가 선정하는 ‘올해의 여성 운동선수’에도 뽑혔다. 로페스는 세 차례 상금왕, 네 차례 올해의 선수상, 세 차례 베어트로피를 받았고 48승을 올린 뒤 2002년 시즌을 끝으로 은퇴했다. 경기력뿐 아니라 따뜻한 성품으로 동료, 후배 선수들의 존경을 받았다. 세 자녀를 출산할 때마다 투어를 쉬었다가 다시 복귀하는 등 아내와 어머니, 선수의 역할을 다 같이 해냈다. 평생 이룬 업적도 대단하지만, 신인 때 활약이 워낙 돋보였기에 로페스는 늘 ‘최강의 신인왕’으로 기억됐다. 어떤 신인도 로페스가 이룬 성과를 뛰어넘지 못했다. 다만 로페스의 루키 시즌에 버금가는 활약을 펼친 신인을 꼽으라면 박세리와 박성현이다. 박세리는 신인 때 4차례 우승했다. 4승 가운데 2승은 메이저대회(LPGA챔피언십, US여자오픈)에서 올렸다. 신인이 메이저대회에서 2승을 거둔 것은 로페스도 해내지 못한 일이다. 박성현은 우승 횟수는 박세리보다 적지만 메이저대회(US여자오픈) 제패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을 차지한 점에서 로페스의 위업에 근접했다. 카리 웹(호주)도 신인 때 4승을 올렸고 리디아 고(뉴질랜드) 역시 3승을 꿰찼지만, 로페스와 비교되지는 않았다. 웹이나 리디아 고는 메이저대회 우승도 없었고 올해의 선수나 상금왕 같은 개인 타이틀도 차지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역대 최고의 선수로 꼽는 안니카 소렌스탐(스웨덴)과 로레나 오초아(멕시코)는 신인 때 우승이 없었다. 박성현은 올해의 선수상과 상금왕이 확정된 뒤 인터뷰에서 “대단한 분과 같은 길을 걷게 돼 굉장한 영광”이라고 말했다. 박성현은 ‘전설’ 로페스의 추억을 되살렸다. 아울러 또 한 명의 ‘전설’ 박세리의 추억도 소환했다. 박성현이 로페스가 걸었던 길, 그리고 박세리가 걸었던 길을 걷기를 바란다.

https://gla69.com/ 형법 제307조는 공연히 사실이나 허위 사실을 적시해 명예를 훼손할 경우 징역이나 벌금형 등의 처분을 받을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정보통신망법)도 제44조7 2항에서 사람을 비방할 목적으로 공공연하게 사실이나 거짓의 사실을 드러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내용의 정보를 유통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그러나 법조계에는 두 사람의 친밀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한 행위를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는 의견이 많다. 정부의 개인정보 보호 심의ㆍ의결기관인 개인정보보호위원회 위원을 지낸 구태언 변호사는 “두 사람이 사귀었던 게 사실이라면 명예훼손으로 보기 어렵다”고 말했다. 구 변호사는 “누드 사진이 아닌 인물 사진이고, 두 사람이 개인적인 만남을 갖지 않고는 이런 사진을 찍기가 어렵다는 것을 입증하는 게 사진 공개 목적이라면 법을 위반했다고 하기 힘들다”면서 “역사가 그 자체로 알려지고 공유되는 것은 범죄 행위가 아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두 사람이 사귀었다는 게 허위라면 타인의 명예를 훼손한 것으로 처벌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현직 부장판사도 “현재까지 공개된 내용으로만 보면 명예훼손으로 이주연씨를 형사처분 하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말했다. 그렇다고 이씨가 법적 책임에서 자유로운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씨가 류씨의 초상권을 침해한 것은 명백한 사실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판단이다.신간 ‘인듀어'(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 현재 마라톤 세계기록은 2시간 2분 57초. 인간의 한계로 여겨져 온 마의 2시간 벽을 깨뜨리기 위한 프로젝트 경기 ‘브레이킹2′(Breaking2)가 작년 5월 이탈리아 몬차에서 열렸다.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후원을 받은 연구팀은 첨단 기술을 동원한 2년간의 연구 끝에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마라톤 금메달리스트인 케냐의 엘리우드 킵초게를 섭외했다. 킵초게는 2시간 0분 25초의 비공인 기록으로 결승선을 통과했다. 아깝게 목표 달성엔 실패했지만, 인간의 한계에 대한 생각을 바꿔놨다. 킵초게는 경기 후 더 깊은 인상을 남겼다. “하지만 뭐, 우리는 사람이잖아요. 이제 인류가 단축해야 할 기록은 딱 25초밖에 안 남았어요.” 신간 ‘인듀어'(다산북스 펴냄)는 인간의 육체적 한계를 규정하는 지구력을 과학과 심리학을 통해 탐구한다. ▲ 윤석재씨 별세, 윤소윤(포시즌스 호텔 홍보팀장)씨 부친상 = 17일,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 11호, 발인 19일 오전 9시. ☎ 010-3339-9925 (서울=연합뉴스) 송고 이스라엘 전문가들은 그러나 러시아가 실제로 그러한 보복을 실행하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스라엘군 정보국장을 지낸 아모스 야들린 국가안보연구소장은 AFP통신에 “지금은 러시아가 이들립 구상 등 시리아내전 해소에 집중해야 하는 시기라는 걸 고려하면, 이스라엘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러시아의 이해에 상충된다고 본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장관들의 수위 높은 반응과 달리 유화적인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의 발언도 이런 전망을 뒷받침한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에서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와 회담한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사건과 2015년 터키 전투기의 러시아 전폭기 격추 사건을 비교하는 질문을 받고 두 사건은 비교 대상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당시 터키 전투기는 우리 전폭기를 의도적으로 격추했지만, 이번 사안은 비극적인 우연의 연속으로 보인다”면서 “이스라엘 전투기가 우리 군용기를 격추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교육청 전교생 전수조사·수사 의뢰…경찰 수사 착수 (광주=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광주의 한 여고 교사들이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교육 당국과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송고 이른 아침부터 임진각 관광지를 찾은 시민과 관광객들은 임진각 전망대에서 북측을 바라보며 대통령이 평양공항에 도착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손뼉을 치며 환영했다. 파주시 문산읍에 거주하는 김태현( 송고 ◇영국 언론 “남북 정상, 미국의 평화협정 서명 원해”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는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평양 순안공항에 직접 마중을 나가는 등 문 대통령의 방문을 따뜻하게 환영하는 모습을 보였다고 전했다. 이는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훈훈한 개인적 관계를 맺은 것을 과시하려는 듯한 신호로 여겨진다고 설명했다. 영국 진보 일간 가디언은 문 대통령이 이번 방북에서 핵프로그램 폐지를 위한 북한과 미국 간 협상 교착상태를 중재하고 싶어 한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한국과의 경제협력 확대와 함께 제재 완화, 평화협정 체결 등을 추구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스카이 뉴스는 문 대통령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의 수도를 방문한 세 번째 한국 지도자라고 소개했다. 아울러 올해 두 차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가진데 이어 양국 지도 간 세 번째 만남이라고 전하면서, 양측 모두 정식으로 한국전쟁을 끝내기 위한 평화협정에 미국이 사인하는 것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https://gla69.com/

슬롯 머신 — 내년이 한국영화 100주년이다. 100주년이 갖는 의미는. ▲ 한국영화 100주년은 중요한 상징이다. 새롭게 도약할 좋은 기회이다. 키워드는 ‘화합’이다. 100주년 사업에서 원로 영화인들과 젊은 영화인들이 갈등을 풀고 화합하도록 해야 한다. 우선 한국영화사에서 중요한 고전 영화를 발굴, 복원하는 것이 중요하다. 북한도 함께하면 좋겠다. 월북 영화인을 포함해서 주요 영화인들을 재조명한다. 한국영화 100년을 맞는 이 시점에서 우리 영화인들의 복지와 작업환경을 살펴봐야 한다. 영화인들의 생활이 매우 어렵다. ‘천만 영화’라는 환상에 가려져 실상이 드러나지 않았다. 100주년이라고 해서 행사만 할 것이 아니라 영화인 복지문제를 공론화하고 싶다. 영화관객 연 2억 명 시대이다. 그런데 이것이 맥시멈이다. 인구도 줄어드는 상황에서 미래 관객을 확보하지 않으면 한국영화는 사양길로 들어설 수밖에 없다. 가장 좋은 방법은 초중고교에서 영화가 정규과목에 들어가는 것이다. 현실적으로 힘들면 방과 후 프로그램에 넣는 방안을 연구해야 한다. 지자체와 함께할 수 있는 관객 개발 프로그램을 생각해 볼 수도 있다. KBS홀·장충체육관 물망…인천·광주·고양·창원 등 유치 경쟁삼지연관현악단, 친밀감 주는 새 레퍼토리 선보일듯 (서울=연합뉴스) 이웅 임수정 기자 = 북한 예술단이 8개월 만에 다시 서울을 찾는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서명한 ‘9월 평양공동선언 합의서’에 평양예술단의 서울 공연 일정이 명시됨에 따라 공연 준비가 본격화할 전망이다.(서울=연합뉴스) 18∼20일 열리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의 평양 남북정상회담을 이틀 앞둔 16일 오전 선발대가 육로로 평양을 찾았다. 오후에는 청와대가 공식 수행원 14명과 특별수행원인 각계 인사 52명을 발표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 대표이사 회장, 김용환 현대자동차 부회장 등 4대 그룹 대표가 포함된 게 눈에 띈다. 여기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민주평화당 정동영 대표, 정의당 이정미 대표가 정당인으로, 박원순 서울시장이 자치단체장 대표로 합류했다. (선양, 중국 2018년 8월 31일 AsiaNet=연합뉴스) 8월 말 “Top 500 Summit for China’s Private Enterprises”에 참석하고자 거의 1천 명에 달하는 기업인들이 선양으로 모였다. 랴오닝 성 당위원회에 따르면, 화웨이, Suning, Evergrande, MI, FOSUN 및 기타 유명 중국 민간기업이 이번 회담에 적극적으로 참여했다고 한다. 미국의 보잉, 오라클, 비자, 네덜란드의 ING 은행, 인도 국립 은행 및 기타 국제 기업이 이번 회담에 큰 관심과 흥미를 보였다. 중국의 오랜 산업 기지인 랴오닝은 이번에도 국내외에서 투자자의 관심을 받았다.금융계 전망 “대미 수출 위축·소비 저조할 것”(밴쿠버=연합뉴스) 조재용 통신원 = 난항을 겪고 있는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나프타) 개정 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이후 캐나다 경제는 부진에 빠져 경제 성장률이 1%대로 떨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6일(현지시간) 캐나다 유수 금융기관들 분석에 따르면 나프타 타결 이후 기업 투자와 수출이 위축되고 가계 소비도 저조한 수준으로 둔화해 경제 전반에 파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CBC 방송이 전했다. CIBC캐피털마켓의 로이스 멘데스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경제 전망 분석에서 내년도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이 1.8%로 떨어지는 데 이어 2020년 성장률이 1.3%까지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같은 수치는 캐나다 중앙은행의 올해 성장률 전망 2%보다 부진하며 지난해 성장률 3%와 크게 대비되는 수준이다. 멘데스 연구원은 “나프타 타결 이후 캐나다 상품에 대한 미국의 수입 관세 공세와 같은 새로운 역풍이 나타날 것”이라며 이는 캐나다 내 자본투자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특히 “기업 투자가 활발하지 못하면 경제 성장의 동력으로 수출을 기대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중앙은행의 금리 인상이 곧 단행될 것으로 보인다며 이로 인한 소비 지출 및 주택 시장 위축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몬트리올은행 BMO캐피털마켓의 살 과티에리 수석연구원도 소비 지출 감소와 주택 시장 부진을 예상하면서 내년도 성장률이 1.8%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과티에리 연구원은 2020년 성장률을 1.6%로 다소 높게 보면서 “나프타 타결로 투자가 이루어지고 어느 정도의 성장은 뒷받침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TD은행의 수석연구원은 “나프타 재협상 타결은 우리가 이미 누리고 있는 이득을 지키는 데 의미가 있는 것이지 경제에 새롭게 보태지는 것은 아니다”고 평가했다. 또 다른 핵심 의제인 남북간 군사적 긴장과 전쟁 위협 종식과 관련해서는 남북 군사 당국간 제도화된 소통 채널 역할을 할 남북군사공동위원회의 가동, 서해에서의 우발적 군사충돌 가능성을 피하고 안전한 어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한 방안 등을 두루 담은 ‘포괄적 군사분야 합의’를 논의했을 것으로 보인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는 “‘남과 북은 서해 북방한계선을 기점으로 평화수역을 만들어 우발적 충돌을 방지하고 안전한 어로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빠른 시일 내 군사공동위를 개최키로 했다’는 정도의 문안이 합의문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며 “핵심은 ‘NLL 기점’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카지노사이트

슬롯 머신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노동절 연휴를 앞두고 뉴멕시코주 고속도로에서 대륙횡단 고속버스 ‘그레이하운드’와 트럭이 충돌, 최소 8명이 숨지고 20여 명이 부상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주요 언론에 따르면 사고 버스는 전날 오전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를 출발, 애리조나주 피닉스를 거쳐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로 가려던 중이었다. 그레이하운드 측은 사고 당시 버스에 49명이 타고 있었다고 밝혔다. 사고지점은 뉴멕시코주 최대 도시 앨버커키에서 서쪽으로 약 160km 떨어진 소로시에 속해 있다. 뉴멕시코 주경찰은 “세미 트레일러 트럭이 중앙분리대를 넘어 고속버스 앞면을 들이받았다”며 “타이어 펑크가 사고원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사망자 신원은 버스 운전사 루이스 알바레즈(49)만 확인된 상태다. 목격자들은 트럭과 충돌한 고속버스 앞부분이 산산조각났고 승객들이 버스에서 빠져 나오느라 애를 먹었다고 말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응급요원들은 버스 유리창을 깨고 사다리를 이용해 승객들을 구조했다. 트럭도 크게 훼손된 채 전복됐다. 지역 언론은 트럭 운전사가 부상해 치료를 받고 있으나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보도했다. 미 연방 교통안전위원회(NTSB)와 뉴멕시코 주경찰은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1914년 미네소타주 히빙을 기반으로 설립된 그레이하운드는 104년 이상 저렴한 여비로 미 대륙 곳곳을 오갈 수 있게 하는 여행 수단이 돼왔다. 한편 미국자동자협회(AAA)는 이번 노동절 연휴기간에 최대 3천500만 명의 미국인이 여행에 나설 것으로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6일 저녁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싱어송라이터 엘리 굴딩(Ellie Goulding·31)이 히트곡 ‘러브 미 라이크 유 두'(Love Me Like You Do)로 화려하게 피날레를 장식한 뒤 생긋 웃으며 손을 높이 흔들었다. 첫 내한공연, 한국 팬 특유의 열광적인 떼창을 처음 본 가수 얼굴엔 뿌듯함이 가득했다. 굴딩은 국내에선 낯선 이름일 수 있다. 그러나 홈그라운드에서 팬덤은 탄탄하다. 반쯤 공기를 머금은 듯한 목소리, 뛰어난 곡 해석력으로 대체 불가능한 보컬리스트라는 평가를 받는다. 체인스모커스·캘빈 해리스·카이고 등 내로라하는 EDM(일렉트로닉댄스뮤직) 뮤지션들로부터 피처링 러브콜이 끊이지 않는 것도 이 때문이다. 2010년 데뷔 앨범 ‘라이츠'(Light)로 그해 영국 BBC ‘올해의 소리’에 선정되며 단숨에 스타덤에 오른 뒤 그의 디스코그래피는 성공의 연속이었다. 특히 영화 ‘어바웃 타임’에 삽입된 ‘하우 롱 윌 아이 러브 유'(How Long Will I Love you)와 ‘그레이의 50가지 그림자’에 삽입된 ‘러브 미 라이크 유 두’로 ‘OST 여왕’이란 별명을 얻었다. 송고(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Btv 오리지널관 총 시청 건수가 1억건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작년 12월 Btv 오리지널관을 개설한 지 9개월 만이다. Btv 오리지널관은 SK브로드밴드가 투자해 독점 선공개하는 오리지널 키즈 애니메이션 57편 1천500여개의 에피소드를 무료로 제공한다. 오리지널관 누적 시청건수는 지난달 말 기준 1억4천141만뷰를 기록했다. 이는 같은 기간 Btv 전체 무료 키즈 애니메이션 시청 건수의 56%에 해당한다고 SK브로드밴드는 설명했다. 가장 인기 있는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은 ‘뽀로로’, ‘로보카폴리’, ‘레이디버그’ 순으로 나타났다. SK브로드밴드는 2002년 ‘뽀롱뽀롱 뽀로로’ 시즌1에 투자한 이래 16년간 50여개 애니메이션에 약 400억원을 투자했다. 하반기에도 오리지널관을 통해 ‘뽀로로와 노래해요 뉴 시즌’, ‘좀비덤 시즌2’ 등 신작들을 공개할 계획이다.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걸그룹 이엑스아이디( 송고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마라톤을 통해 빈곤국 아동에게 희망을 전달하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올해 제55회 대종상영화제 홍보대사로 배우 설경구와 최희서가 위촉됐다. 아울러 조직위원회는 공정성 시비로 추락한 영화제 위상을 회복하기 위해 심사의 투명성을 개선하기로 했다. 대종상영화제조직위원회는 19일 여의도 KT타워에서 홍보대사 위촉식을 겸한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김구회 조직위원장은 “99년에 이르는 한국영화 여정 속에서 대종상은 ‘향수’라고 말할 수 있다”며 “다시 한 번 대종상이 공정성과 신뢰성을 바탕으로 국민에게 사랑받는 영화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상학 한국영화인총연합회 회장은 “그간의 비판으로 대종상을 부정적으로 보는 분이 있는 것도 사실”이라며 “말보다 행동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대종상을 만들도록 노력하겠다. 대종상이 제 궤도를 찾아갈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지난해 대종상 남우주연상 수상자인 설경구는 “작년에는 대종상 덕에 행복했다”며 “최근 부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고 그 명성을 찾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올해는 많은 배우가 참석해 명성을 되찾고 도약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희서는 “작년 대종상영화제에서 신인상과 여우주연상을 받은 날이 인생 최고의 날이었다”며 “내년이 한국영화 100년인데 의미 있는 시기에 존경하는 설경구 선배와 함께 홍보대사로 위촉돼 영광이고, 의미 있는 영화와 홍보로 보답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예스카지노

개츠비카지노 — 광주비엔날레에 전시되는 작품은. ▲ 조선화 22점이다. 평양에 있는 만수대창작사에서 제작해 중국 베이징 미술관에 소장된 작품이 대부분이며 몇몇은 미국 워싱턴 예술재단 소장품을 대여해왔다. 주제화·산수화·문인화·동물화 등 조선화 4개 부문의 작품들이다. 북한미술은 공장에서 찍어내듯 천편일률적이라는 편견을 깨기 위해 되도록 다양한 작품을 준비했다. 조선화가 표현뿐 아니라 장르에서도 다양성이 있다는 점을 보여주고 싶다. 북한미술전에서 특히 주목할 작품은 특정 주제를 가지고 그린 주제화 가운데 집체화다. 집체화 1~2점이 북한 이외 지역에서 전시된 일은 있지만, 이번처럼 6점이 한꺼번에 선보이는 것은 처음이다. 집체화는 화가 3~7명이 작품 구상에서 완성까지 끊임없는 토론을 거치며 공동제작하는 그림이다. 우리나라나 서방세계에서 빌딩 장식 또는 거리 벽화를 위해 여러 사람이 단순히 힘을 합하는 공공미술과 다르다. 집체화는 국가적인 대토목 공사나 지도자의 서거 등 역사적인 사건으로 기록될 만한 특정한 주제를 화폭에 담는 일종의 기록화의 성격을 지닌다. 21세기 미술에서 북한 이외 지역에서 유사한 예를 찾아볼 수 없는 독특한 제작 방식이다. 작품의 크기는 폭 4~5m에 높이 2m 이상의 대작들이다.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프랑스가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숨진 알제리인의 죽음과 관련해 당시 프랑스군의 고문·살해 사실을 처음으로 인정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1957년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실종된 모리스 오댕이 당시 그를 투옥한 프랑스군으로부터 고문을 당해 숨졌다고 공식 인정했다. 마크롱은 이날 프랑스 파리 근교에 거주하는 오댕 미망인의 자택을 직접 방문해 사죄했다. 그는 미망인 조제트 오댕 여사에게 “우리가 진작 했어야 하는 일인데, 미망인께 이제 용서를 구한다. 지금까지 해오신 투쟁도 모두 인정한다”고 말했다고 리베라시옹 등 프랑스 언론이 전했다. 오댕 여사는 “이런 날이 오리라고는 꿈에도 생각지 못했다”면서 마크롱 대통령이 자택을 직접 방문해준 데 대해 고마움을 표시했다. 엘리제궁도 마크롱의 방문에 앞서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프랑스군이 알제리인들에게 체계적으로 고문을 자행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프랑스 정부가 이처럼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자국군이 알제리인들을 고문했다고 공식 인정한 것은 이번이 최초다. 1957년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알제리대 수학과 조교수이자 알제리공산당의 당원이었던 오댕은 프랑스군 공수부대에 의해 자택에서 체포됐다. 독립전쟁 당시 프랑스군을 상대로 게릴라전을 펼치던 알제리민족해방전선(FLN) 대원들에게 은신처를 제공한 혐의였다. 체포 당시 그는 자녀 셋을 둔 25세의 청년이었다.(MIAMI and NEW YORK, Sept. 18, 2018 PRNewswire=연합뉴스) 3650 REIT (“3650 REIT”) and The Silverfern Group (“Silverfern”) today announced a collaboration for bridge and event-driven lending secured by U.S. commercial real estate (“CRE”) to be marketed as the Silver3TG Investment Program (“Silver3TG”). 자료 제공: 제9회 중국 (타이저우) 국제의료기기전시회(The 9th China (Taizhou) International Medical Expo)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로힝야족 집단학살 책임자로 지목된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이 페이스북에 이어 러시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도 퇴출당했다. 18일 미얀마 언론에 따르면 러시아 최대 SNS인 브콘탁테'(VKontakte)는 최근 ‘선임 장군 민 아웅 흘라잉'(Senior General Min Aung Hlaing) 명의로 개설됐던 계정을 폐쇄했다. 현재 이 계정을 클릭하면 ‘VK 서비스 조건을 지키지 않아 폐쇄했다’는 메시지가 뜬다. 문민정부 지도자인 아웅산 수치와 함께 미얀마 국정을 양분해온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은 그동안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자신의 활동 상황을 알리고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도 발표했다.’남북 겨레말 동질성 회복을 위한 공동선언’ 추진(서울=연합뉴스) 김호준 기자 = ‘겨레말큰사전 남북 공동편찬회의’가 다음 주 중국 다롄(大連)에서 남북 언어학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송고’되돌릴 수 없는 수준의 남북관계 발전’ 의지 담겨판문점선언 구체화…대치지역 넘어 한반도 전역에 평화·철도 연내 착공 (서울=연합뉴스) “남북한 민간교류의 접점을 늘려나가는 게 바로 통일운동입니다.” ‘6·15 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 이창복(80) 상임대표의장은 이 시대 대표적인 통일운동가 가운데 한 명이다. 그가 이끄는 6·15위원회는 민간교류를 통해 통일을 앞당겨보자는 취지에서 결성된 통일운동연대기구다. 이 기구는 2000년 남과 북의 정상이 처음으로 만나 민간교류의 물꼬를 텄던 ‘6·15 남북 공동선언’에 정신적 기반을 두고 있다. 작년 말까지만 해도 한반도는 군사적 긴장이 극에 달했다. 일촉즉발의 위기에 처해 있던 한반도의 전운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말끔히 걷혔다. 평창올림픽이 ‘평화올림픽’으로 치러진 것이다. 그 동기 부여를 6·15위원회가 했다. 6·15남측위와 북측위 대표단이 작년 중국에서 만나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만들어보자고 의기투합했다. 이 의장은 “민간의 약속이 남북한 정부 차원의 약속으로 이어진 대표적인 사례 가운데 하나”라며 통일로 가기 위한 민간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6·15선언 18주년을 앞두고 이 의장을 만났다. 개츠비카지노

https://ymb23.com/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일본 정부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9일 평양 정상회담에서 동창리 엔진 시험장 영구폐쇄 등을 담은 공동선언을 발표한 데 대해 “이번 합의에 이르기까지 남북 양 정상이 기울인 노력에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번 선언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중요한 것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북한의 약속을 포함해 종전 북미정상회담에서 이뤄진 합의가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되는 것”이라며 “미일, 한미일 3국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긴밀히 조율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취재보조 :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쿠웨이트시티=연합뉴스) 강훈상 특파원 =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에 체류한 한국인이 메르스 감염으로 확인된 데 대해 쿠웨이트가 감염지가 아니라고 잠정적으로 결론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12일(현지시간) 현지 소식통에 따르면 쿠웨이트 보건부는 메르스 감염자 A씨가 방문했던 곳과 접촉자를 추적 조사한 결과 이렇게 판단했다. 쿠웨이트 보건부가 이런 결과를 내면서 A씨가 메르스에 감염된 ‘원점’이 미궁에 빠질 가능성이 커졌다. 보건부는 또 이날 낸 자료에서 “한국인 메르스 확진자의 동선에 대한 정보가 충분치 않았으나 조사팀이 최선을 다했다”며 “그가 접촉한 것으로 파악되는 모든 사람이 메르스 반응 조사에서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말했다. A씨가 접촉한 한국인은 물론 그를 치료한 현지 의료진, 운전기사 등 외국인도 메르스에 걸리지 않았다는 것이다. 보건부는 자체 조사 결과의 신뢰성을 확보하려고 세계보건기구(WHO)에 검증 인력을 파견해 달라고 요청했다. 보건부는 “접촉자가 모두 음성이지만 이들을 계속 추적 감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한 소식통은 “공식적으로 특정하지는 않았으나 쿠웨이트 보건부는 자국 내가 아닌 다른 곳을 ‘감염 원전’으로 의심하는 것 같다”며 “A씨가 쿠웨이트 체류시 보인 증상이 메르스 때문이라면 잠복기를 고려할 때 쿠웨이트 체류 이전에 감염된 것일 수도 있다”고 전했다. 중소 건설회사 임원인 A씨는 8월 16일부터 이달 6일까지 쿠웨이트시티 남부에 있는 공사 현장에 머무르다 6일 밤 에미레이트 항공편을 이용,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를 경유해 7일 오후 인천으로 입국했다. 남북정상회담을 위한 평양 방문 이틀째인 문 대통령은 현지 5·1 경기장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함께 집단체조를 관람한 뒤 인사말을 통해 “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나갈 것이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가자”면서 이같이 밝혔는데요. 영상으로 보시죠. 모든 것이 인터넷과 연결되는 IoT 시대가 열림에 따라, 2020년 전후는 5G가 운용되기 시작할 것으로 기대된다. CCL(*2)은 고주파대역의 5G 적용을 위한 PCB에 사용되는 소재로, 그 생산을 위해서는 낮은 전송 손실(*3)을 가진 소재가 필요하다.(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은 19일 ‘부모님을 위한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 가이드’를 제작, 공개했다고 밝혔다. 이 가이드는 부모들이 청소년 자녀의 안전한 인스타그램 사용을 도울 수 있도록 인스타그램 사용 방법과 다양한 안전 기능 등 내용을 담고 있다. 또 부모들이 인스타그램과 관련해 가장 궁금해하는 질문에 대한 답변과 개인정보보호 방법, 괴롭힘을 당할 때 대처법 등도 실렸다.IT/과학 본문배너 인스타그램은 한국의 부모를 위해 사회복지법인 ‘아이들과 미래 재단’과 협력해 관련 내용을 반영했다. 헬레나 러치 인스타그램 아시아태평양 공공정책 총괄은 “사람들이 안전하고 편안하게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커뮤니티를 만드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이드는 웹사이트(https://wellbeing.instagram.com)에서 볼 수 있다.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첫 ‘비핵화’ 육성 / 연합뉴스 ( 송고해상 적대행위 중단구역은 NLL 고려 설정된 듯…’긍정 신호’평화수역 남북 선박 한반도기 게양…’남북공동순찰대’ 운영 (서울=연합뉴스) 19세기 말부터 20세기 초에 걸쳐 선교나 여행 등의 목적으로 우리나라를 찾은 서양인 가운데 일부는 한국의 산하와 풍물, 한국인의 생활상 등을 꼼꼼한 기록으로 남겼다. 이들의 사진과 글은 시대적 한계와 지역적 관점을 드러내면서도 서양에 ‘코리아’의 존재를 처음으로 알렸다는 의미가 있고 지금도 당시의 역사를 증언하는 귀중한 사료로 활용되고 있다. 이 새로운 선택지는 paper-based IELTS를 대체하지는 않을 예정이지만 응시자들에게 새로운 방법으로써 더 많은 유용성을 제공합니다. ◇ 육식보다 채식이 예방에 도움…50세부터는 매년 검진해야 전립선비대증 치료는 크게 약물요법과 수술로 나뉜다. 단순 전립선비대증의 1차 치료는 약물치료가 원칙이지만, 약을 먹어도 효능이 없고 계속해서 소변을 보기 불편한 사람은 비대해진 전립선 조직을 잘라내는 수술을 해야 한다. 전립선비대증의 수술 치료를 고려해볼 만한 사람은 ▲ 약물치료에 효과가 없는 사람 ▲ 소변이 수 시간 동안 나오지 않는 급성요폐를 경험한 사람 ▲ 과민성 방광·신장기능 저하 같은 이차 합병증 위험이 큰 사람 ▲ 방광결석이 생기는 경우 등이다. 문제는 수술 환자의 60%가량에서 정액이 나오지 않는 사정장애(역행성 사정)가 발생하고, 요실금이나 발기부전 위험도 있어 선뜻 수술을 결정하지 못하는 점이다. 하지만 전립선비대증 수술이 절개를 최소화하는 방향으로 발전하면서 부작용과 합병증 위험이 줄고 있다. 더욱이 최근에는 전립선을 절개하는 레이저의 발달로 절개 없이 전립선을 묶어 요도를 넓히는 시술법도 개발됐다. 현재 안전성과 효과를 검증받는 중이다. 전립선비대증은 예방이 불가능하다. 나이가 들면 누구나 호르몬 체계의 불안정으로 전립선 세포의 수와 크기가 증가하기 때문이다. 다만 육식을 줄이고 채식을 많이 하면 어느 정도 도움이 된다. 실제로 동양인보다 육식이 많은 서양인과 서양에 사는 동양인에게 전립선비대증이 더 많다. 50세부터는 증상 여부에 상관없이 매년 전립선 검진을 받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만약 정밀검사가 부담된다면 가까운 비뇨의학과에서 요속검사로 소변 줄기를 객관적으로 평가하는 것도 방법이다. ◇ 전립선비대증 증상 – 소변이 처음에 잘 나오지 않고 기다려야 나온다 – 소변 줄기가 약해진다 – 소변이 중간중간 끊긴다 – 배에 힘을 주면서 소변을 본다 – 소변을 다 본 후에 팬티를 올리면 팬티가 젖는다 – 소변을 하루 8회 이상 본다 – 밤에 자다가 소변 때문에 2회 이상 일어난다 – 소변이 마려울 때 참을 수 없다 – 소변 볼 때 찌릿한 느낌이 든다 https://ymb23.com/

룰렛 김정은 “핵무기 없는 평화의 땅 노력 확약”…남북정상 공동기자회견 / 연합뉴스 ( 송고백신ㆍ종묘 업체 등 일부는 상승 “정수인 변의 길이와 면적 같은 직각삼각형과 이등변삼각형은 단 한쌍”(서울=연합뉴스) 이해영 기자 = “특별한 관계를 갖는 삼각형은 단 한쌍만 존재한다.” 도형을 다루는 기하학에 관한 정리(定理)를 일본 게이오(慶應)대학 대학원생 2명이 증명했다고 아사히(朝日)신문이 19일 보도했다. 정리 자체는 초등학생도 아는 내용이지만 그동안 증명이 이뤄지지 않았었다.춘천시, 부산항서 열리는 취역식에서 부대와 자매결연(춘천=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해군 군함에 국내 최대 저수량을 자랑하는 춘천 소양호의 이름을 딴 ‘소양함’이 생겼다. 소양함은 내륙의 바다로 불리며 국내 호수 가운데 29억t의 최대 저수량을 자랑하는 강원 춘천시 소양호에서 이름을 딴 것이다. 또한 방송에서 중국 당국은 대만첩보정보기구가 대만에 간 중국 유학생을 대상으로 한 간첩활동은 매우 악질적이라고 언급했다. 하지만 방송은 이미 올해 송고 우리는 복지 사회를 지향하면서 저소득층, 노인,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지원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누군가는 ‘내가 땀 흘려 번 돈으로 왜 그들을 지원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심정적으로 반발할 수 있다. 그렇다면 롤스나 진화생물학자들의 관점을 한 번쯤 생각해볼 필요가 있다. (태안=연합뉴스) 충남 태안군은 안면읍 코리아플라워파크에서 가세로 군수와 (사)희망을 나누는 사람들(회장 김정안), 네이처영농조합법인(대표 강항식), 안면읍 경로당 노인회장단, 복지시설 원장 등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희망나눔 물품후원 기탁식’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지난 8월 태안군이 ‘㈔희망을 나누는 사람들’, ㈜네이처영농조합법인과 3자 협약을 맺은 ‘희망나눔 연결운동’의 하나로, 기탁물품은 ㈜LG생활건강과 애경산업㈜가 지원한 세제 등 1억원 상당에 이른다. 군은 ㈜네이처영농조합법인의 도움을 받아 관내 복지시설과 안면읍 경로당 32곳에 후원 물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소외된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 준 단체와 업체에 진심으로 감사를 드린다”며 “이번 기탁식을 계기로 나눔에 대한 군민들의 관심과 참여도가 높아져 아름다운 나눔의 정신이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송고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19일 일본 도쿄 증시의 닛케이지수가 전일 종가보다 251.98포인트(1.08%) 상승한 23,672.52로 장을 마감했다. 이는 8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날 미국이 발표한 대(對) 중국 추가 관세 조치와 중국이 이날 발표한 보복 조치가 시장의 예상 범위에 있었던 수준이었던데다, 미국의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가 상승세를 보인 영향을 받아 사자 주문이 많았다고 교도통신은 설명했다. 이날 토픽스 지수 역시 1.46% 상승해 1,785.66으로 장을 마쳤다. 달러당 엔화 환율은 오후 3시 27분 기준 112.36~112.37엔으로 전일 종가보다 0.4엔(0.35%) 상승(엔화가치 하락)했다.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홍국기 기자 =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9일 평양 5·1 경기장에서 열린 집단체조를 문재인 대통령과 동반 관람한 뒤 평양 시민에 문 대통령을 소개했다. 김 위원장은 “오늘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 시민 앞에서 뜻깊은 말씀을 하시게 됨을 알려드린다”면서 “오늘의 이 순간 역시 역사는 훌륭한 화폭으로 길이 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고한반도 新경제구상 맞닿아…비핵화 ‘되돌릴 수 없는 지점’ 도달이 관건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남북이 서해와 동해 주변에 각각 공동특구를 조성하자는 경제협력의 큰 그림이 19일 평양에서 열린 남북 정상회담에서 그려졌다. 서쪽은 실물경제를 중심으로 한 경제공동특구를, 동쪽은 관광사업에 주력하는 관광공동특구를 만들자는 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합의한 것이다. 두 정상은 이날 ‘평양공동선언’에서 “남과 북은 상호호혜와 공리공영의 바탕 위에서 교류와 협력을 더욱 증대시키고, 민족경제를 균형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실질적인 대책들을 강구해나가기로 하였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언급한 두 가지 ‘실질적인 대책’이 동·서해를 따라 남북을 오가는 철도·도로를 연결하는 물류 사업, 그리고 동·서해와 연안에 조성될 것으로 보이는 공동특구다. 리 총리도 이날 인민대회당에서 마두로 대통령과 만나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리 총리는 “중국은 베네수엘라의 경제발전과 민생 개선 노력을 지지하고, 힘이 닿는 데까지 도움을 주길 원한다”면서 “양국관계와 협력의 새로운 비전을 열어 가길 바란다”고 베네수엘라에 대한 경제 지원을 약속했다. 마두로 대통령은 리잔수 상무위원장과도 이날 회담을 하고, 양국 간 민간 교류와 경제 협력을 논의했다. 중국은 지난 송고(로마=연합뉴스) 현윤경 특파원 = 이탈리아 주요 언론은 19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비핵화와 한반도 긴장완화를 향한 여정에서 새로운 진전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일간 라 레푸블리카는 남북한 정상이 평양 정상회담에서 영변 핵시설 폐쇄와 국제 사찰단의 입국 허용 등에 대해 합의했다고 전하면서 “남북이 비핵화 노선에서 새로운 발걸음을 뗐다”고 논평했다. 이 신문은 또한 남북한이 이뿐만 아니라 2032년 올림픽의 공동 개최, 김정은 위원장의 이른 시일 내 남한 방문 등에도 의견을 모았다고 소개했다. 바카라사이트

개츠비카지노 “다시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경쟁하게 돼 기쁘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배상문(32)이 미국프로골프(PGA) 2부 투어인 웹닷컴투어 보이시오픈(총상금 100만 달러) 우승을 차지했다. 배상문은 17일(한국시간) 미국 아이다호주 보이시의 힐크레스트 CC(파71)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4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1개로 5언더파 66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5타를 기록한 배상문은 공동 2위 선수들을 1타 차로 따돌리고 우승 상금 18만 달러(약 2억원)를 받았다. 이로써 배상문은 2018-2019시즌 PGA 투어에서 안정적으로 활약하게 됐다. 지난해 8월 군 복무를 마치고 전역한 배상문은 PGA 투어로부터 전역 후 25개 대회에 출전할 수 있는 시드를 보장받았다. 그는 2017-2018시즌에 PGA 투어 17개 대회에 출전했으나 페덱스컵 순위 202위, 상금 순위 196위(18만4천57 달러)에 머물러 2018-2019시즌 출전 자격을 확보하지 못했다. 추가로 출전 자격을 얻지 못하면 2018-2019시즌에 8개 대회밖에 나가지 못하게 될 상황이던 배상문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다음 시즌 PGA 투어 출전 자격을 안정적으로 확보했다. 배상문은 17번 홀까지 18언더파로 다른 세 명의 선수와 공동 선두를 달렸으나 마지막 18번 홀에서 약 2m 버디 퍼트로 짜릿한 우승 기쁨을 누렸다. 유엔총회(UNGA)/뉴욕 기후주간(Climate Week NY)에서의 연설을 하기에 앞서 그리고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글로벌 기후행당 정상회의(GCAS)이 끝난 직후 그랜트 리드(Grant F. Reid )는 “비즈니스 운영방식의 그 궤도 자체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도록 마스의 계획에 심층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기후변화, 빈곤, 비만, 물 부족을 포함해 우리 글로벌 공동체가 직면한 다양한 과제들을 계속해서 살펴볼 것이다. 점진적 개선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 다 함께 협력해 실질적인 조처를 해야 한다. 마스는 측정가능한 분명한 변화를 만들고 모든 사람이 번영할 수 있는 건강한 행성을 만들기 위해 국제소비재포럼(CGF)를 포함하는 정부, NGO, 업계 리더들과 협력한다”고 밝혔다. (서산=연합뉴스) 충남 서산시는 추석인 24일 오후 귀성객에게 세시풍속과 민속놀이를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려고 해미읍성에서 추석맞이 민속행사를 개최한다. 민속놀이 체험장에서는 투호놀이, 윷놀이, 굴렁쇠 굴리기, 제기차기 등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으며, 짚풀공예, 다듬이, 삼베짜기 등 전통공예 시연도 감상할 수 있다. 또 전통복식 입어보기, 인절미 만들기, 가마솥 고구마, 옥수수 시식 등 다양한 체험행사도 펼쳐진다. 국악공연 전문팀인 ‘뜬쇠예술단’이 사물놀이, 모듬북, 퓨전 국악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인다. 이준우 서산시문화시설사업소장은 “가족단위 관광객들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과 체험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라며 “추석 연휴 서산 해미읍성을 찾아 즐겁고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 가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041-661-8008페덱스컵 현재 1위는 디섐보…로즈·토머스 등 뒤집기 도전20위 우즈도 가능성…우승+페덱스컵 1위 하면 약 130억원민변 “재산권 침해 법률근거 필요”…정부 상대 공개질의(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정부는 송고 (서울=연합뉴스) 전성옥 논설주간 = “개성공단은 ‘퍼주기’가 아닙니다. 경제적인 측면 하나만 봐도 1을 투자하면 30의 수익을 올릴 수 있는 ‘퍼오기’입니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 김진향(49) 이사장은 개성공단이 지닌 경제적 가치는 물론이고 평화·통일·안보 등 유·무형의 가치를 무시한 채 ‘퍼주기’라고 여기는 인식을 안타까워한다. 더구나 개성공단을 통해 북한으로 흘러들어 간 돈이 핵이나 미사일 개발 비용으로 쓰였다고 믿는 이들이 아직도 많다는 데 대해서는 기가 막힌다는 표정이다. 새 정부가 들어선 지 1년이 지났어도 개성공단이 다시 가동되지 않는 배경에는 이런 오해와 불신 탓이 크다. 개성공단 재개에 대한 국민의 공감대가 형성되고 정부가 의지를 굳히면 당장에라도 공단 가동이 가능하다고 김 이사장은 힘주어 말한다. 개성공단이 대북제재가 아니라 과거 정부의 일방적 결정에 따라 폐쇄됐기 때문이다. 개성공업지구지원재단은 ‘개성공단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된 통일부 산하 기관이다. 개성공단 개발계획의 수립과 시행, 관리·감독은 물론 입주기업 지원 등 개성공단과 관련된 모든 업무를 총괄한다. 김 이사장은 개성공단 재개를 위한 준비가 순조롭게 이루어지고 있으며 늦어도 연말에는 기업 입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장담한다. 심재설 해양과학기술원 책임연구원은 “기존 송고(부산=연합뉴스) 이영희 기자 =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은 이어도 해양과학기지, 신안 가거초 해양과학기지, 옹진 소청초 해양과학기지가 유엔 산하 ‘대양관측망 네트워크(OceanSITES)’에 등록됐다고 18일 밝혔다. 임존성과 이웃한 충남 홍성 장곡면 산성리에는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장곡산성이 있다. 1998년 7월 충남도문화재자료 제360호로 지정된 장곡산성은 돌로 쌓은 석축산성으로 둘레가 1천352m에 이른다. 성내에서는 방대한 건물터와 주춧돌, 사시(沙尸)·사시량(沙尸良) 등의 글자가 적힌 기왓조각, 백제 시대 토기가 발견됐다. 임존성과는 12.6㎞ 떨어져 있어 지리적 위치로 볼 때 백제 부흥군의 근거지였던 주류성으로 추정되는 곳 가운데 하나이다. 주류성의 정확한 위치와 관련해서는 이곳을 비롯해 충남 서천 건지산성(乾芝山城), 충남 청양 정산(定山), 전북 부안 우금산성 등 여러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홍성군은 매년 10월 장곡산성에서 백제 부흥 운동을 재조명하고 의병들의 뜻을 기리기 위한 위령제를 지내고 있다. 부여군도 백제 부흥운동의 꿈을 실현하지 못하고 죽은 복신의 넋을 달래기 위해 은산별신제를 지내 넋을 위로해주고 있다. 충남도는 ‘내포문화숲길’ 가운데 한 노선으로 예산∼홍성∼당진을 잇는 29.2㎞ 구간의 ‘백제부흥군길’을 조성했다. 백제 패망 후 나당 연합군과 치열한 전투를 치른 백제 부흥운동의 역사적 의미가 있는 지점이 연결됐다. 홍성 오서산 장곡산성, 봉수산의 임존성을 거쳐 당진의 아미산까지 이어지는 ‘이 길은 총 8개 코스로, 백제를 지키려는 민초들의 숱한 이야기를 담아낸다. 임존성 아래에는 2009년 9월 국제슬로시티연맹이 국내 6번째로 지정한 충남 ‘예산 대흥 슬로시티’가 있다. 이곳은 예당평야의 젖줄로, 전국 최대 규모의 저수지인 예당호를 품고 있다. 그만큼 넉넉하고 여유롭다. 전통과 자연 생태를 슬기롭게 보전하면서도 느림의 미학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발전과 진화를 추구해 나간다는 슬로시티 이념과 딱 들어맞는다. 개츠비카지노

슈퍼카지노 ※ 지난 1월 취임한 오석근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은 한국영화아카데미 출신으로, ‘네 멋대로 해라'(1991) ‘101번째 프로포즈'(1993) 등의 영화를 감독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출범한 1996년부터 1999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 사무국장을 지냈으며, 2010년부터 2016년까지 부산영상위원회 운영위원장, 2016년부터 2018년까지 부산국제영화제를지키는시민문화연대 공동대표로 활동했다. 송고”뉴 코리아 시네마 주도할 신인 감독들의 활약 기대””남북한 복원 고전 영화 전 세계인들에게 보여주고 싶어”대만 국방부 “근거없다” 부인(타이베이=연합뉴스) 김철문 통신원 = 대만의 첩보요원이 중국 유학생을 포섭해 중국의 주요 정보를 빼돌린 사건을 중국 중앙(CC)TV가 보도해 대만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빈과일보 등 대만 언론은 16일 전날 CCTV의 시사 프로그램인 ‘자오뎬팡탄'(焦點訪談)이 2011년 중국 대학생이 대만 첩보요원의 금품과 미인계에 포섭돼 활동하다 중국의 방첩 및 정치범 담당 기구인 국가안전부 산하 국가안전청에 체포된 사건을 보도했다고 전했다. CCTV의 방송은 중국 당국이 올해 펼쳐진 ‘2018 레이팅(雷霆) 프로젝트’에서 100여 건에 달하는 대만 간첩 사건을 적발했다고 방송했다. 그중에서 특히 2011년 18세였던 중국 기계공학과 학생 샤오저(小哲·가명)가 교환 학생으로 대만을 방문해 우연히 식사 자리에서 만난 연상녀 쉬자잉(許佳瀅)과 친분을 쌓고 동반 여행을 비롯해 잠자리까지 하며 포섭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그 후 그는 쉬 씨의 요구에 따라 각종 자료와 정보를 모아 그녀에게 전하다 2014년 쉬 씨의 활동이 산시(陝西)성 국가안전청에 적발되었다. 오페라 가수 바바라 헨드릭스는 고인의 자유정신을 기리는 노래를 불렀다. 또 아쿠포 아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코피 아난은 유엔 사무총장으로 가나에 상당한 명성을 안겼다”며 “그는 분쟁이 있는 곳에서 평화를 만들려고 삶을 바쳤다”고 칭송했다. 스위스에 있던 아난 전 총장의 시신은 지난 10일 가나에 도착했고 아크라에 있는 군 묘지에 묻힌다. 앞서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아난 전 총장은 지난달 18일 스위스 베른의 한 병원에서 80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용인=연합뉴스) 권훈 기자= “우승해서 꼭 우승컵을 들고 어머니를 찾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송고’최고의 예우’로 일정마다 극진한 대접에 파격 환대 (평양·서울=연합뉴스) 평양공동취재단 김연정 기자 = 남북 정상은 평양에서 만난 이틀째인 19일에도 한나절 가까이 일정을 함께 하며 한층 더 돈독해진 모습을 보였다. 전날 평양공항 영접 때 ‘최고의 예우’를 시작으로 문재인 대통령 일정마다 각별히 정성을 쏟았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이날도 오전에 열린 추가 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 숙소를 직접 찾는 등 파격적인 대우를 했다. 방북 이틀째인 이날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2일차 정상회담을 위해 오전 10시5분께 처음 만나 65분간 대좌했다. 전날 북한 체제의 ‘심장부’라 불리는 노동당 본부청사를 처음 공개하며 회담을 한 데 이어, 이날은 김 위원장이 회담을 위해 문 대통령 숙소인 백화원 영빈관을 직접 찾았다.(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동남부에 상륙한 허리케인 ‘플로렌스’로 인한 첫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노스캐롤라이나 현지 경찰이 1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에 따르면 노스캐롤라이나주 윌밍턴에 있는 한 주택에 나무가 쓰러지면서 집 안에 있던 여성과 아기가 숨졌다. 함께있던 아이의 아빠는 병원으로 옮겼다. 윌밍턴 지역은 플로렌스의 영향으로 강풍을 동반한 폭우가 쏟아지고 있다.(서울=연합뉴스) 이경욱 기자 =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브렉시트) 협상과 관련, EU 정상들이 오는 11월 특별 정상회담을 통해 협상을 매듭짓게 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마크롱의 지지율 추락에는 노동시장 유연화, 국철 개편, 정치개혁 등 동시다발적인 국정과제 추진에 대한 피로감에 더해 권위주의적 리더십 논란, 보좌관의 시민 폭행 및 권한남용 스캔들, 환경장관의 전격 사퇴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마크롱을 비판하는 목소리 중에 가장 두드러지는 것은 그가 권위적이고 독선적이라는 의견이다. 최근에는 이런 의견을 뒷받침하는 에피소드도 있었다. 마크롱은 지난 빈곤층 900만명…2020년 생계비지원 통합 ‘보편소득’제 도입키로 빈곤지역 학교 무료 아침급식 제공, ‘학교 밖’ 청소년에 의무 직업교육(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세계적인 홈 엔터테인먼트 브랜드 뱅앤올룹슨이 2018년형 가을·겨울 컬렉션으로 깊어진 색감의 블루투스 제품 4종을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뱅앤올룹슨이 이번에 스페셜 에디션으로 내놓은 제품 4종은 ▲ 베오플레이 E6(Beoplay E6) ▲ 이어셋(Earset) ▲ 베오플레이 H9i(Beoplay H9i) ▲ 베오플레이 P6(Beoplay P6)이다. 먼저 베오플레이 E6은 가벼움이 강조된 인이어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으로, 가격은 39만9천원이다. 이어셋(가격 39만9천원)은 최첨단의 무선 오디오 기술이 적용된 프리미엄 무선 블루투스 이어폰이며, 베오플레이 H9i(69만원)는 오버이어 타입의 무선 블루투스 헤드폰이다. 베오플레이 P6은 강력한 음질에 휴대성이 강조된 블루투스 스피커로 360도 전 방향으로 사운드를 고르게 출력하는 것이 특징이다. 가격은 60만원이다. 신제품들은 모로코 서부 고대도시 마라케시의 전통시장 내 과일·고대 도자기 등으로부터 영감을 받은 ‘다크 플럼’, 유약을 바르지 않은 붉은 점토를 의미하는 흙빛 컬러의 ‘테라코타’, 광활한 모래 언덕과 사막의 빛에서 영감을 얻은 ‘라임스톤’ 등 총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된다 슈퍼카지노.